Venta de UGG Baratas Voor 100 euro En España, Botas UGG Baratas Entrega gratuita con.

여당은 에너지전환 정책을 옹호했다.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의원은 “에너지전환을 산업정책으로 밀고 가겠다는 것을 반갑게 생각한다”며 “에너지전환은 새로운 에너지산업이자 성장동력으로, 건강한 재생에너지 생태계를 구축하고 이를 통해 일자리 창출의 중심에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같은 당 어기구 의원도 “에너지전환은 천천히 단계적으로 수명이 다하고 경제성이 없는 원전을 하나하나 제거하겠다는 것으로 2023년까지는 오히려 신규 원전이 5개 는다”며 “문재인 정부만 놓고 보면 탈원전이 아닌 친원전 정부다”라고 말했다. 성 후보자는 원전 안전성에 대한 국민 요구가 높아짐에 따라 원전의 단계적 감축을 포함한 에너지전환을 추진하고 있다며 에너지전환은 세계적 추세이며 2022년까지는 에너지전환에 따른 전기요금 인상 요인이 없다는 정부의 현 입장을 견지했다. 이런 가운데 이날 오전 국회의사당 후문 안내실 앞에서는 조모(65·여)씨가 ‘천지 원전 백지화 철회 없는 탈원전은 불가하다’는 내용의 피켓을 들고 시위하다 자해를 시도해 경찰에 연행됐다. 이날 여야 모두 그동안 산업부가 제대로 된 산업정책을 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은 “산업부에 자랑스럽게 내놓을 산업정책이 있느냐고 물으면 많은 분이 회의적으로 반응한다”며 “대통령이 성 후보자를 지명한 이유는 혁신성장을 제대로 이뤄내 달라는 바람”이라고 강조했다. 한국당 곽대훈 의원은 “그동안 산업부가 기업 목소리를 전달하는 역할에 소홀했다”며 “산업정책이 없는 산업부, 심하게 말하면 에너지청에 지나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성 후보자는 기업과 적극적으로 소통하면서 산업 경쟁력 확보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거듭 밝혔다. 한국당 정유섭 의원은 보도자료에서 성 후보자가 서울대 행정학과 석사학위를 취득하면서 작성한 ‘과학기술 연구개발체제의 분석과 개선방안에 관한 연구’ 논문을 분석한 결과 상당 부분이 정부 보고서와 다른 논문을 표절했다고 주장했다. 남북교역 8년만에 최저, 북중무역은 사상 최대(서울=연합뉴스) 전성훈 기자 = 남북관계 경색 국면 속에 작년 남북교역 규모가 8년 만에 최저치로 떨어졌다. 반면에 북중무역은 사상 최고 수준을 기록, 북한의 대중 무역의존도가 더욱 심해진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한국무역협회의 ’2013 남북교역·북중무역 동향 비교’ 보고서에 따르면 작년 남북교역액은 전년(19억7천620만 달러) 대비 41.9% 급감한 11억4천891만 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2005년 10억5천500만 달러를 기록한 이래 가장 낮은 수준이다. 대북반출(수출)이 5억3천182만 달러로 41.1% 줄었고, 대북반입(수입)도 6억1천718만 달러로 42.5% 감소했다. 2010년 천안함 피격 사건으로 남북 간 인·물적 교류를 잠정 중단한 ’5.24 조치’ 이후 4억∼7억 달러 규모의 일반·위탁가공교역이 거의 소멸한 가운데 그나마 남북교역의 명맥을 잇던 개성공단 교역이 일시적으로 중단된 영향이 크다. 이에 반해 작년 북중무역액은 10.4% 증가한 65억4천469만 달러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북중무역은 2009년 26억2천460만 달러, 2010년 34억6천567만 달러, 2011년 56억2천919만 달러, 2012년 59억3천54만 달러 등으로 연평균 40% 이상의 고속성장을 이어가고 있다. 이에 따라 북중무역 대비 남북교역 규모도 2009년 63.9%에서 점차 낮아져 작년에는 17.6%(약 6분의 1)까지 떨어졌다. 농·수·축산물, 섬유제품 등 주요 교역품은 거래처가 이미 중국으로 옮겨가 대북 교역 격차를 견인하고 있다고 무협 측은 전했다.(뉴욕=연합뉴스) 김화영 특파원 = 미국은 북한과 이란의 미사일 위협에 따라 미사일 방어 시스템에 더 많은 예산을 투입해야 한다고 맥 손베리 미 하원 군사위원장(공화·텍사스)이 6일(현지시간) 말했다. 손베리 위원장은 이날 언론 브리핑에서 “여러분이 세계 도처에서 벌어지는 일에 주목하고자 한다면, 나는 이란과 북한을 언급하고 싶다”면서 “미사일 방어의 중요성이 증대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미사일 기술은 제자리에 멈춰있는 게 아니다. 세계 다른 국가들은 막기 어려운 미사일을 만들고 있다”면서 미국도 미사일 방어 시스템을 확장하고 기술도 개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미국은 지난달 29일 이란의 중거리 탄도미사일 시험발사에 대응해 최근 개인 13명과 단체 12개를 제재 대상에 새로 추가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취임 후 첫대 이란 제재다. 북한이 새로운 탄도미사일 시험발사를 준비할 수 있다는 것도 미국이 우려하는 점이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고 있는 세계경제포럼(World Economic Forum) 아세안 지역회의 참석 계기에 12일 라닐 위크라마싱하 스리랑카 총리를 예방했다고 외교부가 밝혔다. 이 자리에서 양측은 인도양에서의 협력, 북핵 문제 해결 및 한반도 평화 정착 등 지역·글로벌 이슈에 있어 긴밀히 공조해 나가기로 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서울=연합뉴스) 송고

