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enta de UGG Baratas Voor 100 euro En España, Botas UGG Baratas Entrega gratuita con.

창원시는 지난 5월 한달간 가족 단위 관광객을 중심으로 73만여 명이 돝섬 유원지, 진해드림파크, 단감테마공원 등 시내 주요 관광지를 찾았다고 5일 밝혔다. 시는 올해 관광객 유치목표를 지난해 1천144만 명보다 31% 증가한 1천500만 명으로 세웠다. 1∼5월 누적 관광객 수는 630만 명에 달했다. 올해 목표 관광객 수의 42%를 달성했다.한의학 진료단 8명, 22일 모로코 찾아 시범진료(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한국 한의학이 의료 여건이 열악한 아프리카에 본격적으로 진출한다. 19일 대한한의사협회 관계자들에 따르면 이승교 심포니한의원 대표원장 등 한의학 진료단 8명이 오는 22일 모로코를 방문해 시범진료에 나선다. 이들은 23일부터 사흘간 모로코 수도 라바트와 탕헤르 등에서 현지 유력 정치인, 의료인, 국가대표 운동선수, 태권도 관장 등 60여 명을 진료할 예정이다. 함춘호는 1986년 시인과 촌장 멤버로 활동을 시작, 이후 조용필과 송창식 등 유명 뮤지션 작품에 참가하고 있다. 오디세이에서 음악감독으로 참여해 ‘가시나무’ 등 곡을 들려준다. ‘입영 전야’, ‘영일만 친구’, ‘낭만에 대하여’ 등 히트곡으로 사랑받는 싱어송라이터 최백호도 만날 수 있다. ‘내가 만일’, ‘사랑이 꽃보다 아름다워’로 이름을 알렸고, 민중가요를 부르며 따뜻한 위로를 주는 안치환도 무대에 선다. 몽골 전통예술을 알리는 데 힘쓰고 있는 민속예술그룹 ‘초원의 바람’의 전통악기 연주도 볼 수 있다. 이 밖에 버클리 음대 출신 실력파 4인조 재즈밴드 프렐류드는 중요무형문화재 경기민요 이수자 전영랑과 출장색시미녀언니 함께 재즈와 민요라는 이색 콜라보(협연)를 선보인다. 울주문화예술회관 관계자는 19일 “매년 4천 명 이상 관람객이 찾는 하늘 아래 음악회 울주 오디세이와 함께 올해도 새로운 이야기를 채워갔으면 한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특사단 방북 결과는 물론이고 이번 회담 목표를 야당 대표들에 설명해 국민의 뜻을 하나로 모으는 노력을 아끼지 말아야 한다. 정상회담 사후에도 마찬가지다. 설사 이번 방북길이 여야 대표들의 ‘반쪽 동행’에 그친다고 하더라도, 남북정상회담 이후 별도의 남북 국회 회담을 추진해 문희상 의장이 인솔하는 별도의 국회 방북단이 구성되도록 초당적 대응기반을 넓혀가는 게 바람직하다. 야당도 행정부를 견제하는 책무가 있지만, 남북관계는 행정부만이 아니라 입법부의 역할도 있음을 명심하고 북한과 직접 대화하고 확인하는 과정에 동참할 필요가 있다. 송고 트럼프 대통령이 평양 공동선언 발표 후 트웨터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최종 협상에 부쳐질 핵사찰을 허용하는 것과, 또 국제 전문가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엔진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를 영구적으로 폐기하는 것에 합의했다”면서 “매우 흥미롭다”고 반응한 것도 긍정적으로 볼 수 있는 대목이다. 이와 관련해 차후 남북미 협의가 어떻게 진행될지 주목된다. 이런 가운데 남북 간 평양공동선언에 담기지 않은 내용이 별도로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달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이번 남북정상회담에 배석한 정의용 실장 등이 미국을 방문해 메신저 역할을 할 수도 있다. 지난 송고엔진시험장·미사일발사대 폐기합의·영변 핵시설 폐기 용의 밝혀트럼프, 트위터에 “매우 흥미롭다”…2차 북미정상회담 가속화하나 베이 오브 플렌티는 뉴질랜드 북섬 지역으로 뉴질랜드 키위의 대부분이 이곳에서 생산된다. 일손 부족은 아이러니하게도 키위 작황이 좋아졌기 때문이다. 올해는 작년의 1억2천만 트레이보다 대폭 늘어난 1억4천200만 트레이가 생산될 것으로 예상돼 현지에서는 손이 없어 아우성을 치고 있다. 사정이 이렇자 뉴질랜드 사회개발부는 한시적으로 다음 달 8일까지 관광비자(Visitor Visa)를 가진 사람도 농장에서 아르바이트 형식으로 일할 수 있도록 규제를 완화했다. 관광비자 소지자라도 뉴질랜드 이민성에 170 뉴질랜드달러를 내면, 최대 6주간 키위 농장에서 일할 수 있도록 했다. 게다가 한국의 최저임금을 훨씬 상회하는 일당으로 젊은 여행자를 유혹하고 있다. 키위 농장의 시급은 평균 18∼21 뉴질랜드달러로 한국 최저임금의 두 배 가량 된다. 수확이 끝난 뒤 포장과 선과 작업 등에도 일할 사람이 부족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뉴질랜드 당국은 모두 1천200여 명 정도가 필요할 것으로 보고 있다. 중국인민대학(Renmin University of China) 신문방송학부(School of Journalism and Communication) Zhong Xin 교수는 난판(Nanfan)에서의 경작, 심해기술, 항공기술 및 기타 산업의 배양 및 개발이 하이난에 새로운 소프트파워 자원을 향한 기회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다시 말하면, 이것이 더 나은 교류 효과를 가져오고, 하이난의 국제적 이미지와 매력을 개선해 줄 것을 의미한다. 예상을 뛰어넘는 금리 인상 발표 직후 리라화 가치는 한때 5% 이상 상승했다. 이날 달러당 6.34리라로 시작한 리라/달러환율은 오후 3시 30분 현재 6.1리라대에서 움직이고 있다. 블루베이애셋매니지먼트의 전략가 팀 애시는 “중앙은행이 에르도안 대통령으로부터 심한 압박을 받으면서도 대단한 결정을 내렸다”면서, “터키인들이 리라를 떠받치고 시장의 신뢰를 재건할 기회를 스스로 만들었다”고 평가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전했다. 중앙은행이 이달 3일 통화정책 기조를 조정하겠다고 일찌감치 예고한 터라, 금리 인상 효과가 상당 부분 환율에 선(先)반영된 것으로 분석된다. 중앙은행의 통화정책 기조 조정 발표 이튿날부터 12일까지 7거래일간 리라화 가치는 약 4.5% 상승했다. 리라화는 터키경제의 구조적인 문제에 미국과 외교갈등이 겹치며 올해 들어 전날까지 달러 대비 40% 폭락했다. 2016년과 지난해 연평균 리라/달러 환율은 각각 3.65리라와 3.02리라를 기록했다.

