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enta de UGG Baratas Voor 100 euro En España, Botas UGG Baratas Entrega gratuita con.

(유엔본부=연합뉴스) 이귀원 특파원 = ‘외교의 슈퍼볼’로 불리는 제73차 유엔총회가 18일(현지시간) 막을 올렸다. 유엔은 이날 뉴욕 유엔본부에서 마리아 페르난다 에스피노사(전 에콰도르 외교장관) 총회 의장 주재로 개막식을 열고 차기 총회 개시일 직전인 2019년 9월 16일까지의 새로운 회기를 시작했다. 에스피노사 의장은 역대 총회의장 가운데 여성으로서는 네 번째다. ‘모두에게 의미 있는 유엔 만들기: 평화롭고 평등하며 지속가능한 사회를 위한 글로벌 리더십과 책임 공유’를 주제로 열리는 이번 총회 기간에는 지속가능한 개발, 국제평화·안보, 인권 등 9개 분야 175개 의제에 대한 토의가 이뤄진다.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은 이날 개막연설에서 “우리는 평화유지와 양성평등, 2030 지속가능개발목표(SDGs)를 위한 재원조달, 분쟁과 빈곤 종식을 위한 긴급한 조치 등을 위한 행동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정상급 인사들이 대거 참여하는 총회의 하이라이트인 ‘일반토의’(General Debate)는 오는 25일부터 다음 달 1일까지 열린다. 일반토의는 각국 정상이나 외교장관 역출장안마 등 고위급 인사들이 대표로 참석해 주제에 구애받지 않고 강조하고 싶은 메시지를 기조연설을 통해 내놓는 자리다. 193개 유엔 회원국 대표를 포함해 옵서버 자격으로 교황청, 팔레스타인, 유럽연합(EU) 대표 등이 참석해 연설할 예정이다. 수석대표 가운데 국가원수급은 지난해 77명에서 올해는 90명 안팎으로 늘어난 것으로 전해졌다. 관례에 따라 브라질 대표가 25일 첫 번째 연사로 나서고, 유엔 소재국인 미국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두 번째로 연설한다. 제10차 유엔총회 시 어느 나라도 첫 번째 발언을 원하지 않은 상황에서 브라질이 지원한 것을 계기로 이후 브라질이 첫 번째로 발언하는 게 관행으로 굳어졌다. 국가원수(대통령 또는 국왕), 정부 수반(총리), 부통령·부총리·왕세자, 외교부 장관 등의 순으로 연설 순서가 배정된다. 이 사건은 소수 정당의 선전이라는 미담이나 선거 가십으로 치부할 일이 아니다. 기성 정당들도 ‘녹색 돌풍’ 이면에 있는 시대의 변화와 유권자의 열망을 향해 다가서야 한다. 권력 교체 또는 연장, 성장과 분배, 자본과 노동, 이념과 지역 대결 등 거대 담론에만 함몰하지 않고 개인의 자유와 행복, ‘내 삶을 바꾸는 정치’를 바라는 대중들의 욕망, 달라진 시장의 요구를 끄집어내 과제로 안아야 한다. 이들은 지난해 12월 라카인 주(州) 마웅토의 인 딘 마을에서 벌어진 로힝야족 학살사건을 취재하던 도중 취재원으로 알고 지내던 경찰관의 저녁 식사 제안을 받고 나갔다가 체포됐다. 이들을 불러내 비밀문서를 건넸다가 같은 혐의로 체포된 경찰관은 법정에서 두 기자를 잡아 가두기 위해 윗선에서 함정수사 지시를 내렸다고 폭로했다. 이 폭로를 계기로 함정수사 논란이 불거졌지만, 법원은 이를 인정하지 않았다.’핵 신고-종전선언’ 가시적 성과로 북미가교 역할할지 예의주시구체적 北행동 없을 경우 남북관계-비핵화협상 속도 차이 경계도 문제는 무정자증 등의 경우 아이를 가지려면 배우자가 아닌 다른 사람의 정자로 인공수정을 해야 하지만, 국내에는 배우자가 아닌 다른 사람의 정자를 받을 시스템이나 규정이 제대로 갖춰져 있지 않았다는 점이다. 종종 사회문제가 되는 불법적인 고가의 정자매매도 여기서 출발한다. 병원에 없는 정자를 구하기 위해 난임 부부가 직접 정자 제공자를 찾아 나서면서 빚어지는 일이다. 국내에서는 이렇게 거래된 정자가 각 병원에서 난임치료에 얼마나 이용됐는지를 가늠해볼 수 있는 비배우자 인공수정 통계조차 없는 실정이다. 하지만 이제는 갈수록 심각해지는 저출산 문제를 극복하는 차원에서라도 비배우자의 정자를 보관해뒀다가 불임치료에 쓸 수 있는 ‘공공정자은행’ 설립을 서둘러야 한다는 주장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정자 기증을 활성화해 출산율을 올리면서 불법적인 정자매매도 줄이기 위함이다. 세계 각국은 이미 정자 관리를 위한 법률이나 지침을 제정해 운용 중이다. 미국은 1986년 미국생식의학회에서 정자의 선별, 동결보존과 비배우자 인공수정에 관한 표준운용지침을 제정했다. 영국은 1900년에 제정된 인간수정 및 배아에 관한 법률로, 프랑스는 1994년에 만든 생명윤리법에 따라 각각 정자은행을 운영 중이다. 일본도 일본산부인과학회, 후생노동성, 일본생식보조의료표준화기구 등이 관여하는 표준작업지침을 근거로 비배우자 인공수정을 시행 중이고, 중국은 2001년 정자관리법을 제정한 이후 기증 정자를 국가 자원으로 관리하고 있다. 하지만 우리나라는 아직 갈 길이 멀다. 2016년 비영리공익재단인 한국공공정자은행연구원(이사장 박남철)이 출범해 공공정자은행 설립 기준과 운영 지침 등을 마련 중이지만, 실제 공공정자은행 설립은 내년 말 이후에나 가능할 전망이다. 공공정자은행연구원 박민정 박사는 “우리나라는 아직 정자 기증과 관련한 구체적 기준이나 규정이 미비해 기존의 배아와 난자 관련 규정을 준용하고 있는 실정”이라며 “일부 학술단체에서 마련한 규정이 있지만 실제 임상에 적용하기에는 문제점이 많다”고 지적했다.