마에자와는 18일(현지시간) 미 CBS 뉴스 진행자 미레야 비야레알에게 “나는 전혀 두렵지 않다. 나는 그(머스크)를 신뢰한다. 또한 스페이스X 팀을 믿는다”고 말했다. 앞서 머스크는 달 여행에 대해 “이것은 위험하다”면서 마에자와를 “가장 용감하고 훌륭한 모험가”라고 소개했다. 머스크는 “우리가 약속한 2023년까지 이 여행이 가능하도록 완벽하게 성공할지는 100% 장담하기 어렵다”면서 “하지만, 우리는 인간이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최대한 빨리, 그리고 미시출장안마 최대한 안전하게 실행에 옮길 것”이라고 말했다. 일본 2위 전자상거래 기업 스타트투데이 창업자이자 최대 온라인 쇼핑몰 조조타운 설립자인 마에자와는 30억 달러(약 3조4천억원)의 자산가로 일본에서 18번째 부자다. 마에자와는 스페이스X의 차세대 우주선 ‘BFR’(Big Falcon Rocket) 전 좌석을 사들였고 2023년으로 예정된 달 여행에 최대 8명의 예술가와 동행하겠다고 했다. 마에자와는 “예술가들은 그 여행을 다녀온 뒤 받은 영감으로 작품을 만들 것이다. 그것은 우리 모두의 안에 있는 꿈”이라고 말했다. 그는 “난 어떻게 세계평화를 위해 기여할 것인지, 세계를 위해 어떻게 뭔가를 돌려줄 것인지를 고민해왔다. 이것은 내 일생의 꿈”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BFR는 길이 118m의 초대형 로켓으로 재활용이 가능한 부스터 로켓이 장착된다. 로켓은 200t의 추진력을 지니게 된다. 달 여행의 왕복 거리는 47만5천 마일(약 76만4천㎞)로 5일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미국 내에서 변화에 대한 저항은 거세다. 기성 리더십은 전통적 가치를 훼손하고 세계 질서를 불확실한 미래에 내던지는 모험을 거부하고 있다. 또 동맹을 우선으로 하고, 적의 꿍꿍이에 의구심을 갖고 돌다리를 두드리며 움직이는 외교 관성으로는 트럼프의 급격한 정책전환을 선뜻 수용하기 힘들다. 1971년 닉슨의 미·중 정상화 외교 때 미국 내의 저항과도 유사하다. 당시 현상 유지에 능한 국무부조차 세계 질서를 바꾸는 중국 관계 개선에 부정적이었다. (대구=연합뉴스) 이재혁 기자 = 대구 디자이너들이 고대 중국 역사 중심지인 허난(河南)성 정저우(鄭州)에서 패션쇼를 펼친다. 대구경북패션사업협동조합은 오는 송고 극 중 유찬이 키운 병아리 ‘찬이삐약주니어’는 결국 닭이 됐다. 안효섭은 “실제로 병아리를 키워본 적은 없고, 지금은 ‘냥집사’(고양이를 키우는 사람)”라며 “동물을 워낙 좋아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찬이삐약주니어는 처음 화면에 나왔던 병아리가 훌쩍 커서 이후에도 몇번씩 병아리를 바꿔야 했다”는 비하인드 스토리도 웃으며 전했다. 연구소는 “대형 계단과 문지는 고려 궁성 중심부를 최단거리로 연결하는 지점에 위치한다”면서 “유적의 규모와 축조 양상 등으로 볼 때 황제를 중심으로 하는 각기 다른 성격의 공간을 이어주는 기능을 수행하기 위한 시설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만월대에 대한 남북 발굴조사는 송고”김정은, 최종협상에 부쳐질 핵사찰을 허용하는 것에 합의”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이윤영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9일 남북 평양공동선언에 대해 “매우 흥분된다”고 평가하고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핵사찰(Nuclear inspections)을 허용하는데 합의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이날 평양 정상회담을 마친 뒤 ’9월 평양공동선언 합의서’에 서명하고 곧바로 공동기자회견을 열어 합의문 내용을 공개한 지 약 1시간 만인 19일 0시께(미국 동부시간 기준) 트위터에 글을 올려 이같이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이 최종 협상에 부쳐질 핵사찰을 허용하는 것과, 또 국제 전문가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엔진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를 영구적으로 폐기하는 것에 합의했다”고 말했다. (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SM상선은 10일 베트남 국영선사인 비나라인과 전략적 동반자 관계 구축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서울=연합뉴스) 오수진 기자 = 여성가족부 산하 한국건강가정진흥원(한가원)은 이주여성의 성폭력·가정폭력에 대한 인권보호 지원 체계를 강화하기 위해 오는 송고 칼른은 회담 뒤 기자들에게 “이들립 해결책은 군사적인 것이 아니라 정치적인 것이어야 한다는 게 모두의 공통된 믿음”이라며 “이들립 군사공격은 새로운 난민 대열을 만드는 심각한 결과를 낳을 것이라는 데 공통의 인식이 있었다”고 소개했다. 이들은 관련 문제 논의를 위한 4개국 정상회담 개최 방안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이달 7일 이란 테헤란에서 열린 러시아·이란·터키 정상회의에서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이들립에서 휴전을 유지하자고 제안했으나,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은 대테러전이 우선순위라며 군사공격 강행 의사를 밝힌 바 있다. 터키는 자국 남부 국경에 인접한 이들립에 대한 군사공격이 실행될 경우 대규모 민간인 희생자가 발생하는 것은 물론 자국으로 난민이 대량으로 유입되는 것을 우려해 공격에 강하게 반대하고 있다. 하지만 시리아 정부와 동맹국인 러시아·이란 등은 시리아 내전 종식을 위해 테러조직 근거지인 이들립 군사공격은 불가피하다고 주장해 왔다. 러시아와 터키 사이에 최악의 유혈 사태를 부를 수 있는 이들립 군사 작전을 피하기 위한 강도 높은 협상이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양국 간 이견으로 임박했던 이들립 공격이 일단 미뤄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AFP통신은 15일 터키 고위관리를 인용해 테헤란 3국 정상회담에서의 푸틴과 에르도안 대통령 간 이견이 러시아로 하여금 이들립 공격을 늦추게 하고 있다면서 “향후 몇 주 내에 공격이 이루어지지는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공격이 이루어지더라도 터키도 테러조직으로 인정한 이들립의 ‘급진’ 반군 조직 ‘하야트 타흐리르 알샴’(HTS) 거점에 대한 제한적 공격 수준에 머물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옛 알카에다 시리아 지부에 뿌리를 둔 HTS는 현재 이들립주의 60% 정도를 통제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푸틴과 에르도안 대통령은 17일 러시아 남부도시 소치에서 만나 이들립 문제를 다시 논의할 예정이다. 한편 14일 시리아 동부 데이르에조르주에서 미군의 지원을 받아 극단주의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 소탕 작전을 벌이고 있는 쿠르드·아랍 연합 ‘시리아민주군’(SDF) 대원 최소 20명이 IS의 매복 공격을 받아 사망했다고 AFP통신이 전했다.