◇ 2018 아시아배구연맹(AVC)컵 여자부 A조 1차전 전적(16일·태국 나콘라차시마) 한국(1승) 21 25 29 25 – 3 일본(1패) 25 18 27 23 – 1 (서울=연합뉴스) 송고 ‘워터게이트 사건’ 특종기자인 밥 우드워드 워싱턴포스트(WP) 부편집인의 신저 ‘공포 : 백악관의 트럼프(Fear:Trump in the White House)’는 한반도를 둘러싼 불안정성의 일단을 보여줬다. 트럼프가 대통령에 취임한 지 한 달여 뒤 북한에 대한 선제적 군사공격 방안 마련을 요청했다는 등의 책 내용은 충격적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올해 초 주한미군 가족 수천 명에게 한국을 떠나라는 ‘트위터 명령’을 내리기를 원했다는 내용도 공개됐다. 트럼프가 “사기”라고 강하게 부인하지만, CNN 등의 평가는 책 내용이 ‘사실’이라는 쪽에 무게를 두고 있다.(서울=연합뉴스) 한지훈 이슬기 기자 = 국회 정무위원회 법안심사제1소위원회는 19일 회의를 열어 은산분리(산업자본의 은행소유 제한) 규제완화를 골자로 한 인터넷전문은행 설립 및 운영에 관한 특례법을 의결했다. 제정안은 산업자본의 인터넷전문은행 지분 상한을 기존 은행법 기준 4%에서 34%로 높이되 시행령을 통해 개인 총수가 있는 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은 제외하도록 했다. 아울러 정보통신기술(ICT) 관련 자산 비중이 50% 이상인 기업에는 예외적으로 34%의 지분 보유를 허용하는 내용을 시행령에 함께 포함하도록 했다. 정무위 여당 간사대행인 더불어민주당 유동수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논란의 여지를 없애기 위해 재벌기업의 진입을 막는 시행령 위임 부분의 문구를 더 분명히 했다”고 설명했다. 여야 합의를 이룬 이 법안은 특별한 사정이 없으면 이날 정무위 전체회의를 거쳐 20일 국회 본회의에 상정될 예정이다. 그는 “무역은 제로섬 게임이 아니기 때문에 나로서는 낙관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제로섬 게임은 한쪽이 이득을 얻으면 다른 한쪽은 반드시 손해를 보게 돼 있는 경기의 룰을 말한다. 쿡은 “우리는 어떤 것을 교역함으로써 둘 다 이길 수 있다. 두 나라가 이걸 정리할 수 있다고 낙관한다”고 말했다. 애플은 트럼프 대통령이 관세 부과를 실행에 옮기기 전 미국무역대표부( 송고”다른 기기 대체하는 아이폰, 비싼 것 아니다”(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의 중국산 제품 관세 부과 리스트에서 애플워치와 에어팟을 제외시키는 데 성공한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가 관세와 아이폰 가격 등 최근 현안에 관해 입을 열었다. 쿡은 18일(현지시간) 미 ABC 방송 ‘굿모닝아메리카(GMA)’에 나와 애플 제품이 관세 면제 대상이 된 점에 대해 “미국과 중국은 궁극적으로 무역의 차이를 잘 해결해나갈 걸로 본다”고 말했다. About the Los Angeles Auto Show and AutoMobility LA 국공립 어린이집 확충과 차액보육료 지원도 복지정책에 포함됐다. 민간 어린이집 장기임차 전환과 공동주택 내 관리동 어린이집 임차 전환 등을 통해 현재 송고(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광주 광산구는 송고(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광주 광산구는 송고 투표권이 없는 19세 미만 청소년 931명의 모의투표에서 서울시장 당선자는 신지예였다. 산업화와 민주화 대결 구도에서 벗어나 있는 미래 유권자들의 선택이다. 기성 출장최고시 정당들이 두려워할 일이다. 3선에 성공한 박원순 서울시장이 신지예의 ‘성 평등 계약제’ 공약을 실천하겠다고 약속했다. 변화의 동력이 다원화되고 있다. 글짓기와 말하기 경연은 흑룡강조선어방송국에서 열렸다. 글짓기는 ‘비 오는 날’ ‘여름방학에 생긴 일’ ‘부모님 생일’ ‘친구에게’ 등을 주제로 600∼1천 자 내외로 즉석에서 작문해 제출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심사위원들은 시작에 앞서 참가자들에게 “문장이 조리 정연하고 문맥이 통하는 수필 형식으로 써야 하며 깨끗하게 적어내는 것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말하기는 산문·동화 등을 5분 이내로 발표로 발표하는 방식으로 치러졌다. 정확한 언어 구사력과 몸짓 등을 활용한 표현력을 중심으로 심사했고, 참가자들은 한복이나 정장을 차려 입고 나와 갈고닦은 솜씨를 선보였다. 오후에는 하얼빈 사범대 음악홀에서 개막식과 피아노·노래 경연이 펼쳐졌다. 피아노 부문 참석자들은 무대에 올라 원곡에 충실한 클래식 곡을 연주해 감동을 선사했고, 노래 부문 참가자들은 한국의 가곡이나 동요 또는 조선족 민요를 정성껏 불러 박수갈채를 받았다. 축하 공연으로 하얼빈 조선족 제1중학교 학생들로 구성된 유나이티드소녀방송합창단이 장병혁 국제문화예술교육원장의 지휘로 ‘노래로 하나 되는 세상’ ‘행복을 주는 사람’ ‘넬라 판타지아’ ‘민요 메들리’ ‘아리랑’ 등을 열창했고, 소프라노 윤장미 씨와의 협연으로 ‘허난설헌 아리랑’을 불러 감동을 선사했다. 개막식에는 허 국장, 이문익 헤이룽장성교육학원 민족교연부 부주임, 최학주 중국조선족 소년아동음악회 회장, 화춘옥 랴오닝성오페라단 교수, 김태식 한국유나이티드제약 전무, 강예나 축제 지원단장을 비롯해 헤이룽장성 교육·문화·예술계 인사, 조선족 단체 관계자와 참가자 지도 교사·가족 등 250여 명이 참석했다.