송고한의학 진료단 8명, 22일 모로코 찾아 시범진료(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한국 한의학이 의료 여건이 열악한 아프리카에 본격적으로 진출한다. 19일 대한한의사협회 관계자들에 따르면 이승교 심포니한의원 대표원장 등 한의학 진료단 8명이 오는 22일 모로코를 방문해 시범진료에 나선다. 이들은 23일부터 사흘간 모로코 수도 라바트와 탕헤르 등에서 현지 유력 정치인, 의료인, 국가대표 운동선수, 태권도 관장 등 60여 명을 진료할 예정이다.각종 대회 우승으로 조선족 위상 높이는 ‘조선족 사회의 자랑’(하얼빈=연합뉴스) 강성철 기자 = 2007년 중국조선족청소년음악제 대상, 2010∼2011년 하얼빈시 학생합창 콩쿠르 대상, 2016년 헤이룽장성 학생합창 콩쿠르 대상, 2008년 한국KTF청소년합창단과 합동연주회, 2009년 안중근 의사 의거 100년 기념 이화챔버콰이어와 합동연주, 2012년 한중수교 20년 방한 음악회……. 이 모든 성과의 주인공은 하얼빈시의 ‘유나이티드소녀방송합창단’이다. 조선족 소녀들로 이뤄진 합창단으로 각종 대회에서 우승을 휩쓸고 있으며 한국 공연까지 펼치는 등 독보적인 위상을 누린다. 합창단은 현지 시간으로 15일 하얼빈사범대 음악홀에서 열린 ‘제14회 홈타민컵 전국 조선족 어린이 방송문화축제’ 개막식 축하공연에도 무대에 올라 ‘행복을 주는 사람’ ‘허난설헌 아리랑’ ‘넬라 판타지아’ ‘아리랑’ ‘민요 메들리’ 등 가곡·가요·조선족 민요 등을 선보이며 박수갈채를 받았다. 한국유나이티드제약(대표 강덕영)은 지난 2006년 조선족 어린이에게 우리 노래의 아름다움을 전하고 자긍심을 고취하기 위해 합창단을 결성했다. 하얼빈시 조선족 제1중학교(중고등학교 합동과정) 학생들로 구성된 이 합창단은 중2부터 고2까지 40명으로 구성됐다. 단장을 맡아 합창단을 이끄는 김춘산 흑룡강조선어방송국 부장은 “국제청소년축제에 중국 대표로 선발될 정도로 인정받고 있어서 조선족 사회의 자랑”이라며 “외부에서는 성악을 전공하는 학생들로 구성된 합창단이냐고 묻는데 전부 일반 학생들”이라고 밝혔다. 창단 때부터 함께하는 전춘호 지휘자와 최설화 반주 교사는 “대회 때마다 우승하는 비결은 꾸준한 연습 덕분”이라며 “실력이 늘면서 학업뿐만 아니라 모든 생활에서 자부심을 품게 되는 게 제일 큰 보람”이라고 자랑스러워했다. 교육을 맡은 장병혁 국제문화예술교육원장과 합창단 예술감독인 윤장미 소프라노도 매년 워크숍을 진행하고, 한국유나이티드제약은 합창단 연주복과 악보를 비롯해 운영 경비 등을 지원한다. 4년째 단원으로 활동하는 김홍리(고2) 학생은 “매주 수요일과 토요일의 연습시간이 가장 행복하다”며 “학업의 스트레스도 해소되고 하모니가 울려 퍼지면 가슴이 벅차올라 신난다”고 참가 소감을 밝혔다. 최금순(고2) 학생도 “노래에 자신이 없었는데 이제는 가족 모임 등 각종 축하 행사에서 앞장서 노래한다”며 “무대에 오르면 특별한 사람이 된 느낌이 들어 행복하다”고 활짝 웃었다. 이 합창단은 공연을 통해 한중 양 국민의 우의와 문화교류 증진에 기여한 공로로 2012년 주선양한국총영사관으로부터 표창장을 받기도 했다. 장병혁 원장은 “합창에서 제일 중요한 것은 혼자 목소리를 뽐내지 않고 서로의 목소리를 하나로 모으는 합동심”이라며 “실력이 모자라는 학생도 자신감을 가질 수 있게 채근하지 않고 늘 격려하고 있다”고 교육방식을 소개했다. “혐오 부추기는 가짜뉴스 판쳐…난민 실상 이해해야”"난민 보호는 난민조약에 가입한 우리 국민의 의무”"연기하는 쾌감 커…계속 일할 수 있어서 감사하다”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성형을 했든지 안 했든지 남의 외모에 참견하는 일은 폭력적이고 무례한 것이라 생각해요.” 19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에서 만난 배우 곽동연(21)은 최근 종영한 JTBC 금토극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에서 그가 맡은 연우영 역과 닮아있었다. 극 중 연우영은 화학과 조교로 최고의 능력남이자 배려심 있고 사려 깊은 인물이다. 성형미인인 여자 주인공 강미래를 좋아한다. 곽동연은 연우영처럼 성형에 대한 자신의 소신을 망설임 없이 말했다. “자신의 외모나 아름다움에 대한 것은 그 기준이 다 다르다고 생각해요. 성형할지 말지는 본인이 스스로 판단할 일이고요. 저요? 저는 제 외모에 만족합니다. (웃음)”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의 원작 웹툰을 보지 않고 출연을 결정했다는 그는 “제목을 듣고 누군가가 외모의 기준을 마음대로 정하는 비판해야 할 사회적 분위기를 꼬아서 만든 제목일 것이라 생각했다”며 “나중엔 웹툰을 봤는데 드라마와 70% 정도는 비슷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 신임 사장에는 김경호(59) 전 서울시의회 사무처장이 내정됐다. 김 내정자는 전남대 경영학과를 졸업한 뒤 행정고시 31회로 공직 생활을 시작했다. 서울시에서 복지건강실장, 상수도사업본부장, 도시교통본부장, 광진구 부구청장 등을 지내고 올해 1월 퇴임했다. 김 내정자는 17일 열린 서울시의회 인사청문회를 통과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20일께 김 내정자를 정식 임명할 예정이다.