저자는 이인상을 이해하는 데 필수적인 단어로 사절(四絶)을 꼽는다. 흔히 시(詩)·서(書)·화(畵)에 능한 사람을 삼절(三絶)이라고 지칭하는데, 이인상은 전각 제작에도 뛰어나 사절이라는 것이다. 사절 혹은 삼절이라는 칭호를 들으려면 단순히 글씨를 잘 쓰고 그림을 잘 그릴 뿐만 아니라 지식수준이 높고 교양을 갖춰야 한다. 김홍도나 신윤복 같은 직업화가와 다른 점으로, 심재가 이인상 회화를 ‘사기화’라고 표현한 이유이기도 하다. 이에 대해 저자는 “사인화는 문인의 그림이므로 문인의 기품과 격조가 드러나야 한다”며 “이인상은 조선시대를 통틀어 사기(士氣)가 가장 그득하고 수준 높은 그림을 그렸다”고 강조한다. 이어 “이인상은 그림을 그리듯 글씨를 썼고, 글씨를 쓰듯 그림을 그렸다”며 글씨와 그림의 뿌리가 같다는 ‘서화동원’(書畵同源)이나 ‘서화동법’(書畵同法)에 딱 맞는 경우라고 역설한다. 저자는 이인상이 최고의 문인화가가 된 이유를 화가로서 재능뿐만 아니라 인간 됨됨이와 심미적 이상에서 찾는다. 꼿꼿하고 염치를 중시한 이인상은 절제된 삶을 살았고, 글쓰기에서도 화려한 수식보다는 간결하고 진실한 문체를 선호했다. 전반적으로 밀(密)보다는 소(疎), 농(濃)이나 숙(熟)이 아닌 담(淡)과 생(生)을 추구했다. 여기에 단호그룹 일원으로서 존명배청(尊明排淸)을 고수한 이인상이 청나라의 번영으로 인해 시대와 불화한 점도 예술세계에 영향을 미쳤다. 그림에서 느껴지는 세상을 초월한 듯한 골기는 이인상의 세계관에서 비롯했다는 것이다. International English Language Testing System (IELTS) IELTS is the International English Language Testing System, the world’s most popular English language proficiency test for higher education and global migration with more than 3 million tests 모텔출장 taken in the last year.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남북정상회담 경제계 특별수행원 자격으로 방북한 남측 기업인들이 19일 첫 현장방문 일정으로 양묘장을 찾았다. 남북의 두 정상이 이날 발표한 ’9월 평양공동선언’을 통해 산림분야 협력을 약속한 가운데 남측 기업인들의 현장 행보까지 이어져 남북 산림사업 협력에 속도가 붙을지 주목된다. 이재용 삼성전자[005930] 부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등 경제계 특별수행원 17명은 이날 오찬 이후 평양 개성고속도로 인근에 있는 황해북도 송림시 석탄리의 조선인민군 122호 양묘장을 찾았다. 양묘장은 식물의 씨앗, 모종, 묘목 등을 심어 기르는 장소다. 해당 양묘장의 규모는 47ha 정도이고, 이곳에서 연간 약 2천만 그루의 묘목이 생산되는 것으로 추정된다. 이곳은 북한의 산림녹화사업에 대한 강한 의지를 보여주는 장소다. 2015년 12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직접 재건을 지시해 이듬해 5월에 준공됐으며, 김 위원장이 2016년 12월 직접 방문해 현대화 과업으로 과시한 바 있다. 북한이 남측 경제인들의 첫 현장방문 장소로 양묘장을 선택한 것을 두고, 재계에서는 향후 남북 경제협력이 본격화하면 가장 신속하게 진척될 수 있는 사업 중 하나가 산림산업이 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산림 분야의 협력은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 대상이 아니란 점도 이런 전망에 힘을 싣는다. 특히 이날 발표된 9월 평양공동선언 내용을 살펴보면 산림사업에 대한 양측의 의지가 적극적으로 드러나 있어 주목된다. 선언문에는 “남과 북은 자연 생태계 보호 및 콜걸강추 복원을 위한 남북 환경협력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며 “우선적으로 현재 진행 중인 산림 분야 협력의 실천적 성과를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는 내용이 담겼다. 지난 2007년에 이어 이번 방북단에 포함된 최태원 회장도 전날 리룡남 북한 내각부총리와 면담한 자리에서 “건물도 높아졌지만 나무들도 많이 자란 거 같고 상당히 보기 좋았다”고 산림 문제를 언급했다. 실제로 재계에선 조림기업인 SK임업을 계열사로 둔 SK그룹이 향후 남북 경협 일환으로 북한에서 산림녹화사업을 추진할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이 나오기도 했다. 이날 이재용 부회장과 구광모 회장,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등 남측 기업인들은 옥류관 오찬을 앞두고 대동강변에서 서로 즐겁게 카메라 촬영을 하는 모습이 공동취재단에 의해 포착돼 눈길을 끌었다.(서울=연합뉴스) 강성철 기자 = 세종학당재단은 인도 뉴델리의 인도한국문화원에서 송고(서울=연합뉴스) 강성철 기자 = 세종학당재단은 인도 뉴델리의 인도한국문화원에서 송고(서울=연합뉴스) 강성철 기자 = 세종학당재단은 인도 뉴델리의 인도한국문화원에서 송고(서울=연합뉴스) 강성철 기자 = 세종학당재단은 인도 뉴델리의 인도한국문화원에서 송고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이른바 ‘노 딜 브렉시트’(no deal Brexit)가 발생하면 유럽에서 자동차 운전을 원하는 영국인은 국제 운전면허를 취득해야 한다. 휴대전화 로밍 역시 현재는 무료지만, 앞으로는 추가 요금이 부과될 수도 있다. 영국 정부가 이같은 내용을 담은 ‘노 딜 브렉시트’ 추가 지침을 공개했다고 스카이 뉴스 등 현지언론이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앞서 영국 정부는 ‘노 딜’ 브렉시트시 생길 수 있는 문제점과 이에 대한 가계와 기업의 준비사항을 담은 지침서를 발간키로 하고 지난달 23일 24개 지침을 우선 발표했다. 영국 정부는 모두 80여개에 달하는 지침을 이달 말까지 공표할 예정이다. 도미니크 랍 영국 브렉시트부 장관은 이날 B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EU와 좋은 브렉시트 협상 합의를 맺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지만 ‘노 딜’ 가능성에도 대비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 카카오페이지는 21개 출판사와 함께 ‘제1회 카카오페이지 밀리언 소설 공모전’을 개최한다. 신인·기성작가 모두 응모할 수 있으며 분야는 판타지·현대판타지·무협과 로맨스·로맨스 판타지다. 총 지원금 및 상금은 6억2천만원이다. 11월 18일까지 작품을 접수해 내년 2월 중 최종 입상작을 발표할 예정이다. (서울=연합뉴스) 둥관에서 와인 사업을 하는 남아프리카 무역상 Denise Stubbs는 중국 문화를 “장기적 비즈니스 관계의 구축으로 ‘가족’의 구성원이 될 수 있다”고 표현한다. 