(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남북이 19일 평양 정상회담을 계기로 채택된 ‘판문점 선언 이행을 위한 군사분야 합의서’를 통해 서해 평화수역을 조성하고 그 수역 내 시범적으로 공동어로구역을 설정하기로 합의함에 따라 서해 북방한계선(NLL) 일대의 평화수역화에 첫 단추를 끼우게 됐다. 그러나 서해 NLL 기준 등면적으로 평화수역과 공동어로구역을 설정하자는 우리측 제안에 북측이 난색을 보인 것으로 알려져 앞으로 구체적인 경계선 설정은 숙제로 남게 됐다. 다만, 남북이 이번에 동·서해 해상 적대행위 중단구역 설정에 합의하면서 해당 구역을 동·서해 NLL을 고려해 설정한 것으로 보여 앞으로 남북군사공동위원회에서 이뤄질 평화수역 기준선 설정 협의에 청신호가 켜졌다는 관측도 있다. 남북은 이날 군사분야 합의서를 통해 서해 NLL 일대를 평화수역으로 조성해 우발적인 군사적 충돌을 방지하고 안전한 어로 활동을 보장하기 위한 군사적 대책을 세워나가기로 합의했다. 평화수역은 양측이 관할하는 섬의 지리적 위치, 선박의 항해밀도와 고정항로 등을 고려해 설정하되, 구체적인 경계선은 앞으로 가동될 남북군사공동위원회에서 협의해 확정하기로 했다.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오스트리아에서 독일로 무대를 옮긴 황희찬(22·함부르크)이 두 번째 경기에서 팀 승리를 견인하는 데뷔골을 폭발했다. 황희찬은 19일(한국시간) 독일 드레스덴의 DDV 슈타디온에서 열린 뒤나모 드레스덴과의 2018-2019 2부 분데스리가 원정 경기에서 0-0으로 맞선 후반 23분 이 경기의 유일한 골을 폭발해 팀의 1-0 승리를 이끌었다. 오스트리아의 강팀 잘츠부르크에서 뛰다 지난달 말 함부르크로 임대돼 두 번째 경기에 나선 황희찬의 시즌 첫 골이다. 임대가 확정됐을 때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출전 중이던 황희찬은 금메달 획득 이후 국가대표팀에도 합류해 코스타리카, 칠레와의 평가전을 치르고 함부르크에 합류했다. 독일로 가서 첫 훈련을 시작한 지 사흘 만인 15일 하이덴하임과의 리그 홈 경기부터 풀타임을 뛰었을 정도로 황희찬은 큰 기대 속에 독일 생활을 시작했다. 다만 국제사회의 대북제재를 위반하면서 경협에 나설 수는 없다는 것이 변수다. 북한의 비핵화와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남북 경협이 톱니바퀴처럼 맞물려 있기 때문이다. 북한의 핵 문제가 완전히 해결되고 대북제재가 철폐돼야 본격적으로 추진되면서 남북경협이 앞당겨질 것으로 전망된다. 도는 이와 함께 지난 송고 이 자격은 원예작물의 최적 환경을 조성하고, 작물의 생리장해·병해충 등의 해결방안에 대한 전문지식을 평가하는 일을 한다. 전 지도사는 1997년 임용돼 농사지도 업무를 맡는다. 직장 동료인 부인 김금숙씨는 지난 5월 종자기술사 자격을 취득했다. 송고 강태오 역을 맡은 주지훈에 대해서는 “굉장히 친하고 편한 후배”라고 평했다. 함께 술 한잔하면서 동종업계 종사자의 고충을 나눌 수 있는 사이라고. “주지훈 씨는 사석에서 한 두 번 만난 것 말고는 별다른 연이 없었어요. 송고 형법 제307조는 공연히 사실이나 허위 사실을 적시해 명예를 훼손할 경우 징역이나 벌금형 등의 처분을 받을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정보통신망법)도 제44조7 2항에서 사람을 비방할 목적으로 공공연하게 사실이나 거짓의 사실을 드러내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내용의 정보를 유통하는 것을 금지하고 있다. 그러나 법조계에는 두 사람의 친밀한 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개한 행위를 명예훼손으로 보기 어렵다는 의견이 많다. 정부의 개인정보 보호 심의ㆍ의결기관인 개인정보보호위원회 위원을 지낸 구태언 변호사는 “두 사람이 사귀었던 게 사실이라면 명예훼손으로 보기 어렵다”고 말했다. 구 변호사는 “누드 사진이 아닌 인물 사진이고, 두 사람이 개인적인 만남을 갖지 않고는 이런 사진을 찍기가 어렵다는 것을 입증하는 게 사진 공개 목적이라면 법을 위반했다고 하기 힘들다”면서 “역사가 그 자체로 알려지고 공유되는 것은 범죄 행위가 아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두 사람이 사귀었다는 게 허위라면 타인의 명예를 훼손한 것으로 처벌 가능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현직 부장판사도 “현재까지 공개된 내용으로만 보면 명예훼손으로 이주연씨를 형사처분 하기는 어려워 보인다”고 말했다. 그렇다고 이씨가 법적 책임에서 자유로운 것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 우선 이씨가 류씨의 초상권을 침해한 것은 명백한 사실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판단이다.野 “성공회 사택에 위장전입 ‘민주화 갑질’…평소 행동·소신과 배치딸 위장전입 문제는 여당서도 지적…유은혜 “진심으로 사죄” (세종=연합뉴스) 고유선 기자 = 19일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국회 교육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는 딸 위장전입과 남편 회사 사내이사를 보좌관으로 채용한 문제 등 도덕성과 관련된 논란이 이어졌다. 야당 의원들은 유 후보자의 자질을 지적하며 사퇴를 촉구했고, 여당 의원들은 야권이 확실한 근거 없는 ‘아니면 말고’식 의혹 제기를 한다고 응수했다. 딸 위장전입에 대해서는 여당 의원이 먼저 나서 사과를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 박경미 의원은 “교육분야의 수장이 되실 분으로서 자녀 위장전입 이력이 있다는 것은 어떻게도 합리화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유 후보자는 “위장전입에 대해서 진심으로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더 신중하게 판단했어야 하는 점이라고 생각하고,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1996년 10월∼1997년 4월 유 후보자는 서대문구 북아현동에 거주했지만 주소는 중구 정동의 성공회 사제 사택이었다. 덕수초교 병설유치원에 다니던 딸이 친구들과 같은 초등학교로 진학하게 하기 위한 위장전입이었다.

지난 6일 서초구의 한 빵집에서 만난 김승현, 남궁옥분, 민해경은 얼핏 봐도 허물없이 편하게 지내는 사이임을 알 수 있었다. 1970~90년대를 주름잡았던 청춘스타들이 이제는 50~60대가 돼 서초동 골목골목에서 수시로 만나 우정을 나누고 있다는 것 자체가 정겹고 따뜻해 보였다. 이들 ‘동네 친구’들은 공연도 하고 기부도 한다. 2016년 한전아트센터에서 문화소외계층을 위해 무료공연을 했고, 2017년 서초문화예술회관에서 펼친 공연의 수익금 1천500만원을 소년소녀가장을 위해 기부했다. 서초구민으로서 지역사회에 봉사도 한다. 지난해 ‘서리풀페스티벌’의 일환으로 양재천 수변무대에서 열린 ‘양재천 연인의 거리 콘서트’가 바로 이들이 꾸민 것이다. 야외 콘서트 음향 조건상 1천500명이 적정한 공간에 3천명 가까운 인파가 몰려들었고, 1시간30분 예정했던 공연이 쏟아지는 ‘앙코르’에 2시간30분이나 이어졌다. 이번 고시는 새로운 고교 학습지도요령에 근거한 것으로, 송고(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일본 정부가 지리역사 교과서지침에 논쟁적인 사안에 대해 일방적 견해만 가르쳐서는 안 된다는 원칙을 신설했다고 산케이신문이 19일 전했다. 이는 주변국과 의견이 엇갈리는 사안에 대해 일본 정부 입장을 반영할 수 있는 여지를 준 것이다. 특히 일본이 독도, 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열도 등에 대해 영유권 주장을 강화하고 있다는 점에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포함해 민감한 사안에 대해 자국 입장을 반영, 왜곡을 심화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된다. 보도에 따르면 문부과학성은 전날 고시한 개정교과서 검정기준을 통해 견해가 엇갈리는 사안에 대해 편향이 없도록 ‘다양한 견해의 제시’를 요구하는 조항을 지리역사 교과서 지침에 신설했다. 오후 첫 정상회담 시간도 예상보다 30분 더 걸려 2시간 가까이 진행됐고, 환영 공연을 1시간 30여분간 같이 관람한 데 이어, 2시간 16분간 목란관 만찬까지 함께 하며 밤 11시가 다 돼서야 일정이 끝났다. 이러한 ‘밀착 행보’는 마지막 날에도 이어질 예정이다. 김 위원장은 문 대통령이 4·27 판문점 회담 때 “백두산에 가보고 싶다”고 한 발언을 기억했다가 셋째 날 ‘백두산 동반 방문’을 하자는 제안을 했고, 이를 문 대통령이 수락하면서 예상치 못했던 일정이 추가됐다. 