◇ 순대 특화 거리 조성, 주변에 독립기념관·유관순 열사 사적지도 천안시가 이곳 병천순대를 더 널리 알리기 위해 특화 거리를 만들었다. 병천순대거리 가까이에는 천안 유관순 열사 유적지와 독립기념관, 천안 김시민 장군 유허지, 유석 조병옥 박사 생가 등이 있다. 그 대표적 유적지로 유관순 열사의 사적지와 생가를 꼽을 수 있다. 병천순대 거리에서 차로 송고애플 아이폰 가격 20% 상승할 것으로 예상(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미중 무역전쟁으로 인한 미국의 고액 관세를 회피하고자 세계 최대 전자기기 위탁생산업체인 대만 폭스콘(Foxconn·훙하이정밀)이 미국에 애플의 아이폰 조립공장 2곳을 세울 것으로 보인다고 대만 자유시보가 12일 보도했다.”다시 세계 정상급 선수들과 경쟁하게 돼 기쁘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배상문(32)이 미국프로골프(PGA) 2부 투어인 웹닷컴투어 보이시오픈(총상금 100만 달러) 우승을 차지했다. 배상문은 17일(한국시간) 미국 아이다호주 보이시의 힐크레스트 CC(파71)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1개로 5언더파 66타를 쳤다. 최종합계 19언더파 265타를 기록한 배상문은 공동 2위 선수들을 1타 차로 따돌리고 우승 상금 18만 달러(약 2억원)를 받았다. 이로써 배상문은 2018-2019시즌 PGA 투어에서 안정적으로 활약하게 됐다. 지난해 8월 군 복무를 마치고 전역한 배상문은 PGA 투어로부터 전역 후 25개 대회에 출전할 수 있는 시드를 보장받았다. 그는 2017-2018시즌에 PGA 투어 17개 대회에 출전했으나 페덱스컵 순위 202위, 상금 순위 196위(18만4천57 달러)에 머물러 2018-2019시즌 출전 자격을 확보하지 못했다. 추가로 출전 자격을 얻지 못하면 2018-2019시즌에 8개 대회밖에 나가지 못하게 될 상황이던 배상문은 이번 대회 우승으로 다음 시즌 PGA 투어 출전 자격을 안정적으로 확보했다. 배상문은 17번 홀까지 18언더파로 다른 세 명의 선수와 공동 선두를 달렸으나 마지막 18번 홀에서 약 2m 버디 퍼트로 짜릿한 우승 기쁨을 누렸다. 송고’핵사찰 합의’ 평가하며 발빠른 트윗…美 ‘의미있는 검증가능 조치’ 평가할지 주목 핵신고 언급은 없어…김정은 ‘추가 메시지’ 문 대통령 통해 트럼프에 전달될 지 촉각 한국당은 조만간 당무감사 실시 공고를 띄운 뒤 이로부터 송고내일 비대위회의서 일괄사퇴안 상정…연내 당무감사 마무리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은 20일 국회에서 비대위원회 회의를 열고 전국 당협위원장들에 대한 일괄 사퇴안을 상정한다. 한국당은 조만간 예정된 당무감사 공고 전 253개 당협위원장 자리부터 공석으로 만든 뒤 본격적인 인적쇄신 작업에 들어갈 전망이다.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19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내일 회의에 현역 국회의원을 포함한 전국 당협위원장들의 사퇴처리안을 올려서 비대위원들의 의견을 들을 생각”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비대위 내에서도 대략 공감대를 이룬 내용으로, 지도부가 오랫동안 혁신 작업의 하나로 생각해온 바를 순서대로 추진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전국 시·도당 위원장들과 오찬을 함께하며 이 같은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협위원장 일괄사퇴안이 비대위에서 의결되면 ‘김병준 비대위 체제’의 인적혁신이 실질적 첫발을 떼게 된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공항 마중도 주목할 장면으로 꼽혔다. 김 위원장은 직접 평양 국제비행장(순안공항)에 나가 문 대통령을 맞이하면서 예우를 갖췄다. AP통신은 “공항에 도착한 문 대통령은 단정한 복장의 평양 주민들로부터 환영을 받았다”면서 “환영 인파들은 분홍색과 붉은색 조화를 흔들면서 ‘조국 통일’ 같은 열광적인 슬로건을 외쳤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이 숙소로 이동하는 카퍼레이드에서는 수많은 평양 주민들이 거리로 나와 문 대통령을 환영했다. AP통신은 “대략 10만 명의 주민이 카퍼레이드 행사에 나왔다”면서 “특히 대부분의 여성은 화려한 색상의 한복 차림으로 조화를 흔들면서 문 대통령을 환대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서로를 깍듯이 예우하며 시종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연출한 것에도 주목했다. AP통신은 “두 정상이 숙소에 도착했을 때, 34세의 김 위원장은 손을 내밀어 65세의 문 대통령이 먼저 들어가도록 배려했다”면서 “두 정상은 따뜻한 말을 주고받으면서 환하게 웃었다”고 묘사했다. 이와 함께 개성공단·금강산 관광 정상화와 함께 서해경제공동특구와 동해관광공동특구를 조성하는 방안을 마련하기로 한 대목도 주목된다. 물론 남북은 ‘조건이 마련되는 데 따라’라는 단서를 붙였다. 금강산 관광이나 경제특구 등은 현 대북제재 상황에서 바로 추진하기에 논란을 일으킬 수 있기 때문이다. 서해 쪽에는 남한의 기업들이 입주하는 산업단지 형태의 경제특구가, 동해 방면에는 금강산 관광지와 연계된 관광 중심 특구가 구상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서해경제특구는 남한의 기술과 자본에 북한의 노동력을 결합한 형태의 개성공단과 같은 경제 공동체가 추진될 것으로 보인다. 경제특구는 문재인 대통령이 광복절 경축사에서 제안한 ‘통일경제특구’ 방안과 연결된다. 통일경제특구는 남북간 평화가 정착됐을 때 경기도와 강원도의 접경지역에 조성되는 남북 경제 공동구역으로, 이를 추진하기 위한 법률 제정안은 이미 국회에 제출된 상태다. 그러나 이들 경제특구는 북한의 핵문제가 완전히 해결되고 대북제재가 철폐되고 나서야 본격적으로 추진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로이터 “바르니에 대표, 18일 EU 회원국에 브렉시트협상 브리핑”(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브렉시트) 협상을 이끄는 미셸 바르니에 수석대표는 18일 영국을 제외한 27개 EU 회원국 EU 업무담당 장관들에게 브렉시트 협상 진전사항에 대해 브리핑할 예정이라고 로이터통신이 17일 보도했다. 통신은 바르니에 대표의 브리핑 하루 전날인 이날 브리핑 요지를 입수해 이같이 전했다. 통신에 따르면 요지에는 “EU와 영국의 협상 대표들은 이미 탈퇴 협상안에 대해 원칙적으로 일부 합의했다”면서 “다만 모든 것이 타결되기 전까지는 어느 것도 타결되지 않은 것”이라고 적혀 있다. 