중국의 와인 문화는 품질에 그치지 않는다. 그보다 더 중요한 것은 비즈니스 파트너와 우호적인 관계를 유지하는 데 달려있다는 것이다. 그에 따르면, 중국 사람과 비즈니스를 하게 될 때는 환영과 감사를 받는다고 느끼게 되는데, 환대하는 것이 그들 문화의 일부이기 때문이라고 한다. 사실, 이는 둥관에서 열리는 Guangdong 21th Century Maritime Silk Road International Expo에 참여해 본 아프리카의 많은 사업가가 받는 느낌을 대변한다. 엑스포가 개최되는 해마다 너무도 많은 인기를 얻는데, 그 이유 중 하나로 해당 행사가 ‘더 많은 비즈니스와 협력을 위해 광둥에 오신 여러분을 환영합니다’라는 슬로건을 내세우는 데 있음을 어렵지 않게 알 수 있다. 물론, 정규직원들도 할 말이 있다. 회사를 위해 밤낮으로 열심히 일했고, 그 대가로 합당한 급여를 받는다고 생각한다. 비정규직을 두는 것에 동의한 적도 없다. 정규직 사원 중심의 노조가 공식적으로 비정규직의 급여를 상대적으로 낮게 책정하자고 제안한 적도 없고, 경영진과 합의한 바도 없다. 따라서 비정규직의 고통에 책임이 있다는 의견은 말도 안 된다는 것이다. (도쿄 2018년 8월 30일 AsiaNet=연합뉴스) 닛스이제약(Nissui Pharmaceutical Co., Ltd.)이 새로운 개발 영역에 대한 적극적인 투자의 일환으로, 2018년 8월부터 구체적인 해외 고객을 위해 아마존 웹 서비스(Amazon Web Service, AWS) 클라우드 서비스와 인공 지능(AI) 기술을 이용해서 “박테리아 계수 솔루션 CompactDry(TM)용 단순 배양기”에서 배양된 집락을 계수하기 위한 시운전을 실시 중이다. “CompactDry(TM)”는 식품의 품질 검사와 제조 시설의 위생 관리에 사용되는 주요 검사 시약이다.(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슈퍼 태풍 ‘망쿳’이 필리핀 수도 마닐라가 있는 북부 루손 섬을 향해 점차 다가오자 필리핀 당국은 주민 82만여 명에게 대피령을 내렸다고 일간 필리핀스타 등 현지 언론이 14일 보도했다. 필리핀 기상청(PAGASA)은 시속 255㎞의 돌풍을 동반한 망쿳이 15일 오전 루손 섬에 상륙할 것으로 예보했다. 강풍으로 2013년 7천300여 명의 희생자를 낸 태풍 ‘하이얀’ 때보다 1m 높은 6m의 폭풍해일이 발생할 것으로 내다봤다. The more compact design has a bigger, customizable Notch display. Its 5.84″ screen is set within a rounded body that would traditionally feature a 5.2″ screen. Consumers will be pleased to discover they can now switch freely between the bigger 19:9 Notch View and 18:9 FullView displays and still maintain a large field of vision while gaming or watching their favorite TV shows and movies. 마지막 남은 남북 간의 경협 채널이자 완충지대 기능을 해온 개성공단마저 문을 닫게 되면서 정부가 구상하던 남북경협 사업은 끝을 알 수 없는 답보 상태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현재 남북경협은 송고 ◇ ‘내 땅이니 내놔’…특별조치법에 다시 뺏긴 땅 아침에 집을 나서 밤늦도록 산을 깎아 논밭을 만들어 농부다운 삶을 영위하게 된 이주민들은 1979년 정부의 대대적인 ‘민북지구 취락구조 개선사업’ 속에 ‘정착민’으로서 살아가기 시작했다. 하지만 안정된 삶도 잠시, ‘토지 분쟁’이 불거졌다. 주민들은 정부를 믿고 전후 황무지를 비옥한 농토로 개간했지만, 땅 주인을 자처하는 이들이 나타나 토지를 내놓으라는 소송을 벌였기 때문이다. 정부는 1982년 말 ‘수복지역 소유자 미복구 토지의 복구 등록과 보존등기 등에 관한 특별조치법’에 따라 지주가 보증인을 3명 이상 내세우면 소유권 보존등기를 해줬다. 이 특별조치법 덕분에 마현1리 주민들은 개간한 농지 중 70%가량을 잃고 다수가 ‘소작농’이 됐다. 이들은 주인으로부터 땅을 다시 사들이거나 빌려 농사를 지을 수밖에 없었다. 피나는 노력이 다시 빚으로 돌아오는 사태가 벌어진 것이다. 수를 헤아릴 수 없는 돌 하나하나에 스며든 정성과 그의 사랑 만큼이나 진하게 물든 단풍이 어우러져 아름다운 풍광을 연출한다. 모정탑길은 송고

VVDN with its wide offerings in product development caters to customer requirement for product engineering, cloud, mobile, manufacturing services. In the past few years, VVDN has witnessed an extraordinary demand for its services that has grown rapidly and consistently in APAC region, especially S. Korea. 폭스바겐은 GTI와 비틀의 스페셜 에디션뿐만 아니라 컨셉트 전기차 등을 전 세계와 북미 지역에 공개한다고 확인했다. 도요타는 다섯 종의 신차를 본 행사에서 발표하는데 하이브리드와 스페셜 에디션 모델 등이 포함될 예정이다. 스바루 또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를 포함한 여러 종의 신차를 공개한다. ▲ 온실가스 배출을 규제하고 녹색성장을 추진하면 경제가 타격을 입을 것이라는 고정관념이 많은 사람의 머릿속에 들어있다. 녹색성장이 경제적으로 반드시 손해나는 일이 아니라는 출장아가씨 점을 알아야 한다. 최근 한 설문조사에서 ‘지금 이 순간 가장 심각한 것이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미세먼지’라는 답이 압도적이었다. 우리 국민은 잘사는 것보다는 깨끗하게, 건강하게, 사람답게 사는 것을 원한다. 이제 국민의 마음이 어디에 있는지 정부는 알아야 한다.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터키 남부에서 시리아 반군 지역으로 국경을 넘으려던 한국인이 터키 당국에 붙잡혀 추방됐다. 18일(현지시간) 터키 현지 소식통에 따르면 이스탄불 거주 40대 한인 A씨가 지난달 16일 터키 하타이주(州)에서 국경을 넘어 시리아로 넘어가려다 터키 경찰에 검거됐다. 터키에서 허가를 받지 않고 시리아로 월경하는 것은 불법이다. 터키 당국으로부터 A씨 검거 사실을 통보 받은 앙카라 주재 한국대사관은 영사 조력을 제공하려 했으나 A씨가 거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터키 경찰은 A씨를 구금하고 불법 월경 의도 등을 조사했다. A씨가 시리아행(行)을 시도한 목적은 불확실하지만, 과거 터키를 경유해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에 합류한 ‘김군’의 경우와 달리 테러조직 가담 의사는 없는 것으로 터키 경찰 조사에서 파악됐다. 