당초 문 대통령은 셋째날 일정이 유동적이었다. 청와대는 마지막날 별도의 환송 오찬은 없을 것이며 남북 실무 협의에 따라 친교 일정이 추가될 가능성이 있다고만 언급했다. 하지만 이날 김 위원장의 깜짝 제안으로 ’2박3일 방북 일정의 하이라이트’가 될 것으로 보이는 백두산 동반 방문 일정이 추가됨에 따라, 양 정상은 오후까지 시간을 함께 보낼 것으로 예상된다. ◇ HPV 감염, 주원인은 ‘성접촉’…원죄 두고 ‘남 vs 여’ 갑론을박 종류만 100여종이 넘는 HPV는 주요 감염 원인이 ‘성생활’이다. 나이와 무관하게 남녀를 막론하고 이 바이러스를 보유한 상대와 성접촉 시 감염될 수 있다는 얘기다. 모계를 통한 수직감염이 일부 있지만, 그 외의 경로로 HPV에 감염되는 경우는 매우 드물다. 한 조사에 따르면 미국에서는 남녀를 불문하고 75∼80%가 평생 적어도 한 번은 이 바이러스에 릉콜걸샵 감염되는 것으로 추정됐다. 물론 HPV에 감염되더라도 자연적으로 치유되는 경우가 상당수다. 그렇다고 안심해서는 안 된다. 감염 상태가 지속하면 감염 부위에 비정상적인 세포 변화를 일으켜 치명적인 질병으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그중 가장 잘 알려진 게 자궁경부암일 뿐이다. HPV는 생식기 사마귀(콘딜로마), 항문암은 물론이고, 특히 여성에게는 외음부암, 질암 등도 초래할 수 있다. 최근에는 HPV가 남녀 모두에게 두경부암의 주요 원인으로도 지목됐다. 과거에는 흡연과 음주가 주요 원인이었는데, 근래 HPV 감염으로 인한 두경부암이 급증하면서 미국에서는 2020년을 기점으로 HPV로 인한 편도암 발생률이 자궁경부암 발생률을 추월할 것이라는 분석까지 나왔다. (방콕=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말레이시아 신정부가 배임과 반부패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나집 라작 전 총리의 해외 은닉자산 환수에 박차를 가하는 가운데, 비자금 조성 통로인 국영투자기업 1MDB의 해외 자산이 처음으로 반환된다. 11일 일간 더 스트레이츠타임스 등 보도에 따르면 싱가포르 법원은 전날 1MDB 비자금 스캔들 수사 과정에서 압수한 1천530만 싱가포르 달러(약 125억원)를 말레이시아에 반환하라고 결정했다. 1MDB의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탄 라자 앤드 치아는 “반환되는 자금은 1MDB와 옛 자회사인 SRC 인터내셔널이 보유했던 다양한 종류의 현금으로 말레이시아 정부가 개설한 1MDB 자금 환수 특별 계정으로 송금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탄 라자 앤드 치아는 이어 “유용된 다른 자산을 회수하기 위해 증거를 수집하고 목격자를 추적하는 작업을 계속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반환 결정이 내려진 자금은 나집 전 총리가 1MDB를 통해 빼돌린 것으로 추정되는 전체 자금 45억 달러(약 5조 원)의 극히 일부에 불과하다.

(서울=연합뉴스) 김수진 기자 = 지방선거 참패 뒤 미국으로 떠난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의 ‘페이스북 정치’가 계속되고 있다. 홍 전 대표는 지난달 31일 페이스북에 “세계가 호황국면인데 우리만 유독 저성장, 물가 폭등, 최악의 청년실업, 기업불황, 수출 부진, 자영업자 몰락 등으로 나라 경제가 파국으로 치닫고 있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경제에 좌파이념을 추가한 정부가 성공한 사례는 세계 어디에도 없다”고 덧붙였다.[경기도재난안전본부 제공] 불이 나자 소방당국은 이날 오후 1시 35분께 대응 2단계를 발령, 소방관 426명과 헬기 등 장비 37대를 동원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대응 2단계는 인접한 5∼6곳 소방서에서 인력과 장비를 동원하는 경보령으로, 화재 규모에 따라 대응 3단계로 확대한다. 소방당국은 불길이 잡히는 대로 정확한 피해규모와 화재 원인을 조사할 계획이다. 제주도는 자연재난에 따른 인명피해 우려 지역에 대한 분석은 물론 월파·침수·하천범람·지진해일 등이 발생할 경우 주민 대피계획을 보다 체계화하기 위한 ‘자연재난 인명피해 예방 관리체계 구축’ 연구용역을 착수했다고 송고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중국의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 프로젝트가 세계 곳곳에서 파열음을 내는 가운데 중국이 일대일로 최대 참가국인 파키스탄의 이탈을 막는 데 공을 들이고 있다. 10일 현지 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왕이(王毅)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전날 이슬라마바드에서 아리프 알비 파키스탄 대통령과 임란 칸 총리를 잇달아 예방했다. 왕이 국무위원은 이 자리에서 중국과 파키스탄의 우호 관계는 국내외의 상황 변화와 무관하게 계속 유지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중국 정부는 460억 달러(약 52조원) 규모의 중국·파키스탄 경제 회랑(CPEC) 사업이 일대일로 국제협력의 모범적 사례가 되도록 파키스탄과 밀접히 협력할 의사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에 앞서 샤 메흐무드 쿠레시 파키스탄 외무장관과 함께 진행한 기자회견에서는 “CPEC는 파키스탄에 부채 부담을 안겨주지 않았다. 오히려 이 사업이 완료되면 큰 경제적 이익을 가져와 파키스탄 경제에 기여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중국 국영 신화통신은 알비 대통령과 칸 총리 역시 CPEC 사업을 계속 추진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으며, 중국과 파키스탄의 관계를 더욱 진전시키겠다고 공언했다고 전했다. 양측이 경제위기를 겪는 파키스탄에 중국이 추가 금융지원을 하는 방안을 논의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서울=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한반도의 평화 구축을 위한 방안이 담긴 ‘평양공동선언’이 발표된 19일은 13년 전 ’9·19 공동성명’이 발표된 날이기도 하다. 남북 정상은 이날 평양공동선언에서 “북측은 미국이 6.12 북미공동성명의 정신에 따라 상응조치를 취하면 영변 핵시설의 영구적 폐기와 같은 추가적인 조치를 계속 취해나갈 용의가 있음을 표명하였다”고 밝혔다. 시간을 과거로 돌리면 2005년 같은 날 중국 베이징(北京)에서는 남북과 미중일러 6개국 수석대표가 ‘제4차 6자회담 공동성명’(9·19 공동성명)에 합의했다. 성명은 북한은 모든 핵무기와 핵 계획을 포기하고 핵확산금지조약(NPT)에 복귀하며 미국은 북한에 안보 위협을 가하지 않고 관계 정상화 조치를 취하기로 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이어 2007년 2월과 10월 각각 합의된 ’9·19 공동성명 이행을 위한 초기 조치’(2·13합의) 및 ’2단계 조치’(10·3합의)에는 영변 핵시설의 폐쇄·불능화를 위한 표현이 구체화됐다. 다시말해 9·19 공동성명 발표로부터 공교롭게도 정확히 13년 만인 이날 평양공동선언에서 남북 정상이 다시 비핵화 방안에 합의한 것이다.(부산=연합뉴스) 이영희 기자 = 한국해양과학기술원은 이어도 해양과학기지, 신안 가거초 해양과학기지, 옹진 소청초 해양과학기지가 유엔 산하 ‘대양관측망 네트워크(OceanSITES)’에 등록됐다고 18일 밝혔다. 한국은 1961년 5·16, 1979년 12·12로 군부 쿠데타를 두 번 겪었다. 김영삼 정부가 들어선 1993년 문민정부가 시작됐다. 한국은 산업화와 민주화 성공으로 주목받는다. 한국은 쿠데타 한 번으로 산업화했는데 태국은 쿠데타 19번에도 산업화가 지지부진하다고 농담하는 태국 관리도 있었다. (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독일에서 수소를 연료로 하는 수소열차가 지난 송고(금강산=연합뉴스) 공동취재단·김희선 기자 = ○…북쪽 종교인 대표로 나온 강지영(61) 협회장은 지난 10월 전임 장재언(81) 협회장이 뇌출혈로 쓰러지며 그 자리를 이어받은 인물.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사무국장으로 그동안 남쪽과 협상을 해 온 강 협회장은 임수경 새천년민주당 의원이 지난 1989년 방북했을 때 임 의원과 함께 평양 장충성당에서 단식을 한 북한 대학생의 대표였다. 당시 김책공대 총학생회장이었던 강 협회장은 임 의원이 단식을 하자, 함께 단식을 하며 남북 청년 간 우의를 과시하기도 했다. 강 회장은 조선카톨릭협회 중앙위원장도 겸직하고 있다. 강 회장은 “임 의원을 기억하느냐?”는 질문에 반갑게 웃으며 직접적인 답변은 하지 않았다.