또 “탈퇴합의안 가운데 일부는 아직 더 협상이 필요하다”면서 “(EU 회원국인) 아일랜드와 (영국 영토인) 북아일랜드 간 하드보더(hard border, 입출입 및 통관 절차가 까다로운 국경)를 피하기 위한 방안이 그것들(협상이 더 필요한 것) 중 하나”라고 제시돼 있다고 통신은 보도했다. 앞서 영국 일간 더타임스는 브렉시트 협상 진척의 가장 큰 걸림돌이었던 아일랜드-북아일랜드 국경 문제와 관련해 EU 측이 영국 측 입장을 수용한 양보안을 준비 중이라고 보도했다. 더타임스는 자체 입수한 외교비밀문서 등을 토대로 EU가 아일랜드 국경 문제와 관련해 새 초안을 마련해 회원국 정상들에게 배포할 예정이라면서 초안에는 아일랜드-북아일랜드 간 ‘하드 보더’를 피하기 위해 발전된 기술을 활용, 아일랜드 국경에서 통관 및 출입국관리 절차를 최소화하는 내용이 담길 것이라고 전했다. EU의 새 초안은 등록된 기업들의 상품에 대해서는 바코드 스캔 및 전송 등을 통해 선적과 하역 과정을 추적, 별도 통관 절차를 대신하는 방식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그동안 영국 정부 및 브렉시트 강경론자들의 주장을 일부 받아들인 것으로 해석돼 주목된다. 그랬던 통계청이 2년여 만에 느닷없이 ‘장중 발표’로 돌아가겠다고 한 것이다. 통계청을 담당했던 기자단은 받아들일 수 없다는 의사를 분명히 밝혔다. 통계청장과의 간담회에서는 분노한 기자들의 입에서 고성이 터져 나오기도 했다. 경실련도 성명을 통해 “통계청이 자신의 결정을 번복하고 시장혼란을 초래하는 것은 국민 전체 이익을 추구해야 하는 국가기관에 걸맞지 않다”면서 철회를 요구했다. About INVNT Founded in 2008 by Scott Cullather and Kristina McCoobery, INVNT was created to be the best live brand storytelling agency in the world. The company’s “challenge everything” positioning statement helps clients including PepsiCo, Samsung, Merck, General Motors, Subway and ESPN to share brand stories that are on brand and on message, yet disruptive and therefore stick and spread. “The tribe” is INVNT’s diverse, talented and creative team behind the stories and brand experiences that people just can’t stop talking about. INVNT’s offices are strategically located in New York, London, Sydney, Detroit, San Francisco, Washington D.C. and Stockholm. For more information visit http://invnt.com/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미국이 재채기하면 한국은 독감을 앓는다.’ 우리나라와 모든 분야에서 긴밀한 관계를 맺고 있는 미국과의 관계를 표현할 때 종종 쓰이는 말이다. 그만큼 떼려야 뗄 수 없을 정도로 얽히고설킨 사이를 비유적으로 표현했다. 최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비롯한 행정부 고위 관리들이 던진 말 한마디에 우리 정부 당국자들의 얼굴이 사색이 되고, 정치권이 야단법석을 떠는 것을 보면 이 말이 실감 난다. 최근 ‘미국발 재채기’ 중 대표적인 것이 주한미군 관련이다. 미국 고위 당국자들의 발언은 물론 미국 유력 언론도 가세하는 형국이다. 마치 주한미군이 ‘동네북’이 된 느낌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북미정상회담을 불과 몇 주 앞두고 미 국방부에 주한미군 병력 감축 옵션을 준비하라는 명령을 내렸다는 미국 뉴욕타임스(NYT)의 3일(현지시간) 보도 때문에 우리 국방부 당국자들은 진의를 파악하느라 진땀을 뺐다. NYT 보도 직후 청와대가 4일 “미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핵심 관계자가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고 전하면서 일단 진화됐으나, 언제 또 불거질지 모를 일이다. 이런 보도에 대해 우리 국방부 당국자들은 “근거가 없는 보도”라면서도 미국에서 주한미군 문제가 자꾸 거론되는 데 대해 “진짜 속내가 무엇인지 모르겠다”는 반응을 보인다. 더구나 남북정상회담을 계기로 한반도 안보 상황이 변화될 가능성이 크고, 북한의 비핵화를 다룰 북미정상회담이 예정된 상황에서 주한미군 문제가 거론되자, 미국이 진짜 ‘본심’을 드러낸 게 아니냐는 시각도 있다. 물론 국방부는 공식적으로 “최근 국방부는 미국과 (주한미군 문제와 관련해) 논의한 바는 없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의 주한미군 관련 발언은 지난 3월에 나왔다. 그걸 3월 14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가 보도했다. 이 신문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미주리 주에서 열린 모금 만찬 연설에서 한국을 거론하면서 “우리는 무역에서 돈을 잃고, 군대(주한미군)에서도 돈을 잃는다”면서 “지금 남북한 사이에 우리 군인 3만2천명이 있다. 무슨 일이 일어나는지 어디 한번 보자”고 말했다. 그에 대해 미 백악관은 주한미군 철수를 시사한 발언이 아니라고 부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공화당 대선주자로 유력했던 2016년 5월에도 CNN 방송 인터뷰에서 “그들(한국)이 ‘미치광이’(maniac)가 있는 북한에 맞서 스스로 방어해야 한다면, 그들이 우리를 제대로 대하지 않으면, 우리를 제대로 존중하지 않으면 대답은 간단하다. 스스로 방어해야 한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 발언은 한국과 무역협상이 잘 안 되면 주한미군을 철수할 수도 있다는 ‘압박 차원’으로 풀이됐다. 한국 내에서 파문이 확산하자 백악관은 한국에서 미군을 철수하겠다는 것을 시사한 발언이 아니라고 해명했지만, 우리 국방부와 외교부 분위기는 벌집을 쑤셔 놓은 듯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지난 3월 미 CBS 뉴스와 인터뷰에서 “주한미군이 언급될 때마다 놀라게 된다”고 한 것은 우리 정부 당국자들의 당혹감을 잘 말해준다. 미국이 걸핏하면 ‘주한미군 철수’를 시사하는 발언을 ‘전가의 보검’처럼 꺼내 드는 것은 양국 모두에게 바람직하지 않아 보인다. 주한미군은 한미동맹의 상징이자, 북한에 대한 전쟁억지력을 위해 많은 기여를 하고 있다. 한반도 주변 강대국 견제 등 미국의 전략적 이익에도 부합한다는 것을 미국도 잘 알고 있을 것으로 본다. 북한의 비핵화와 함께 한반도 평화협정이 체결된 이후 주한미군의 규모에 변화가 있을지언정 현재 주한미군 2만8천500명은 동북아의 균형추로서의 역할도 맡고 있다.