터키 당국은 A씨가 국경을 넘지 못했고, 다른 특별한 혐의점도 발견하지 못해 지난달 29일 A씨를 추방 조치했다. [로이터제공] 송고2003년 대형 폭발사고로 40여명 사상자 낸 이후 18년만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과거 대형 폭발사고로 많은 인명피해를 낸 브라질 아우칸타라 우주센터(CLA)가 로켓 발사 재개를 위한 준비를 거의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16일(현지시간) 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에 따르면 브라질 정부는 오는 2021년 중 아우칸타라 우주센터에서 로켓 발사를 재개할 계획이다. 브라질 정부 산하 우주시스템조정위원회의 루이스 페르난두 지 아기아르 위원장은 “지금으로부터 15년 전에 발생한 폭발사고 이후 새로운 로켓 발사를 위한 준비 작업을 진행해 왔다”고 말했다. — 난민신청자들이 겪는 어려움은. ▲ 우선 난민 업무를 담당하는 공무원이 턱없이 부족해서 심사가 오래 걸린다. 난민 심사관 1명이 연간 300건의 신청서를 처리해야 한다. 1차 심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평균 7개월이 걸린다. 1차 심사에서 인정을 받지 못하면 이의신청을 통해 2차 심사를 받고 이마저 통과를 못 하면 소송을 진행할 수 있다. 이 절차를 거쳐 최종 결과가 나오려면 2~5년이 걸린다. 통역도 큰 문제다. 잘못 통역을 해서 심사를 통과하지 못하고 소송으로 이어진 사례가 종종 있다. 난민 신청을 할 때 제대로 안내받지 못하고 신청과정에서 자신들의 권리에 대해서도 고지받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난민 증명 책임이 신청자 자신에게 있고 우리나라에서 유독 높은 수준의 입증을 요구하는 것도 난민신청자들이 힘들어 하는 부분이다. 난민신청자들이 고국에서 박해를 받았다는 증거를 가져오기란 쉽지 않다. 출장샵추천 서방국가에서는 입증 서류가 없더라도 난민신청자의 진술에 일관성과 진실성이 있으면 난민으로 인정한다. 생계는 난민신청자들에게 가장 큰 고통이다. 작년의 경우 생계비를 지원받은 난민신청자는 436명으로 생계비 지급 대상자(1만3천294명)의 3.2%에 불과했다. 난민 신청과정의 짧은 체류 허가 기간으로는 일자리 구하기도 쉽지 않은 형편이다. 서머 스쿨 참여자의 국적은 미국, 영국, 독일, 헝가리, 스위스, 중국, 한국 등으로 다양했고, 연령대 역시 서구에서 라틴어를 처음 배우기 시작하는 10대 초반부터 80대 초반까지 폭넓게 걸쳐 있다는 것이 루이지 미랄리아 비바리움 노붐 원장의 귀띔이다. 수강생 중 상당수는 영미권, 유럽권 유수 대학의 고전 문학, 역사학, 현대 문학, 철학 등 인문학 전공자들이고, 나머지는 이탈리아를 비롯한 유럽 고등학교의 라틴어 교사, 가톨릭 사제, 인문학에 관심이 큰 일반인 등으로 다양하다고 미랄리아 원장은 설명했다. 띄엄띄엄 눈에 띄는 동양인들은 대부분 중국 대학이나, 영미권에서 유학하는 인문학 전공 중국 유학생들이지만, 올해는 오랜만에 한국인도 입학해 수업에 동참했다.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평양정상회담 결과물인 ’9월 평양 공동선언 합의서’에 서명한 가운데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이제는 미국이 남북의 노력에 호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통신은 이날 ‘남북정상회담에 미국이 호응해야’라는 논평에서 “남북 정상이 평양 공동선언 합의서와 한반도 긴장 정세를 완화하는 군사협의에 서명했다”면서 “올해 남북은 한반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적극적인 노력을 해왔고 괄목할만한 성과를 거뒀다”고 극찬했다. 통신은 “남북정상은 반 년간 세차례 만나면서 올해 4월 서명한 ‘판문점 선언’을 하나하나 실현하고 있다”며 “남북의 긴밀한 활동은 한반도 문제 모텔출장 해결을 위한 인내심과 의지를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통신은 이어 “한반도 문제에서 미국은 중요한 당사자이고, 북핵 문제의 근원은 북미 갈등”이라며 “한반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대화와 협상을 통한 해결의 결심을 내려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북미는 지난 6월 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 새로운 북미관계 건설과 한반도의 영구적 안정 및 평화 체제 수립을 위해 노력한다고 밝혔지만, 이후 북미대화는 정체에 빠졌다”면서 “미국은 오리려 대북제재를 강화했다”고 비판했다. (서울=연합뉴스) 강종훈 기자 = ▲ 종교 없는 삶 = 필 주커먼 지음. 박윤정 옮김. 많은 이들이 종교가 없는 삶은 공허하고 본질적으로 문제가 있다고 생각한다. 종교적 믿음이 강한 이들은 더 그렇다. 그러나 세상에는 종교 없이도 충분히 의미 있고 윤리적인 삶을 사는 사람들이 많다. 종교가 없는 사람들을 연구해온 저자는 이 책에서 무종교의 긍정적인 측면을 조명한다. 세계적으로 종교가 없는 사람들의 수가 급격히 늘고 있다. 최근 종교계에서 불미스러운 사건이 계속되는 우리나라에서도 종교를 떠나는 사람이 많다. 이제 종교가 없는 사람이 종교를 가진 사람보다 많다. 저자는 책에서 이러한 탈종교 현상에는 다양한 원인이 있다고 설명한다. 종교와 보수 우파 정치 세력의 노골적인 협작, 각종 성추문, 일하는 여성들의 증가 등이다. 설교자들은 신을 믿지 않으면 혼돈과 범죄가 창궐하는 사회가 된다고 말하지만, 저자는 반대로 신을 믿고 살 때의 부작용을 제시한다. 신을 많이 믿는 나라와 지역이 도덕적으로 오히려 더 낙후됐으며, 종교가 없으면 오히려 더 풍요로운 삶을 살 확률이 높음을 실증적인 자료를 통해 보여준다. 종교와 무종교에 대한 선 긋기가 아닌, 종교와 무종교의 편견을 극복하고 진정한 종교의 의미를 성찰하게 하는 책이다. 판미동 펴냄. 420쪽. 1만8천원.아비바보험 “유니레버 본사 네덜란드 이전·FTSE 지수제외 반대”유니레버 주식 1.4% 보유…”지수 제외시 주가 영향 미칠 것” (울산=연합뉴스) 허광무 기자 = 공장에서 기계를 점검하던 근로자가 작동하던 기계에 끼여 숨진 사고와 관련, 안전조치 의무를 소홀히 한 혐의로 사업주에게 징역형의 집행유예가 선고됐다. 울산지법 형사 송고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 평판 게임- 나에 대한 사람들의 생각을 바꾸는 기술 = 평판에 관해 연구해온 미국 언론인 데이비드 윌러와 기업 컨설팅·홍보 전문가 루퍼트 영거가 10년간 집필해 내놓은 신작. 저자는 사람들이 좋은 평판을 얻기 위해 실력을 쌓고 노력하지만, 치밀한 전략이 동반되지 않으면 무용지물이라고 말한다. 