중앙은행 보고서 올해 성장률 전망치 1.36%로 내려가(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브라질 경제가 2개월 연속 회복세를 나타내면서 침체 재발 우려에서는 벗어났다는 분석이 나왔다. 브라질 중앙은행은 17일(현지시간) 발표한 보고서를 통해 7월 경제활동지수(IBC-Br)가 전월 대비 0.57%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올해 들어 전월 대비 월별 IBC-Br는 1월 -0.67%, 2월 -0.04%, 3월 -0.51%, 4월 0.46%, 5월 -3.35%, 6월 3.42%, 7월 0.57% 등이다. 지난해 7월과 비교한 올해 7월 IBC-Br는 2.56%, 올해 1∼7월 누적으로는 1.19% 성장했다. 그러나 올해 7월까지 최근 12개월 누적은 -1.46%를 기록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 먼저 우위에톈이 무슨 뜻인지 궁금합니다. ▲ (마사) 별 색다른 의미는 없어요. 제가 대학 시절 쓰던 인터넷 ID가 영어로 ‘MAYDAY’였는데요, 밴드 이름을 정할 때 괜찮은 것 같아서 그대로 썼어요. 중국어로 번안하다 보니 五月天이 됐죠. — 4년 만의 내한공연 소감은 어땠나요? ▲ (괴수) 한국에서 두 번째로 연 공연인데요, 꿈만 같았습니다. 불러주셔서 감사해요. 한국에 팬이 이렇게 많은 줄 몰랐어요. 정말 기뻤습니다. — 정착과정은. ▲ 북한이탈주민보호센터에서 3개월간 국가정보원, 군, 검찰 등이 합동으로 탈북한 배경과 경위 등을 조사한다. 과거에는 중앙합동신문센터라고 불렸다. 이후에는 통일부 산하 북한이탈주민정착지원사무소(하나원)에서 3개월간 머물며 남한 사회에 적응하기 위한 기초적인 교육을 받는다. 하나원을 출소할 때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신분증을 발부받는다. 남한 사회에 정착한 탈북민들은 북한이탈주민지원재단(남북하나재단)의 도움을 받는다. 통일부 산하 기관으로 2010년 설립된 남북하나재단은 전국에 23개의 하나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탈북민의 초기정착 단계부터 생활보장, 취업·교육 사업을 펼친다. ◇ 원인도 모르고 증상도 없는 고혈압…무서운 건 ‘치명적 합병증’ 고혈압은 말 그대로 혈압이 정상보다 높은 경우를 말한다. 수치상으로는 수축기 혈압이 140mmHg 이상이거나 이완기 혈압이 90mmHg 이상인 경우를 말한다. 혈관 압력이 높은 것 외에는 증상이 없는 경우가 많다. 또 고혈압이 생기는 직접적인 원인도 모르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하지만 이처럼 원인도 모르고 증상도 없는 고혈압이 위험한 이유는 바로 합병증에 있다. 높은 혈압은 심장에 부담을 줘 심장벽이 두꺼워지고 커지게 되며 이로 인해 심부전 상태로 악화한다. 이뿐 아니라 압력으로 혈관이 손상되면 동맥경화로 이어지기도 한다. 국내 3대 사망 원인인 암, 심장, 뇌혈관 질환 중 두 가지가 고혈압으로 인해 생길 수도 있다.삼성화재, JT 3-0으로 완파하고 준결승 막차우리카드-KB손해보험·삼성화재-현대캐피탈 준결승 격돌 또 콜걸출장안마 도시 아파트 등 주민들이 거주하는 곳은 관광객에게 임대할 수 없도록 제한하고 있다. 과잉관광을 예방하려고 버스 등 대중교통도 사전 예약제로 운영하고 있다. 지오바니 마티니 의장은 “예약제 운용으로 방문 관광객의 정확한 수나 이동 경로 등을 파악할 수 있어 정책 반영에도 좋은 자료가 된다”고 말했다. 제주는 한 해 관광객이 송고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시리아 북서부를 제외한 반군 거점을 대부분 수복한 바샤르 알아사드 대통령 정권이 7년 만에 지방선거를 치른다. 16일(다마스쿠스 현지시간) 오전 시리아 정부 관할지역에서 지방선거가 시작됐다. 투표 시간은 오전 7시부터 12시간이다. 지역 대표 총 1만8천478명을 뽑는 이번 선거에는 총 4만명이 입후보했다고 국영 사나 통신이 보도했다. 시리아 정부의 지방선거는 내전 초기 2011년 12월 이후 약 7년 만이다. 이번 지방선거에서 선출되는 지역 대표에게는 재건 사업을 효과적으로 수행할 수 있도록 전임자보다 더 큰 권한이 주어진다고 사나 통신은 설명했다. 현재 시리아 정부는 내전 이전 시리아 영토의 3분의 2가량을 통제한다. 러시아군을 등에 업은 아사드 정권은 북서부 이들립주(州)를 제외한 나머지 반군 지역을 대부분 수복했다. 북부와 북동부 등 영토의 약 3분의 1에 해당하는 지역은 내전 초기 시리아군이 철수한 후 쿠르드 세력이 반(半)자치구역을 형성했으며, 미군 등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 격퇴 국제동맹군 부대가 배치됐다. 남동부 국경지역 아트탄프에도 미군이 주둔한다. 시리아 정부는 내전이 한창이던 2014년과 2016년에 각각 대선과 총선을 실시했다. — 영화계도 미투 운동에서 벗어날 수 없다. 어떻게 대응하고 있는가. ▲ 성폭력 근절을 위한 상설기구인 ‘한국영화성평등센터 든든’을 만들었다. 개소식에서 배우 문소리 씨가 “우리 모두 방조자다”라고 말했다. 그 말에 동의한다. 영화계는 그 부분에서 벗어날 수 없다. 일부 영화인들의 경우 인식 자체가 안 돼 있다. 처절하게 반성하고 있다. 현장 방조자로서 책임을 져야 한다. 부단히 교육해야 하고, 현장에서 끊임없이 환기해야 한다. 새로운 문화를 만들어야 한다.