(보령=연합뉴스) 보령해양경찰서는 가을철 낚싯배 안전사고 예방과 해양 안전문화 정착을 위해 다음 달 14일까지 낚싯배 5대 안전 위반행위를 집중 단속할 계획이다. 낚싯배 5대 안전 위반행위로는 ▲ 구명조끼 미착용 등 기초 안전질서 위반 행위 ▲ 영업구역(시간) 위반 ▲ 음주운항 ▲ 항내 과속 운항 ▲ 낚싯배 불법 증·개축 등이다. 이번 특별단속은 경비함정·파출소·해상교통관제센터(VTS) 및 관할 지자체와 합동 단속반을 편성해 주요 출·입항 지역과 취약 시간대 위주로 단속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보령해경 관계자는 “바다낚시 성어기를 맞아 안전 위반행위 특별단속을 통해 불법행위를 근절해 해양 안전문화가 정착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대통령이 직접 건 전화를 받지 못한 오스트리아 주재 스리랑카 대사와 직원 5명이 본국 소환통보를 받았다고 AFP 통신 등 외신들이 15일(현지시간) 전했다. 프리야니 위제세케라 주오스트리아 스리랑카 대사는 지난주 마이트리팔라 시리세나 대통령이 대사관으로 전화를 걸었을 때 받지 못했고 이후 몇 시간 동안 회신을 하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시리세나 대통령이 외교부를 거치지 않고 직접 대사관으로 전화한 이유 등은 공개되지 않았다. 스리랑카 외교부는 위제세케라 대사가 본국으로 소환통보를 받았다고 확인했지만, 이유는 언급하지 않았다. 주오스트리아 스리랑카 대사관은 국제원자력기구(IAEA)에서 스리랑카를 대표해 업무를 맡고 있기도 하다. 왜 이런 일이 발생했을까. 이유는 복지부의 탁상행정이었다. 복지부가 시행령을 만들 때 말초혈 이식 전문가나 학회로부터 의견수렴 과정을 거치지 않은 채 심장이나 폐 등의 장기에 적용되던 송고 대구에서 붉은 불개미가 나타나자 주민은 불안한 반응을 보였다. 아파트 공사장 앞에 앉아있던 김모( 송고개미 트랩 290개 설치…석재 주변 가스 주입 훈증소독 실시 “트랩 매일 관찰하며 붉은 불개미 추가로 나오는지 확인 예정” (쿠웨이트시티=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쿠웨이트에 체류했던 한국인이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은 데 대해 마즈다 알카탄 쿠웨이트 보건부 차관보는 “한국과 신속한 공조로 더 확산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알카탄 차관보는 이번 메르스 발병과 관련, 쿠웨이트 보건부가 구성한 대응팀의 실무를 전담했다. 그는 “한국 보건당국과 신속히 공조해 메르스에 대응할 수 있어 기쁘다”며 “요즘엔 국제적인 이동이 자유로워서 전염병을 막으려면 이처럼 국가 간 협력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 보건당국에서 8일 메르스 확진 통보를 받고 그의 동선을 가장 먼저 파악해 접촉자를 추적했다”며 “환자가 다행히도 주거지와 멀리 떨어진 공사 현장과 직원 숙소만 왕복해 접촉자를 한정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전염병을 통제하는 데 감염자의 동선이 이번처럼 제한적이고 단순한 것은 보건당국으로선 운이 따른 경우”라며 “확진자가 어린이거나 노인이 아니고 지병이 없는 것도 다행이었다”고 말했다. 알카탄 차관보는 “전염병이 확인되면 초기 대응이 핵심”이라며 “한국도 3년 전 교훈으로 빠르게 대처한 것 같다”고 했다. 그는 3년 전 한국에서 메르스로 나라 전체가 어려움에 빠진 것을 잘 알고 있다면서도 메르스에 대해 과도하게 공포를 느낄 필요는 없다고 조언했다. 메르스는 감염자와 가까운 거리에서 꽤 오랜 시간을 계속 접촉해야 전염된다는 것이다. 그는 “지금까지 보고된 바로는 감염자와 같은 공간에 있는 것만으로는 감염 가능성이 작고 하루 이상 접촉해야 감염 우려가 커진다”며 “개인위생과 접촉자의 건강 상태도 감염 여부에 영향을 크게 미친다”고 말했다. 사우디아라비아와 인접했으면서도 쿠웨이트에서 메르스 확진자가 지금까지 4명 밖에 나오지 않은 것에 대해 “거주자의 위생 교육 수준이 높고, 메르스의 원인인 낙타를 방목하지 않고 한정된 공간에서 격리해 키우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한국인 확진자가 언제, 어디에서 메르스에 전염됐는지에 대해선 조심스러운 입장을 나타냈다. 알카탄 차관보는 “한국 언론에서 확진자가 쿠웨이트에서부터 아팠다는 점을 들어 쿠웨이트를 지목하지만 지금까지 역학조사 결과로는 ‘특정할 수 없다’라고 하는 게 맞다”고 답했다. 그는 “메르스의 잠복기가 최장 3주이기 때문에 그 환자가 쿠웨이트로 오는 도중에 메르스 바이러스에 접촉했을 수 있다”며 “감염 장소와 시기를 알 수 있는 확실한 정보가 아직 없어 쿠웨이트가 감염지라는 근거가 부족하다”고 말했다. 확진자는 8월 16일부터 이달 6일까지 쿠웨이트에 머물렀다. 이달 4, 6일 설사 증세로 현지 병원에서 진료받은 뒤 7일 한국으로 돌아와 8일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았다. (유엔본부=연합뉴스) 이귀원 이준서 특파원 =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의 대북제재 결의 위반 여부를 놓고 미국과 러시아가 17일(현지시간) 안보리 회의에서 정면으로 충돌했다. 미국은 러시아를 향해 “(그동안 대북제재 위반을) 속여왔다”고 공격했고, 러시아는 미국을 향해 “남북 간 협력과 대화에 장애물이 되지 말라”며 직격탄을 날렸다. 중국도 대북 압박에 대한 거부감을 분명히 했다. 대북제재 위반을 논의하기 위한 이날 회의는 9월 안보리 순회 의장국인 미국의 요구로 긴급 소집됐다. 시기적으로는 18일 평양에서 열리는 3차 남북정상회담 직전이다.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 대사는 이날 뉴욕 유엔본부에서 ‘비확산 및 북한’을 주제로 열린 안보리 회의에서 러시아의 지속적이고 광범위한 제재위반 증거가 있다면서 북한이 불법적으로 정유제품을 획득하도록 돕고 있다고 밝혔다. 헤일리 대사는 “러시아의 제재위반은 일회성이 아니라 체계적(systematic)”이라면서 “러시아는 제재위반을 멈춰야 하고, 제재위반 증거를 은폐하려는 시도를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안보리 산하 대북제재위원회 보고서에 당초 포함된 러시아의 제재위반 내용이 러시아의 요구로 빠진 것을 지적한 것이다. 헤일리 대사는 러시아 제재위반 내용이 빠진 보고서를 ‘오염된 보고서’라고 언급했다. 헤일리 대사는 “러시아의 부패는 바이러스와 같다”면서 “그것은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우리의 능력을 방해하고 우리가 주의를 기울이지 않으면 그 같은 ‘질병’이 안보리의 위상과 효율성에까지 진행될(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민국 “중국인 남성 추방 절차 중” (나이로비=연합뉴스) 우만권 통신원 = 케냐 정부가 자국민을 향해 인종차별 발언을 한 중국인을 체포한 데 이어 추방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6일(현지시간) 현지 일간 더 스탠더드, AFP 통신 등에 따르면 케냐 이민국은 5일 가게에서 케냐 종업원과 말다툼을 벌이다 경멸적인 표현을 쓴 중국인 남성을 체포했다. 