이 책은 행동과 네트워크, 스토리를 중심으로 평판이 만들어지는 메커니즘을 밝히면서 어떤 상황에서도 좋은 평판이 만들어지도록 기회를 찾아내는 전략을 제시한다. 대통령부터 교황, 글로벌 기업, 마피아, SNS 스타에 이르기까지 평판으로 승자가 된 이들의 일화를 풍성하게 보여준다. 웅진지식하우스. 박세연 옮김. 296쪽. 1만6천원. (중국 선양, 2018년 9월 14일 AsiaNet=연합뉴스) 제18회 세계겨울도시시장회의(World Winter Cities Association for Mayors Conference, WWCAM 회의)가 2018년 9월 12일 선양에서 열렸다. 선양 시 정부에 따르면, 올해 회의에 30개국 13개 도시 단체와 52개 상공 회의소 단체를 초청했다고 한다. WWCAM은 “겨울 도시, 더 나은 삶”이라는 주제로 겨울 도시의 기획과 건설 관리 및 스마트 도시의 건설과 녹색 개발에 대해 탐색했다. 또한, WWCAM은 전 세계 곳곳의 개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혁신을 도모하는 한편, 겨울 도시 간의 교류와 협력을 도모할 예정이다. 문재인 정부 2기를 맞아 개각이 기정사실로 되고 있다. 시기는 단정할 수 없지만 앞으로 있을 개각은 정권 출범 초기 조각 작업 못지않게 중요하다. 2020년 총선까지 2년은 문재인 정부가 정책에 오롯이 집중할 수 있는 시간이다. 총선이 끝나면 집권세력 내부에서부터 원심력이 강해질 것이다. 총선 뒤 시간이 흐르면서 정국도 점차 2022년 대선 국면으로 전환될 수밖에 없다. (서울=연합뉴스) 김호준 안용수 기자 = 국회 외교통일위원회가 개성공단을 방문하려 했으나 북한의 반대로 무산된 것으로 송고

앞서 열린 2018 WTMC 기자회견에서 CNTAC(China National Textile And Apparel Council) 회장 Sun Ruizhe는 중국의 직물 산업이 국제 협력을 강화하고, 제품, 생산 용량, 기술, 자본 및 인재 등과 같은 자원의 국경 간 흐름을 적극적으로 도모하며, 제품 혁신을 강화하고, 산업 변혁과 업그레이드 과정에서 산업 정보와 서비스 변혁을 발전시켜야 한다고 언급했다.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인도의 방송통신대학교인 ‘인디라간디 국립개방대학교’(IGNOU)에 한국어 강좌가 처음으로 개설됐다. 주인도 한국대사관은 9일(현지시간) 오후 인도 뉴델리 주인도 한국문화원에서 신봉길 주인도 한국대사, 나게쉬바르 라오 인디라간디 국립개방대(이하 방통대) 총장, 학생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이와 관련 기념행사를 개최했다. 인도방통대는 1985년 설립된 세계 최대 방송통신대학교다. 현재 등록 학생 수만 300만명이 넘는다. 이 대학은 인도 전역 67개 지역 센터와 2천667개의 학습센터를 보유하고 있다. 자체 교육위성을 비롯해 TV, FM라디오 채널도 운영하고 있다. 한국어강좌는 지난 7월 이 대학에 개설됐으며 6개월 수료과정으로 진행된다. 올해는 800여 명의 학생이 등록했다. 수강생은 학교가 제공하는 학습자료를 이용해 시간과 공간 제약 없이 스스로 한국어를 공부할 수 있다. 아울러 라디오 채널 코너를 통해 매주 수업 관련 질의·응답도 진행된다. 수업료는 2천500루피(약 3만9천원)다. 그렇다면 ‘오지환 논란’은 선수 본인과 감독만의 잘못일까. 오지환의 소속팀 송고 과거 한 기무사령관은 ‘기무사는 군내 서비스 기관’이란 캐치프레이즈를 내걸기도 했다. 지휘관이 작전을 제대로 하고 부대를 잘 운용하도록 기무부대가 측면 지원하는 서비스맨의 자세로 복무하자는 운동이었다. 일종의 특권의식을 버리자는 것이었지만, 얼마 안 돼 흐지부지됐다. 기무사는 이석구 현 사령관 부임 이후 군 인사 정보와 동향을 파악하는 업무를 총괄했던 송고중장비 없어 맨손 구조작업…주민들 “모든 것을 잃었다”길리 섬에 고립됐던 한국인 관광객 전원 구조…곧 귀국할 듯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오는 송고(서울=연합뉴스) 현경숙 논설위원실장 = ‘성장 먼저냐 분배 우선이냐’는 해묵은 논쟁거리다. 그런데 성장과 분배가 모순되지 않다는 믿음이 생기고 있다. 1980년대 본격화된 세계화로 빈부 양극화가 지구적으로 퍼지면서 부의 지나친 불평등이 성장을 방해한다는 연구들이 다수 나왔기 때문이다. 일정 수준을 넘는 불평등은 사회불안과 경기후퇴를 낳는다는 주장이 진지한 반응을 얻고 있다. 성장과 분배는 어느 정도 같이 가는 관계로 이해되기 시작한 것이다. 반군이 차지한 호데이다 항은 예멘 최대 항구로, 유엔은 이곳을 거점 삼아 예멘 주민들에게 전달할 식량과 구호물자를 공급하고 있다. 예멘 정부군을 지원하는 사우디아라비아 연합군은 후티 반군이 호데이다 항을 통해 이란에서 무기를 밀수하고 있다며 항구 주변으로 공격의 고삐를 죄고 있다. 송고”정수인 변의 길이와 면적 같은 직각삼각형과 이등변삼각형은 단 한쌍”(서울=연합뉴스) 이해영 기자 = “특별한 관계를 갖는 삼각형은 단 한쌍만 존재한다.” 도형을 다루는 기하학에 관한 정리(定理)를 일본 게이오(慶應)대학 대학원생 2명이 증명했다고 아사히(朝日)신문이 19일 보도했다. 정리 자체는 초등학생도 아는 내용이지만 그동안 증명이 이뤄지지 않았었다. ◇ ‘황무지에 던져진 삶’…맨손으로 옥토 일구다 지금에야 ‘울진∼철원’이 차로 5시간 거리(360여㎞)지만, 당시 수재민들은 강릉과 화천을 거치는 굽이길 500여㎞를 돌아 나흘 만에 철원군 근남면 마현1리에 닿았다. 무리 중에 만삭의 아낙네는 화천군 한 초등학교에서 딸을 순산하기도 했다. 트럭에서 내린 이들을 맞이한 것은 끝없이 펼쳐진 갈대숲이었다. 북쪽 산 정상 인근에는 남방한계선 목책이 보였고 논밭은 흔적만 남아 있었다. 전쟁 전 주민 800여명이 살았으리라고는 짐작할 수 없을 만큼 황폐해진 땅에서 이들은 군부대 천막 60여동에 기거하며 삶을 이어나가야 했다. 철원의 봄은 종종 영하권 날씨로 떨어졌다. 이주민들은 바람이 들이치는 천막 안에서 가마니를 깔고 군부대에서 지원한 담요 한 장에 의지해 한뎃잠을 청했다. 남쪽에서 살다 온 이들은 생전 처음 듣는 대북·대남방송, 포사격 소리로 불안함에 떨었다. 이윽고 4·19 혁명이 일어나 민주화의 싹이 전국에 돋아났지만, 마현리의 봄은 더 멀어져 버렸다. 강원도지사가 바뀌면서 그가 책임진 약속들이 허공에 날아가고 이주민과 관련된 문서들도 다 외국인출장만남 사라져버린 까닭이다. 약속받은 장비와 식량은 없었지만, 황무지에 던져진 이들은 맨손으로 갈대를 뽑으며 논밭을 일궈갔다. 1가마(80㎏)를 빌리면 1년 뒤 5말(40㎏)을 얹어 갚아야 하는 보리쌀로 배를 채우며 고리를 꾸어 소를 장만해 버려진 땅을 개간했다. 마현리 일대는 6·25 격전지로, 땅을 갈아엎다 보면 탄피들이 여기저기서 나왔다. 탄피 4kg에 보리쌀 3말로 수입이 여간 아니었다. 하지만 이것을 장에 내다 팔기가 문제였다. 인근 와수리 장터로 가려면 검문을 거쳐야 하는데 군인들에게 걸리기라도 하면 낭패를 보기 일쑤였다. 그 때문에 아낙네들이 아기를 둘러맨 보자기 속에, 속곳과 젖싸개 안에 탄피를 꼭꼭 숨겨 검문을 피했다. 이주민들은 이토록 던져진 삶을 처절하게 견뎌내며 갈대밭을 옥토로 바꿔갔다.