이미지 링크: http://asianetnews.net/view-attachment?attach-id=319287 http://asianetnews.net/view-attachment?attach-id=319260 한편 대구시는 붉은 불개미 대처를 위한 행동요령을 담은 홍보자료를 만들어 시민에게 배포했다. 요령에 따르면 성묘나 등산 등 야외활동 시 개미에 물리지 않도록 긴옷과 장갑, 장화를 착용하고 곤충기피제 등을 사용하는 게 좋다. 붉은 불개미가 출장안마야한곳 달라붙거나 물면 신속하게 떼어내고 물린 직후에는 송고주변 출입 통제…반경 2㎞ 이내에 개미 트랩 400개 단계 설치(대구=연합뉴스) 김용민 김선형 기자 = 대구 북구 한 아파트 건설현장에서 붉은 불개미가 발견된 지 사흘째인 19일 환경 당국이 방역과 추적조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서울=연합뉴스) 이한승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19일 “핵은 그대로 두고 우리의 군사적인 부분은 무력화했다. 과연 정부가 이렇게 해도 되는지 심각한 생각이 든다”고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말 한마디에 우리 국방을 해체하는 수준으로 가도 되는지 걱정”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김 위원장은 “김 위원장이 육성으로 비핵화를 약속한 점은 일단 변화된 부분이라고 말할 수 있다”면서도 “그러나 기본적으로 미국에 대해 상응하는 조치를 요구한 부분을 보면 오히려 1·2차 선언보다도 후퇴했다는 생각이 든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핵에 대해서는 아무런 진전이 없는데 비행금지 구역을 정해서 정찰행위를 못 하게 한 것은 상당히 위험한 것 같다”며 “수천억 원을 투자해 정찰기를 구매했는데, 그런 것을 못 하게 되면 북한의 도발 징후를 전혀 감지할 수 없는 상태에 놓이게 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도발이란 게 단순하지 않고, 북한 내부에 어떤 일이 벌어지고 있는지 우리는 잘 출장안마 모른다”며 “국민의 안위를 위협하고 국가의 예산을 한순간에 무력화하는 일을 했다는 것이 이해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SINGAPORE, Sept. 18, 2018 PRNewswire=연합뉴스) SGX-ST Main Board-listed integrated property developer OUE Limited (“OUE”) and its listed subsidiary, OUE Lippo Healthcare Limited (“OUELH”) today announced the proposed acquisition of a 60% and 40% stake respectively in Bowsprit Capital Corporation Limited (“Bowsprit”), the manager of SGX Main Board-listed First REIT. 하지만 갑자기 북한군에 징용되는 바람에 약속을 지키지 못했다. 구 할아버지는 ” 송고 (서울=연합뉴스) 임기창 김기훈 황재하 기자 = “성매매특별법 시행 전 하루 손님 수가 송고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비무장지대(DMZ)에 매설된 각종 지뢰를 드론이 탐지하고 제거하는 시대가 곧 도래할 전망이다. DMZ에는 대인·대전차 지뢰 등 100만여 발이 묻혀 있을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매설된 장소가 불분명하고 제거해야 할 구역도 워낙 넓어 군인이 들어가 제거 작업을 하는 데는 상당한 위험이 따른다. 남북 군사 당국 간에 협의 중인 DMZ 내 GP(감시초소) 시범철수, DMZ 내 6·25전사자 공동유해발굴, 남북관리구역 확대 등의 협력사업을 진행하려면 이곳에 묻혀 있는 대인·대전차 지뢰를 걷어내는 작업이 먼저 이뤄져야 한다. 협력사업의 대상지역이 서부·중부·동부전선 등으로 넓어서 과거 사용했던 마인 브레이커(Mine Breaker)와 같은 장비 여러 대를 투입해 작업하려면 물리적으로 시간이 오래 걸린다. 군은 지난 2002년 경의·동해선 연결 공사 때 독일제 지뢰제거 장비인 리노(Rhino)와 마인 브레커, 영국제 장비인 도리깨 방식의 MK-4 등을 투입했다. 이들 장비는 그동안 사용하지 않아 폐기됐다. 그래서 군은 신형 지뢰제거 장비 구입 검토와 함께 드론 등 무인체계를 이용해 지뢰를 제거하는 방안 연구에 착수했다.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영화 ‘물괴’가 중국 내 극장 판권을 포함한 포괄적인 배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해외 세일즈사 화인컷이 송고 그러나 미국 내 중간선거 일정 등 여러 변수를 고려하면 사실상 그 가능성은 크지 않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는 사실상 종전선언의 데드라인이 미국 중간선거(11월 6일) 전인 10월 말이라는 관측과 궤를 같이한다. 남북미 정상이 한 데 모여 이뤄지는 종전선언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는 ‘러시아 스캔들’과 밥 우드워드 신간 파문 등의 악재를 날릴 만한 기회라 할 수 있다. 이를 겨냥해 김 위원장의 답방에 맞춰 종전선언을 한다면 트럼프 대통령도 10월 내에 서울로 와야 하는데 중간선거를 앞두고 선거운동에 여념이 없는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을 비우고 서울까지 올 확률은 높지 않다는 분석이 나온다. 미국에서 종전선언을 마무리하는 극적인 효과를 노리는 백악관이 이러한 안에 응할 가능성이 크지 않다는 해석도 있다. 이를 고려하면 김 위원장의 답방은 종전선언과는 독립적으로 이뤄지지 않겠느냐는 관측에 무게가 실린다. 남북정상회담에 필요한 실무적인 준비 기간을 감안해 11월 말∼12월 초로 그 시기가 점쳐지기도 한다. 물론, 북미 간 비핵화 협상 진전 상황 등 문 대통령이 말한 ‘특별한 사정’이 돌출할 경우 김 위원장의 답방이 내년으로 미뤄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송고정치권의 아마존 공격 거세지는 와중에 거액 기부계획 발표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세계에서 가장 돈 많은 기업인인 아마존의 제프 베이조스 최고경영자(CEO)가 20억 달러(약 2조2천450억 원) 규모의 자선기금인 ‘데이 원 펀드’를 조성하기로 했다고 13일(현지시간) 발표했다. 미 경제매체 CNBC에 따르면 베이조스는 트위터에 “나와 아내 매켄지는 남을 돕는 고된 노력을 위한 잠재력이 있다는 믿음을 공유하고 있다”고 밝힌 뒤 펀드 론칭 계획을 밝혔다.52시간제…늦게 온 민주화(서울=연합뉴스) 현경숙 논설위원실장 = ‘미국인들은 일하기 위해 휴가 하고, 프랑스인들은 휴가 가기 위해 일한다’는 우스갯소리가 있다. 연간 휴가 일수가 유럽에 비해 적은 미국과 여름 바캉스가 한 달가량 이어지는 프랑스의 노동, 여가 문화 차이가 드러난다. 일간지 폴랴 지 상파울루는 문 대통령의 이번 평양 방문으로 한반도 비핵화와 종전선언, 평화협정 체결 등 주요 의제에 진전을 이루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또 다른 일간지 에스타두 지 상파울루는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사흘간 여러 차례 만날 것이라고 전하면서 비핵화 문제를 둘러싸고 교착 상태에 빠진 북미 협상에 돌파구가 마련될지 주목된다고 보도했다. Menarini Ricerche Announces New Positive Results in Acute Myeloid Leukemia Cell Lines for MEN1112/OBT357 at the 60th Annual SIC Meeting 이밖에 이산가족면회소, 소방서, 문화회관, 온천장, 면세점과 식당이 있는 온정각 동·서관 등이 있고, 관련 시설에 전기공급을 하는 현대아산의 발전차량도 있다. 