이민국은 모욕적인 발언을 한 이 중국인 남성의 노동허가서를 취소했으며 중국으로 추방하는 절차를 진행 중이라고 전했다. 이 남성은 자신의 오토바이 가게에서 일하는 종업원과 말다툼을 벌이다 “케냐인은 원숭이와 같다. 우후루 케냐타 대통령도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이어 케냐인들을 “가난하고 냄새나는 검둥이들”이라고 표현하기도 했다. 이번 일은 특히 다른 종업원이 현장을 촬영, 동영상이 소셜미디어에 유포돼 케냐인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소셜미디어에는 문제의 중국인 남성을 추방이 아니라 기소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글들이 올라왔다고 AFP는 전했다. 내달 5일까지 사업명 의견 및 제안접수(파주=연합뉴스) 노승혁 기자 = 경기도 파주시는 내년 3월부터 공공형 택시를 도입 운영한다고 19일 밝혔다.”비핵화 조치 관련 남북간 ‘미국 만족할 최저 수준’ 합의 가능성”남북정상, 9월 평양공동선언 합의문 서명하고 교환 / 연합뉴스 (Yonhapnews) 경기를 마치고 만난 신화용은 “후반전 아드리아노의 페널티킥 땐 이번 시즌 잘 막았던 순간을 기억하며 기에 눌리지 않으려 했다”면서 “연장전에서는 지지 않는다는 확신이 있었고, 승부차기로 가면 이길 거로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는 “요즘은 선수들이 어느 한쪽이 아니라 중앙으로도 차니까 스타일을 많이 분석한 게 도움이 된 것 같다”며 “세상이 좋아져서 이름만 쳐도 자료가 많이 나온다. 그런 것들을 많이 보는 게 도움이 된다”며 미소 지었다. 이어 “비결을 다 공개할 수는 없지만, 이운재 코치님이 ‘끝까지 기다리라’고 조언해주셨다. 골키퍼 움직임을 보고 차는 선수가 늘어서, 기다렸다가 침착하게 반응한 게 주효했다”고 귀띔했다. 포항 스틸러스 시절부터 대한축구협회( 송고▲ 이정복(전 한양대 철학과 교수)씨 별세, 이광원(호서대 교수)·재원(부여성요셉병원장)·긍원(고려대 교수)씨 부친상 = 19일, 충남 천안시 동남구 만남로 114 천안하늘공원장례식장 1호, 발인 21일 오전 7시. ☎ 041-553-8000 (서울=연합뉴스) 송고▲ 이정복(전 한양대 철학과 교수)씨 별세, 이광원(호서대 교수)·재원(부여성요셉병원장)·긍원(고려대 교수)씨 부친상 = 19일, 충남 천안시 동남구 만남로 114 천안하늘공원장례식장 1호, 발인 21일 오전 7시. ☎ 041-553-8000 (서울=연합뉴스) 송고▲ 이정복(전 한양대 철학과 교수)씨 별세, 이광원(호서대 교수)·재원(부여성요셉병원장)·긍원(고려대 교수)씨 부친상 = 19일, 충남 천안시 동남구 만남로 114 천안하늘공원장례식장 1호, 발인 21일 오전 7시. ☎ 041-553-8000 (서울=연합뉴스) 송고▲ 이정복(전 한양대 철학과 교수)씨 별세, 이광원(호서대 교수)·재원(부여성요셉병원장)·긍원(고려대 교수)씨 부친상 = 19일, 충남 천안시 동남구 만남로 114 천안하늘공원장례식장 1호, 발인 21일 오전 7시. ☎ 041-553-8000 (서울=연합뉴스)IT/과학 본문배너 송고▲ 이정복(전 한양대 철학과 교수)씨 별세, 이광원(호서대 교수)·재원(부여성요셉병원장)·긍원(고려대 교수)씨 부친상 = 19일, 충남 천안시 동남구 만남로 114 천안하늘공원장례식장 1호, 발인 21일 오전 7시. ☎ 041-553-8000 (서울=연합뉴스) 송고 출생 후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 전화하면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송고사망자 집계후 최다…폐암·간암·대장암·위암·췌장암 많아자살 4.8% 감소, OECD 국가와 비교하면 많은 편…술 관련 사망 증가 (세종=연합뉴스) 이세원 기자 = 작년에 암으로 인한 사망자 수가 통계작성 후 가장 많아진 것으로 파악됐다. 통계청이 19일 공개한 ’2017년 사망통계원인’ 보고서를 보면 작년에 행정기관에 신고된 한국인 사망자 수는 28만5천534명으로 2016년보다 4천707명(1.7%) 늘었다. 사망자는 1983년 사망자 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후 작년에 가장 많았다. 인구 10만 명당 사망자 수를 나타내는 조(粗)사망률은 557.3명으로 2016년보다 7.9명(1.4%) 증가했다. 통계청 관계자는 사망자 수가 집계 후 가장 많아진 것이 고령층 인구가 늘어났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실제로 작년 사망자 가운데 80세 이상이 차지하는 비중은 44.8%로 10년 전보다 13.5%포인트 높았다. 원인별로 보면 암(악성신생물)으로 인한 사망이 가장 많았다. 작년 암 사망자는 7만8천863명으로 통계작성 후 가장 많았으며 전체 사망자의 약 27.6%를 차지했다. 인구 10만 명당 암으로 사망한 이들의 숫자를 나타내는 암 사망률은 153.9명으로 2016년보다 0.6% 증가했고 역시 집계 후 최대였다.

“고교 무상교육 내년부터 단계적 시행…딸 위장전입 사죄” (세종=연합뉴스) 고유선 기자 =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가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에 대한 개인적 견해와 법외노조 문제 해결책에 대해 즉답을 피하며 원론적인 입장만을 유지했다. 유 후보자는 또, 내년부터 고교 무상교육을 단계적으로 실시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과거 볼 수 없던 변화 요구들이 곳곳에서 표출되고 있다. ‘불법촬영 편파수사 규탄’을 내건 혜화역 시위에는 수만 명의 여성이 참여했고, 총수 일가 갑질을 규탄하는 광화문 집회에 대한항공 직원 수백 명이 모였다. 헌법재판소는 양심적 병역거부자는 처벌하지 않는 것이 옳다는 결정을 내렸다. 소수자들의 소리에 귀 기울이고, 개인의 양심과 존엄, 서로 다른 가치들이 최대한 존중돼야 한다는 사회인식의 변화를 반영한 결정이다.[풀영상] 남북정상회담 서명식부터 공동기자회견까지 / 연합뉴스 (Yonhapnews) 신문은 김 위원장이 반복해서 비핵화 의지를 밝히고 특히 영변에 있는 메인 핵발전소를 폐쇄하고 국제 사찰단의 입국도 허용하기로 했다고 전하면서 하지만 언제 어떻게 이를 실시할지는 불투명하고 북한이 반대급부를 무엇을 원하는지도 명확하지 않다고 밝혔다. 