NYT 기고문 “사장님, 직원들이 명상하길 원하지 마세요”(서울=연합뉴스) 김현재 기자 = 마음을 집중시키는 명상은 정서적 안정을 가져다주고 합리적 사고를 하게 만들며, 일의 만족도를 높일 수 있다는 많은 연구 결과들이 있다. 애플, 구글, 나이키 등 글로벌 기업들이 회사 내에 명상 또는 요가 시설을 만들고 직원들이 마음을 다스리도록 돕고 있는 이유도 이 때문이다.외환 전문가들 “2002년 대선 당시보다는 안정”(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브라질 헤알화 가치가 1994년 이후 24년 만에 최저 수준까지 떨어졌다. 13일(현지시간) 미국 달러화 대비 헤알화 환율은 전날보다 1.21% 오른 달러당 4.196헤알에 마감됐다. 헤알화 가치가 그만큼 떨어졌다는 의미다. 이날 환율은 1994년 헤알 플랜(Plano Real) 도입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며, 종전 최고치인 2016년 1월 21일의 4.166헤알을 넘어선 것이다. 헤알 플랜은 연간 물가상승률이 5천%를 넘는 비상 상황에서 나온 것으로, 미국 달러화와 교환 비율을 1대 1로 묶는 고정환율제를 바탕으로 헤알화를 새 통화로 도입한 방안이었다. (난징, 중국 2018년 9월 17일 AsiaNet=연합뉴스) 올 황금 가을을 맞이해 혁신 도시 건설에 전념하는 난징이 2018 세계 지능형 제조 서밋(World Intelligent Manufacturing Summit)의 초청장을 베이징에서 세계로 발송했다. 그리고 이달 10일, 2018 세계 지능형 제조 서밋의 첫 기자 회견이 베이징에서 열렸다. 세계 지능형 제조 서밋이 다시 난징에서 열린다. MEN1112/OBT357 is a monoclonal antibody targeting CD157, a myeloid marker present on leukemia cells. Menarini has partnered with Oxford BioTherapeutics to conduct the development of the compound. A comprehensive work of preclinical characterization has been already fulfilled and MEN1112/OBT357 is currently in phase I clinical trial for the treatment of patients with relapsed/refractory (R/R) Acute Myeloid Leukemia (AML). 미디어 연락처: Todd Fogarty 혹은 Aduke Thelwell KEKST todd.fogarty@kekst.com 혹은 aduke.thelwell@kekst.com + 1 212 521 4800 올들어 필리핀에 상륙했던 태풍 가운데 가장 강력했던 망쿳의 위력에 주민들은 공포에 사로잡힌 채 하루를 보냈다. 루손섬 주민인 사킹(64) 씨는 AFP통신에 “세상의 종말을 느꼈다. 이번 태풍은 라윈 보다도 강력했다. 좀체 잠을 이룰 수가 없었다”고 태풍을 위력을 설명했다. 라윈은 2016년 필리핀에 상륙해 19명의 사망자를 비롯해 엄청난 피해를 냈던 초강력 태풍이다. 농부 매리 앤 바릴은 “가난한 농부인 우리에게 또 시련이 닥쳤다. 희망을 잃었다”고 한탄했다. 당국은 그동안 통신과 전력 두절로 연락이 닿지 않던 지역의 상황이 알려지면 태풍 피해 규모가 크게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 또 태풍이 물러갔지만 폭우는 계속될 것으로 당국은 예상한다. 필리핀 기상청 예보관인 아리엘 로하스는 “태풍이 필리핀을 지나갔지만, 폭우가 계속 내릴 것으로 보인다. 이로 인해 월요일까지는 홍수와 산사태 피해가 이어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올해 CCIAFF에서는 지린 성 농촌 활성화 정상회담과 제1회 중국 생태농업 재생에너지 재활용 개발 및 현대적인 농기계 산업 포럼도 열린다. 또한, 미난방 온실, 무토양 재배 및 입체적 농업 같은 새로운 기술, 시설 및 패턴도 선보일 예정이다. — 조선화의 토양은 ▲ 아이러니하게도 북한의 ‘폐쇄적 체제’와 ‘멈춰진 시간’이다. 1945년 해방과 더불어 남북이 갈렸다. 북한은 이때부터 사실상 폐쇄적 체제가 시작됐다. 공간뿐 아니라 시간도 가두어졌다. 역사의 시간은 흘러갔지만, 북한의 시계는 멈추었다. 갇힌 공간과 시간 속에서 북한의 화가들은 착암기처럼 지난 70여 년을 오직 한 구멍만을 파고들었으며 마침내 조선화라는 마그마를 뽑아 올렸다. 불 뿜는 용암에서 피어난 한 송이 이글거리는 꽃이 바로 조선화다. ◇ “비핵화·제재 해제가 전제…조사·연구는 그 전에도 가능” 남북은 평양 선언에 담긴 경협 구상을 추진하기 위해 최근 문을 연 공동연락사무소를 활용해 실무 협의를 진행할 것으로 전망된다. 중장기적으로는 남북경제협력공동위원회나 남북경제협력추진위원회 같은 과거의 경협 협의채널이 재가동될 가능성도 있다. 공동연락사무소에는 기획재정부 또는 국토교통부의 실무자도 파견될 예정이다. 철도와 도로 연결은 연내 착공식을 한다는 일정까지 나왔기 때문에 속도감 있게 진행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하지만 개성공단 정상화나 관광 분야 협력 등은 북한의 비핵화와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해제가 선행되어야 가능하다. 다만 이런 선행 요건이 충족되기 전이라도 남북이 청사진을 그리는 작업은 추진될 수 있다. 정부 관계자는 “경협을 위한 현지조사, 공동연구, 사업계획 수립 등은 제재 해제 전이라도 어느 정도 진행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된다”며 “이 과정에서 필요한 부분에 관해서는 미국 측과 협의할 것이다”고 말했다. 장기적으로 한반도 정세가 개선하고 북미 관계 정상화가 가시화되면 북한 개발을 위한 논의에도 한층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이날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남북 경협 구상에 관해 “국제사회의 협력도 필요하고 북한 제재에 관한 문제가 선행되어야 한다. 차분하고 질서 있게 준비하겠다”면서도 “여건이 조성되면 남북 경제협력에 속도를 내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경협 과정에서 중국 등 주변국을 참여시키거나 국제기구의 도움을 받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또다른 정부 관계자는 “주변 강국뿐만 아니라 국제기구가 경협에 반드시 참여해야 한다”며 “이들은 북한 개발을 위한 노하우를 보유하고 있으며 개발 자금을 지원할 능력도 있다”고 설명했다. 송고