온정각에서는 최근 남북 이산가족 상봉 당시 오찬과 만찬이 진행됐다. 관광 코스로는 만물상, 구룡동, 신계사, 삼일포, 해금강, 내금강 등이 있다. 금강산 관광을 앞장서 추진해 온 현대는 올해 들어 급물살을 탄 남북 화해 무드 속에서 사업 재개를 향한 의지를 강하게 표출하고 있다. 현정은 현대 회장은 최근 “금강산 관광이 중단된 지 10년이 넘었지만, 이제는 절망이 아닌 희망을 이야기하고 싶다”며 “올해 안으로 금강산 관광이 재개되지 않을까 전망한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아난티는 북한이 현대아산에 임대한 168만5천㎡(51만 평) 대지를 50년간 재임대해 18홀 규모의 골프코스, 프라이빗 온천장을 겸비한 리조트 빌라, 노천온천 등을 설계했다. 2008년 5월에 오픈했으나 2개월 후부터 다시 문을 열지 못했다. 골프장 18홀 전 홀에서 금강산 절경을 볼 수 있고 3개의 홀을 제외한 나머지 홀에서 동해의 아름다움도 만끽할 수 있다. 이만규 아난티 대표는 최근 인터뷰에서 “금강산에 다시 들어가게 되면 금강산리조트를 빌 게이츠가 한 번 관광할 만한 곳으로 만들고 싶다”며 “즐겁게 즐길 수 있도록 많은 시설을 더 넣고, 온 가족이 놀 수 있는 곳으로 재탄생시키겠다”고 밝힌 바 있다. 다만 북한과의 관계가 호전돼 금강산 관광이 재개된다고 해서 당장 관광을 시작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관광업계는 2016년 개성공단 폐쇄 후 북한에 있는 시설들을 제대로 점검할 수 없었기 때문에 현재 상태는 알 수 없으나, 전면적인 시설 보수가 필요할 것이라고 관계자들은 예상했다. 단순히 숙박이나 교통 시설을 개보수하는 것이 아니라 전기 시설, 하수처리 시설 등 주요 시설들에 더해 등산로 계단 등 사소한 부분까지 전반적인 관광 인프라를 점검해야 한다는 것이다. 온천장과 문화회관, 온정각 등을 운영하는 한국관광공사 관계자는 “몰수 이후 시설들을 북한에서 사용했는지는 알 수 없으나 사용했다고 하더라도 지은 지 20년이 넘었으니 안전 진단 등 시설 점검을 한 후에야 다시 사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대북제재 해결 ‘선결조건’ 불구, ‘개성공단·금강산관광 정상화’ 선언에 반색”남북경협 우선권 확인” 기대감…7개 SOC사업권 논의 구체화도 ‘주목’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남북 정상이 19일 상호 교류·협력 방안의 하나로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 사업의 ‘정상화’를 공식화함에 따라 ‘경협 대표주자’로 꼽히는 현대그룹의 역할에 새삼 관심이 쏠리고 있다. 다만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문제가 우선 해결돼야 한다는 점을 우회적으로 언급했다는 점에서 당장 사업 구체화를 기대하기는 어렵다는 분석도 나온다.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이날 ‘평양공동선언’을 통해 “남과 북은 조건이 마련되는 데 따라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 사업을 우선 정상화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서해경제공동특구 및 동해관광공동특구를 조성하는 문제를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지난 4·27 판문점 선언에서 “남과 북은 민족경제의 균형적 발전과 공동번영을 이룩하기 위하여 10.4 선언에서 합의된 사업들을 적극 추진해 나간다”고 밝히긴 했으나 금강산관광과 개성공단 등을 명시하지 않았다는 점을 감안하면 이날 선언은 ‘진일보’한 것으로 평가됐다. 금강산관광 주사업자이자 개성공단 개발사업자인 현대아산이 속한 현대그룹으로서는 상당히 의미를 부여할 수 있는 선언인 셈이다. 특히 현대그룹은 과거 북측으로부터 7개 사회간접자본(SOC) 사업권(전력사업, 통신사업, 철도사업, 통천 비행장, 임진강댐, 금강산 수자원, 백두산·묘향산·칠보산 등 명승지 관광사업)을 보장받은 것은 물론 포괄적인 사업권도 인정받았기 때문에 기대감은 한층 높아지는 기류다. 100만평 규모의 1단계 사업만 진행된 개성공단이 당초 계획대로 2천만평으로 확대되고, 금강산관광도 주변 원산 등과 연결될 경우 주도적으로 참여할 수밖에 없다는 이유에서다.

▲ 문화일보 = “北 미래核 이미 폐기했다”는 文대통령 인식 틀렸다 남북경협기업 ‘국가 배상’은 反법치ㆍ反시장적 背任 오죽하면 경찰관이 ‘不法과 타협한 경찰’ 규탄하겠나 ▲ 내일신문 = 집값 끝까지 잡겠다 ▲ 헤럴드경제 = 세금폭탄 부동산 대책, 디테일까지 차질 없어야 효과 메르스 진정국면이라지만 곳곳에 방역 구멍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인도의 방송통신대학교인 ‘인디라간디 국립개방대학교’(IGNOU)에 한국어 강좌가 처음으로 개설됐다. 주인도 한국대사관은 9일(현지시간) 오후 인도 뉴델리 주인도 한국문화원에서 신봉길 주인도 한국대사, 나게쉬바르 라오 인디라간디 국립개방대(이하 방통대) 총장, 학생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이와 관련 기념행사를 개최했다. 인도방통대는 1985년 설립된 세계 최대 방송통신대학교다. 현재 등록 학생 수만 300만명이 넘는다. 이 대학은 인도 전역 67개 지역 센터와 2천667개의 학습센터를 보유하고 있다. 자체 교육위성을 비롯해 TV, FM라디오 채널도 운영하고 있다. 한국어강좌는 지난 7월 이 대학에 개설됐으며 6개월 수료과정으로 진행된다. 올해는 800여 명의 학생이 등록했다. 수강생은 학교가 제공하는 학습자료를 이용해 시간과 공간 제약 없이 스스로 한국어를 공부할 수 있다. 아울러 라디오 채널 코너를 통해 매주 수업 관련 질의·응답도 진행된다. 수업료는 2천500루피(약 3만9천원)다. (인천=연합뉴스) 강종구 기자 = 인천시가 인천시교육청과 함께 내년부터 중·고교 신입생 무상교복 지원 제도를 전면 시행한다. 출장오피 인천시의 중·고교 무상교복 지원은 송고 뇌종양 진단을 받은 존 매케인 상원의원이 지난해 7월 미국 상원 표결에 참여하자 동료 의원들은 기립 박수로 호응했다. 방송 화면에 잡힌 매케인의 왼쪽 눈썹 위에는 수술 자국이 선명했다. 매케인의 ‘병중 표결’ 참여는 마땅히 해야 할 일을 미룬 채 손 놓고 있는 한국 국회와 선명히 대비되는 모습이었다. 우리 정치인들은 잊을만하면 나오는 거창한 ‘정치개혁’이라는 고장 난 레코드판을 틀기 전에 ‘약속은 지킨다’는 상식적 원칙의 실천부터 다짐해 보는 것이 좋겠다. 루피화 약세도 이어지고 있다. 루피화 가치는 송고달러당 72.97루피 ‘사상 최저’…”금리인상 가능성 대두” “As an innovative and trend-setting brand loved by Indonesia’s fun-loving, young consumers, Honor is committed to creating products that help our fans show their individuality and creativity,” said James Yang, President of Honor Indonesia. “It is important to Honor that we provide affordable products that amaze our customers. Honor 9i is a beautiful phone with peerless performance and we are certain our fans in Indonesia will enjoy its exciting new leading features.” 티켓 홀에서, 유도 챔피언 Sun Fuming과 Yuan Hua, 배구 챔피언 Liu Yanan, 조정 챔피언 Tang Bin, 레슬링 챔피언 Wang Jiao, 에페 챔피언 Sun Yujie가 방문객들과 함께 단체 사진을 촬영하고 이들에게 사인을 해줬다. 올림픽 챔피언들은 Red Beach National Scenic Corridor에 기명하고 관광버스를 찾았다. “올림픽 챔피언”이라 새롭게 이름 붙여진 이 버스는 랴오닝성 제13회 게임의 마스코트 패턴으로 장식돼 있으며, 명승지를 돌게 된다. 