또 신문은 영변에는 핵무기를 만드는 플루토늄을 생산할 수 있는 원자로와 재처리시설이 있으며, 또 다른 핵무기 생산 방식인 우라늄농축을 위한 공장도 있다고 소개했다. “S. Korea has a great market potential for VVDN. The new office is part of our global business strategy to enhance the global reach for our customers. We are really excited and thrilled with the new expansions. It has put VVDN in a better space to assist our customers in their business transformation by improving the standards of modern engineering services in this region,” said Mr. Puneet Agarwal, President Global Sales. (서울=연합뉴스) 임기창 강애란 이효석 기자 = 성매매 업주 처벌 수위를 높인 성매매특별법(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이 시행된 지 송고 아랍연맹은 아랍권 송고(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아흐메드 아불 게이트 아랍연맹(AL) 사무총장은 11일(현지시간) 팔레스타인해방기구(PLO) 워싱턴사무소를 폐쇄하겠다고 발표한 미국 정부를 비판했다고 이집트 언론 알아흐람과 신화통신 등이 전했다. 아불 게이트 사무총장은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트럼프 미국 행정부의 PLO 워싱턴사무소 폐쇄 방침에 대해 “그 결정은 팔레스타인인들을 향한 불공정한 미국 정책과 절차 중 하나”라며 “팔레스타인인들의 대의를 몰아붙이려는 목적”이라고 밝혔다. 또 “현 미국 행정부는 지난 5월 이스라엘 주재 미국대사관을 예루살렘으로 옮긴 것을 시작으로 이스라엘 문제에 대한 편향성을 보여줬다”고 지적했다. 국방부와 육군은 현재 예비군의 처우가 열악하다는 현실을 인식하면서도 장비류 개선 등 예비전력에 필요한 기본적인 물자 보급 등 구체적인 방도를 제시하지 못하고 있다. 이에 육군은 8일 “동원사령부 창설 이후 상비부대 중 해체되는 부대의 장비를 우선 활용해 동원사단에 조기에 전력화할 것”이라며 “국방개혁2.0과 연계해 노후된 장비·물자를 상비사단 수준으로 단계별로 보강할 것”이라고 밝혔다. 일단 사령부를 먼저 만들고 보자는 것으로 충분히 오해할 수도 있는 설명으로 보인다. 다만, 해체되는 상비부대의 물자를 동원사단에 물려주는 계획은 오는 2024년에서 2019년으로 앞당기겠다고 군은 강조했다. 국방부가 예비군 부대의 장비류를 개선하겠다고 한 방침은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 올해 기준으로 전체 예비전력 예산은 국방예산의 0.3%인 1천325억원에 불과하다. 특히 예비전력 관리를 위한 ’2016∼2020 국방중기계획’ 예산은 9천666억원으로, ’2015∼2019 국방중기계획’ 예산 1조700억원보다 1천34억원이 줄었다. 그러나 중기계획에 편성된 이런 예산도 시간이 지나면 다른 항목으로 전용되거나 이월되기 일쑤라는 것이 군 관계자들의 전언이다. 이런 실정이다 보니 예비군에 보급되는 신규 장비 구매는 생각할 수도 없고, 해체되는 상비부대의 물자가 대물림하길 기다릴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예비군 동원훈련(2박3일)의 수당(훈련비)이 2014년과 2015년 각각 6천원에서 2016년 7천원, 2017년 1만원, 올해 1만6천원으로 ‘쥐꼬리’만큼 오르는 것도 이런 이유 때문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주 유엔대사 임기 내내 유엔의 대북 제재문제가 핵심 이슈였다. ▲ 2006년 이후 8차례에 걸쳐 대북제재가 있었다. 앞서 5차례의 제재는 생존에 위협이 될 정도는 아니었다. 그러나 지난해 3차례 제재는 원유와 석유류 제품 수입을 반으로, 수출을 90% 줄이고, 합작ㆍ협력 사업을 중단하며 노동자 송출도 안 된다는 것이다. 이것은 북한의 대외경제활동을 차단한다는 의미이다. 어떤 나라도, 북한처럼 폐쇄적인 나라도 오래 버틸 수 없다. 중국이 제재를 제대로 이행하지 않고 있다는 지적이 있지만, 대세에는 지장이 없다. 북한도 주민들의 삶을 개선해야 하므로 중국식 개방이 필요하고 획기적인 경제발전이 필요하다. 구멍이 조금 뚫리더라도 제재가 계속되는 한은 이러한 경제발전이 불가능하다. 북한 정권이 유지되려면 핵무기가 아니라 경제발전이 있어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제재가 완화되거나 해제되어야 한다. 따라서 북한으로서는 비핵화 외에는 다른 방법이 없다.

이에 당국은 대신 마취총으로 무장한 산림감시원을 수색작업에 투입하는 등 대책을 강구했지만, 별다른 성과를 올리지 못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식인 호랑이의 위협이 판드하르카와다에만 국한된 문제가 아니라고 지적했다. 세계자연보전연맹( 송고 아울러 올해 데뷔 10주년을 맞은 아이유는 아시아 7개 지역 투어에 들어간다. 10월 28일 부산, 11월 10일 광주, 11월 17∼18일 서울, 12월 8일 홍콩, 12월 15일 싱가포르, 12월 16일 태국 방콕, 12월 24∼25일 대만 타이베이에서 ’2018 아이유 10주년 투어 콘서트- 이 지금’을 타이틀로 공연한다. 이 과정에서 데뷔 후 처음으로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 입성한다. 여성 솔로 가수한테 이 공연장 단독 콘서트는 패티 김, BMK, 인순이에 이어 네 번째다. 팬클럽 회원은 오는 27일 오후 8시 멜론티켓에서 예매할 수 있다. 일반 예매는 오는 10월 1일부터 가능하다. 스탠퍼드는 12언더파 272타의 성적으로 생애 첫 메이저 우승의 기쁨을 누렸다. 우승 상금은 57만7천500 달러(약 6억4천만원)다. 스탠퍼드는 에이미 올슨(미국)에게 1타 뒤진 상황에서 먼저 경기를 끝냈다. 하지만 13언더파로 단독 선두를 달리던 올슨이 마지막 18번 홀(파4)에서 티샷이 왼쪽으로 크게 휘어지고, 레이업으로 꺼낸 공도 그린에 미치지 못하면서 위기를 맞았다. 세 번째 샷 만에 공을 그린에 올린 올슨은 파 퍼트, 보기 퍼트가 모두 빗나가며 마지막 홀에서 더블보기에 그쳐 스탠퍼드가 이번 대회 우승컵의 주인공이 됐다. 스탠퍼드는 2012년 2월 HSBC 위민스 챔피언스 이후 6년 7개월 만에 투어 통산 6승째를 메이저 우승으로 장식했다. 올슨과 모 마틴, 오스틴 언스트(이상 미국)가 김세영과 함께 공동 2위에 올랐다.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활약하는 이정은(22)이 10언더파 274타로 공동 6위, ‘골프 여제’ 박인비(30)는 9언더파 275타로 공동 8위를 각각 기록했다. 극적인 승부였다. 3라운드까지 2타 차 단독 선두를 달린 올슨이 김세영과 스탠퍼드의 추격을 따돌리며 생애 첫 우승을 메이저에서 따내는 것이 유력해 보였다. 올슨은 8번 홀(파3) 보기로 김세영에게 공동 선두를 허용했고, 9번 홀(파5)에서는 김세영이 약 2m 짧은 버디 퍼트를 남겨 역전을 허용하는 듯했다. 그러나 김세영의 이 역전 버디 퍼트가 빗나가면서 오히려 김세영의 기세가 꺾였다. 