청주시는 노인들이 활기차고 건강한 노후생활을 영위할 수 있도록 양질의 일자리를 발굴한 시책이 좋은 평가를 받아 시장형 사업단 지방자치단체 부문에서 최우수상을 받게 됐다고 밝혔다. 시는 평가 항목인 사업 수행량, 목표 대비 달성률, 고령자 친화기업 설립 등에서 좋은 점수를 받았다. 우암시니어클럽과 서원시니어클럽은 시장형 사업단 수행기관 부문에서 각각 대상과 최우수상을, 가경노인복지관은 공익활동 수행기관 부문 최우수상을 받았다. 시 관계자는 “양질의 노인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도록 다양한 시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송고당국 “합당한 이유 소명 못 하면 정직 또는 해고”(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출장샵예약 = 슈퍼태풍 ‘망쿳’이 지난 15일 필리핀 북부를 강타해 최소 129명이 숨지거나 실종되는 등 피해가 발생했을 때 자리를 비운 지방도시 시장들이 당국의 조사를 받게 됐다. 특히 ‘미국이 상응하는 조치를 취하면 영변 핵시설을 영구적으로 폐기하겠다’는 선언문 내용에 대해 “북핵의 기본이 되는 플루토늄 생산 시설과 고농축 생산시설을 영구 폐기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는데 북한이 이렇게 이야기한 것은 최초”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그는 ‘미국의 상응하는 조치’에 대해 “북한의 입장에서 새로운 관계는 종전선언을 해서 불가침 의지를 분명히 하고, 그것을 통해 평화협정을 이행하는 것”이라며 “이 대목에서 (북핵) 신고·사찰과 종전선언 문제가 해결될 수 있는 게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분명히 선언문에 담지 못한 김 위원장의 메시지가 있을 것이다. 문 대통령이 뉴욕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그것을 직접 전달할 것”이라며 “상당히 이른 시일 안에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평양 방문이 이뤄질 것 같다”고 언급했다. 문 특보는 “어떻게 보면 미흡하다는 인상을 줄 수도 있지만, 엄격한 의미에서 미국과 북한의 문제”라며 “그것을 우리 정부가 선뜻 나서서 선언문에 담기는 부적절했다고 볼 수가 있다”는 말도 했다. 그는 “핵 협상을 위해 아주 탄탄한 기반을 닦았다고 생각한다”며 “두 정상이 4시간 넘게 이야기하면서 상당 부분이 핵 문제에 관한 것이었다. 남북정상회담에서 핵 문제가 그렇게 큰 비중을 차지한 것은 상당히 드문 일이다”라고 밝혔다. 남북 정상이 20일 백두산을 가기로 한 데 대해서는 “북측 말로는 ‘사변적’이고 우리말로는 상당히 혁명적인 결정”이라고 평가했다. (전주=연합뉴스) 오수진 기자 = “사실 아이들을 위한 마라톤은 잘 없어요. 처음에는 행사 취지는 잘 몰랐고요. 애들이 해보자고 해서 한 건데 기부하는 것도 좋고 성취감도 생기니 더 좋지요” 남편과 두 자녀, 아들의 친구와 함께 송고(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통일부는 민간단체 ‘섬김’과 ‘민족사랑나눔’의 대북 인도적 지원 물품반출을 승인했다고 송고 (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남북 정상 간의 ’9월 평양공동선언’으로 군사적 긴장관계를 상당 부분 해소하게 됐을 뿐만 아니라 경제, 문화, 스포츠 교류도 상당히 진전될 수 있는 토대가 마련됐다. 한반도와 조건과 배경이 다른 만큼 독일의 동서독 통일과정과 직접 비교할 수 없지만, 이 같은 군사적 긴장해소와 다방면에서의 교류는 독일 통일의 밑거름이 됐다는 점에서 시사점을 준다. 동서독은 통일 전 많은 조약과 협정으로 이미 통행·통상·통신 등에서 기초적인 인적·물적·정보의 교류가 이뤄졌다. 애초 동서 베를린 시민은 1961년 8월 베를린 장벽이 세워지기 전까지 서로 오갔다. 이후에도 1963년 서베를린 당국과 동독 당국 간의 통행증협정으로 이산가족과 연금생활자 등의 방문이 제한적으로 가능했다. 양측 간에 총성이라곤 대부분 베를린 장벽을 넘어 서베를린으로 탈출하는 동독 시민에게 향한 총구에서 나오는 등 군사적 긴장 상황도 한반도와 비교해선 느슨했다. 남북한은 모두 통일을 지향하고 있지만, 당시 동서독은 사정이 달랐다. 서독은 통일을 목표지점으로 상정했으나 동독은 서독과 개별 국가로 완전히 국제적인 인정을 받기를 원했다. 서독은 동독을 하나의 국가로 인정하지 않으려 했고, 동독은 서독을 외국 취급했다. 1972년 동서독 간 관계의 전환점이 되는 기본조약은 이런 서로 다른 이해관계를 반영해 체결됐다. 양국의 자율성과 독립성을 존중하되 여러 분야에서 교류가 이뤄질 수 있는 길을 열었다. 통일 이전에 긴장완화와 평화 질서를 먼저 실현하겠다는 것이다. 현재 남북 관계의 흐름과 유사한 측면이다. 기본조약이 체결되기 전 단계에서 서독은 소련과 폴란드 등 주변국을 안심시키기 위해 치열한 외교전을 펼쳤다. 1975년 미국과 소련, 유럽 국가 등 35개국이 체결한 헬싱키 프로세스 의정서가 체결된 것은 동서독 교류를 촉진하는 계기가 됐다. 사실상 국제적으로 동서독 간의 평화 정착과 교류 확대가 승인된 셈이었다. 헬싱키 프로세스 의정서는 군사적인 신뢰 구축과 대규모 군사훈련의 사전 통보 등의 군사적 긴장완화 내용뿐만 아니라, 경제·과학기술 분야에서의 협력과 이산가족 재결합 및 이산가족 상봉 추진, 체육분야 교류 증대, 청소년들 간의 접촉 증대, 정보교류 및 전파의 개선 등에 합의했다. 이에 따라 여행 제한이 완화됐고 동독에서도 서독의 방송과 영국의 BBC 방송을 볼 기회가 늘었다. 이후 동독 측의 지연전술이 있었지만 1980년대 청소년 교류 합의(1982년 9월), 문화협정 체결(1986년 5월), 도시 간 최초자매결연(1986년 10월), 과학·기술협정 체결(1987년 9월) 등이 이뤄질 수 있었다. 다양한 분야에서 폭넓게 동서독 간에 모세혈관이 이어지게 된 것이다. 서독의 청소년들이 정부로부터 여행비를 지원받아 동독으로 수학여행을 다녀올 수 있을 정도였다.

Los comentarios están cerrado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