또 베일에 가려진 우라늄 농축시설과, 영변 5메가와트 원자로 등 구체적인 시설들을 거론하며 가동 중단과 폐기 일정표를 종전선언을 조건으로 언급했을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만약 이번 비핵화 관련 합의들이 최근 한미 외교라인의 조율 과정에서 종전선언과 맞바꿀 수 있다는 미국의 ‘OK’ 사인을 받은 것들이라면 이 정도로도 북미대화로 연결하는 데는 무리가 없을 전망이다. 그러나 핵무기 원료 생산시설로, 이른바 ‘미래 핵’과 연결되는 영변 핵시설 폐기 정도에 미국이 만족하지 않을 수 있다는 관측도 적지 않다. 미국이 ‘조기 해체’에 관심을 두고 있는 보유 핵, 즉 기존 핵무기와 핵물질의 부분적 폐기 관련 약속 정도가 있어야 최종적으로 미국을 움직일 수 있을 것이라는 예상도 있다. 김 위원장이 지난 5일 우리 측 방북 특사단에 ‘트럼프 대통령 첫 임기(2021년 1월) 내 비핵화’를 거론한 만큼 그 실현 의지를 믿게 하는 차원에서 일부 보유 핵의 조기 폐기 의향을 밝혔을지 주목하는 시각도 존재한다. 미국이 요구하는 핵 신고에 대해 김 위원장이 종전선언과의 교환을 전제로 약속했을 가능성도 관심이다. 그러나 미국의 복잡한 정치 상황 등으로 미뤄 북한이 현 상황에서 자신들의 핵 역량을 전면 공개하는 신고를 구체적으로 약속할지는 미지수라는 관측이 적지 않다. 더불어 2차 북미정상회담에 대한 김 위원장의 ‘열망’도 문 대통령의 방미 ‘보따리’에 담겨 있을 수 있다. 이미 최근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낸 친서에서 2차 정상회담 희망을 밝힌 김 위원장은 정상회담 내용과 시기에 대해 구체적인 메시지 전달을 문 대통령에게 부탁했을 수 있어 보여서다. 한 정부 관계자는 “북한이 진행하려는 비핵화 조치들에 대해 미국으로부터 받아내기 원하는 상응 조치가 무엇인지에 대해 김 위원장이 어떤 언급을 했는지도 중요하다”며 “핵 문제에 대한 김 위원장의 속내를 트럼프 대통령에게 이해시키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불임·난임치료는 아이를 원하는 부부의 소망을 이루기 위해서는 물론이고 심각한 사회문제인 저출산을 극복하려는 차원에서도 꼭 필요하다. 보통 일주일에 2회 이상 피임 없이 부부관계를 가지면 임신 가능성이 20%, 1년을 유지하면 85% 정도에 달한다. 따라서 정상적인 부부관계에도 불구하고 1년 이내 임신에 성공하지 못하면 불임 또는 난임이라고 볼 수 있다. 구체적으로는 임신이 안 되는 원인이 명확한 경우가 불임이고, 임신이 가능한 상황이지만 임신이 되지 않는 경우는 난임이다. 불임이나 난임의 원인은 남녀 모두에게 있을 수 있다. 여성에게는 난소기능 저하나 배란장애, 난관손상, 자궁이상 등이 원인인 경우가 많지만 원인을 못 찾는 경우도 있다. 남성은 무정자증, 희소정자증 같은 정자의 양 문제에서부터 활동력, 모양 등 정자의 질이 문제가 된다. 학계에서는 남성요인에 의한 불임 또는 난임이 전체의 40% 이상을 차지하는 것으로 본다. 따라서 임신이 안 될 때는 부부가 함께 검사를 받아야 정확한 치료가 가능하다.주변 출입 통제…반경 2㎞ 이내에 개미 트랩 400개 단계 설치(대구=연합뉴스) 김용민 김선형 기자 = 대구 북구 한 아파트 건설현장에서 붉은 불개미가 발견된 지 사흘째인 19일 환경 당국이 방역과 추적조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SHENYANG, China, Aug. 31, 2018 AsiaNet=연합뉴스) Nearly a thousand entrepreneurs gathered in Shenyang at the end of August for the “Top 500 Summit for China’s Private Enterprises”. According to Liaoning Provincial Party Committee, Huawei, Suning, Evergrande, MI, FOSUN and other Chinese well-known private enterprises actively participated in the summit. This summit also attracted great attention and interest from Boeing, Oracle, Visa in the United States, ING Bank from the Netherlands, State Bank of India and other international enterprises. As China’s old industrial base, Liaoning has again attracted the attention of investors at home and abroad. 송고장내 함성 가득…문대통령 손 흔들자 환호 더 커져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임형섭 고상민 기자 = 평양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함께 평양 5·1 경기장에서 열린 집단체조를 관람했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9시2분께 경기장으로 함께 입장했으며, 이들이 모습을 드러내자 경기장을 메운 15만명 량의 북한 주민들은 기립박수와 환호를 보냈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화동들로부터 꽃다발을 건네받고서 화동들을 껴안기도 했고, 문 대통령은 화동에게 뭔가를 속삭이는 모습도 보였다. (서울=연합뉴스) 권훈 기자= 국내 골프장 잔디와 수목 등에서 배출하는 연간 산소가 송고고려궁성 최대 규모…국립문화재연구소, 북한과 공동 발굴(서울=연합뉴스) 김태식 기자 = 북한 개성에 소재하는 고려 궁성인 만월대 유적에 대한 남북 공동 발굴조사 결과 폭 13m가 넘는 초대형 계단이 확인됐다. 문화재청과 남북역사학자협의회(위원장 최광식)는 북한의 민족유산보호지도국, 민족화해협의회와 공동으로 지난 7월22일부터 8월16일까지 만월대에 대한 올해 제6차 공동 발굴조사 결과 고려 궁성 출장미인아가씨 중심건축군에 속하는 회경전·장화전·원덕전과 서부건축군을 연결하는 문터(문지), 폭이 각각 13.4m와 5.8m인 대형 계단 2개소, 그리고 다양한 형태의 배수로 등이 발견됐다고 28일 밝혔다. 실제 발굴조사는 국립문화재연구소와 조선중앙역사박물관이 했다. 그는 그러면서 수개월 전 대만을 방문한 중국 학자들이 학술교류 시 대만에 비우호적인 정치적 발언을 공개적으로 해 대만 학자들이 교육부에 항의한 사건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천전구이(陳振貴) 실천대 총장은 교육부가 해당규정에 ‘대등 존엄 원칙을 견지’해야 하고 ‘정치적 내용의 언급을 피한다’라는 문구까지 명시한 것은 결국 ‘하나의 중국 동의서’ 원칙에 대한 대응 차원이라고 해석했다. 그는 이어 중국의 정책에 따라 대응하는 ‘대등’은 결국 중국에 이끌려 자유민주주의를 표방하는 대만의 이미지를 실추시키는 행동이라고 꼬집었다. 관측통들은 이번 규정 개정과 관련해 지난해 ‘하나의 중국 동의서’ 사건에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고 있다. 이 사건은 당시 대만 내 송고 (중국 선양, 2018년 9월 14일 AsiaNet=연합뉴스) 제18회 세계겨울도시시장회의(World Winter Cities Association for Mayors Conference, WWCAM 회의)가 2018년 9월 12일 선양에서 열렸다. 선양 시 정부에 따르면, 올해 회의에 30개국 13개 도시 단체와 52개 상공 회의소 단체를 초청했다고 한다. WWCAM은 “겨울 도시, 더 나은 삶”이라는 주제로 겨울 도시의 기획과 건설 관리 및 스마트 도시의 건설과 녹색 개발에 대해 탐색했다. 또한, WWCAM은 전 세계 곳곳의 개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혁신을 도모하는 한편, 겨울 도시 간의 교류와 협력을 도모할 예정이다.

Los comentarios están cerrado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