김세영은 8번 홀에서도 그린 밖에서 시도한 퍼트가 깃대를 맞고 나가는 등 2개 홀 연속 버디 기회를 살리지 못하면서 10번 홀(파4)부터 흔들리기 시작했다. 10번 홀에서 더블보기가 나와 순식간에 올슨과 격차는 다시 2타로 벌어졌다. 또 12번 홀(파4)에서는 티샷이 벙커로 들어갔고, 벙커샷은 벙커 턱을 맞는 바람에 멀리 가지 못하는 등 또 한 타를 잃었다. (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2018년을 ‘창원방문의 해’로 정한 경남 창원시를 찾는 관광객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송고’완전한 비핵화’ 합의되면 ’3축체계’ 수정 불가피육군 드론봇, 공군 스마트 전력 등 ‘소프트 파워’ 주력 이번에 중국에서 세 번째로 열린 2018 세계노선개발포럼을 위해 중국에 모인 국제 항공 커뮤니티는 상호 연결성과 윈윈 협력 개선에 대해 크게 기대하고 있으며, 미래 항공 발전을 위한 청사진을 그렸다. 병변이 위의 상부에 있는 경우에는 상부만 절제하는 근위부위절제술을 시행하기도 한다. 병변이 위의 중간에 있으면 중간 부분만 절제하고 유문(십이지장과의 경계에 있는 출구)을 보존하는 위절제술을 시행할 수도 있다. 단, 이런 ‘기능 보존 위절제술’은 조기 위암에 한해 선택적으로 시행할 수 있다. 근위부위절제술과 유문보존위절제술은 표준 위 절제법 중 하나로 자리 잡았으나 종양학적 안전성이나 영양학, 기능적 우월성에 대해서는 아직 근거가 부족한 편이다. 현재 근거 마련을 위한 임상연구가 진행 중이다. 수술의 성공을 좌우하는 것은 림프절 절제다. 위암 수술을 많이 하는 우리나라는 1기 위암 생존율이 90%를 넘지만, 위암 수술 경험이 적고 림프절 절제를 충분히 하지 않는 미국은 1기라고 하더라도 5년 생존율이 70%에도 못 미친다. 1기뿐만 아니라 모든 병기에서 우리나라가 미국보다 훨씬 좋은 수술 성적을 보인다는 점은 수술의 중요성, 특히 림프절 절제의 중요성을 말해주는 대목이다. 위암의 수술법은 개복, 복강경, 로봇수술로 나눌 수 있다. 복강경 수술은 1990년대에 강남세브란스병원이 국내 최초로 시행한 이후 위암뿐만 아니라 많은 분야에서 보편화했다. 복강경이나 로봇수술은 상처 부위를 최소화하기 때문에 환자의 회복에 유리하지만 그렇다고 모든 경우에 적용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보통은 병의 진행 정도에 따라 가장 적합한 방법을 결정한다. 복강경 수술 도입 초기에는 위와 림프절 절제까지는 복강경으로 시행하고 마지막 장을 연결해주는 과정은 배를 열고 체외에서 시행했다. 완전한 복강경 수술이 아니라 복강경 보조 위절제술이라 할 수 있었다. 하지만 새로운 복강경 수술방식의 개발과 함께 수술 경험이 쌓이면서 최근에는 장 문합 등 수술의 전 과정이 복강경을 통해 이뤄지는 게 일반적이다. 복강경 수술은 통증이 적고 회복이 빠르다는 장점이 있다. 수술 중 출혈도 적을 뿐만 아니라 장 유착이나 상처 감염 등의 합병증도 적게 보고된다. 1기 위암에서는 복강경 수술이 표준 수술법으로 거의 자리를 잡았고, 진행성 위암 또는 다수의 림프절 전이가 의심되는 환자도 복강경 수술이 활발히 시도되고 있다. 하지만 진행성 위암에 대한 복강경 수술의 효과는 현재 진행 중인 임상연구를 더 지켜봐야 한다. 개복수술보다 합병증이 더 많지는 않은지, 적절한 림프절 절제가 시행되는지, 재발률과 생존율은 높은지 등에 대한 연구 결과를 기다려 볼 필요가 있다.

[풀영상] 남북정상회담 서명식부터 공동기자회견까지 / 연합뉴스 (Yonhapnews) 그러나 18일부터 이틀간 김 위원장과의 정상회담을 통해 도출한 9월 평양공동선언 합의서 등의 내용을 보면 문 대통령은 이 ‘빈칸’에 어느 정도 답을 채워 넣은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무엇보다 가시적 성과라고 한다면 김 위원장의 육성으로 북한의 비핵화 의지를 전 세계에 알렸다는 점이다. 김 위원장은 “조선 반도를 핵무기도, 핵 위협도 없는 평화의 땅으로 만들기 위해 적극 노력해 나가기로 확약했다”고 말했다. 4·27 판문점선언과 6·12 북미정상회담 공동성명에 ‘완전한 비핵화’를 담고 대북 특별사절단을 통해 비핵화 의지를 밝힌 적은 있으나 김 위원장의 육성으로 이를 “확약”했다는 점은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에 시사하는 바가 적지 않다고 할 수 있다. 즉, ‘선 종전선언 후 비핵화 조치’를 요구하는 북한에 맞서 ‘선 비핵화 조치 후 종전선언’ 입장을 굽히지 않는 미국을 향해 김 위원장의 흔들림 없는 비핵화 의지를 ‘보증’한 셈이다. 문 대통령 역시 19일 백화원 영빈관에서 남북정상회담을 마친 뒤 열린 공동기자회견에서 “남북이 처음으로 비핵화 방안도 합의했다”고 말해 비핵화 협상을 놓고 상당한 진전이 있었음을 시사했다. 국세청은 체납액 납부의무 소멸 신청을 온라인에서도 할 수 있는 ‘홈택스 간편 신청 시스템’을 개통했다고 송고 또 몬순 강우와 겹쳐 2009년 240명의 목숨을 앗아간 태풍 ‘온도이’ 때(455㎜)보다 더 많은 550.9㎜의 집중호우로 대규모 홍수와 산사태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며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미국 합동태풍경보센터(JTWC)도 망쿳을 카테고리 5등급의 허리케인에 상당하는 슈퍼 태풍으로 분류했다. 이에 따라 필리핀 재난 당국은 해안가 저지대와 섬 주민 82만4천 명에게 대피령을 내렸지만, 실제 안전지대로 피신한 주민은 수만 명에 그친 것으로 전해졌다. 당국은 적어도 520만 명이 태풍 영향을 받을 것으로 추산했고, 필리핀 적십자사는 1천만 명이 영향권에 들어가 있다고 밝혔다. 특히 망쿳이 지나는 경로에 있는 주택 5만5천 채가량이 파손 또는 붕괴 위험에 놓여 있는 것으로 당국은 파악하고 있다. 번역을 맡은 윤종록 전 미래창조과학부 차관은 책 서두에서 페레스 전 대통령이 종전 선언이라는 역사적 전환점을 눈앞에 둔 한반도에 주는 시사점이 더없이 크다고 평했다. “도저히 함께할 수 없을 것 같았던 팔레스타인 지도부와 이스라엘이 극적으로 손을 잡고 평화협정(오슬로협정)을 맺기까지, 그 누구도 실현 가능하리라고 기대하지 않았으나 그는 상상했고 실현해냈다. 이 부분은 우리의 숙명인 남북문제를 풀어가는 데 중요한 참고가 될 것이다. … 세상에는 아무리 두드려도 열리지 않는 문이 있다. 그러나 두드리지 않고 저절로 열리는 문은 없다. 페레스 대통령은 아무리 육중한 자물쇠로 잠겨 있는 문이라도 한없이 두드리는 삶을 살아왔다.” 송고자서전 ‘작은 꿈을 위한 방은 없다’ 출간(서울=연합뉴스) 이웅 기자 =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이 가장 존경하는 정치인이라고 한 시몬 페레스 전 이스라엘 대통령 자서전이 한국어판으로 출간됐다. 이스라엘 건국과 함께한 페레스 전 대통령은 끊임없는 노력으로 중동의 평화를 지지했다. — 조선화에 관심을 두게 된 계기는. ▲ 미국에서 화가로 활동하던 내가 조선화를 처음 접한 때가 2010년이다. 나 역시 반공교육을 받고 자란 세대여서 북한 예술작품에 대한 선입견이 컸다. 그런데 작품을 처음 보는 순간 전율이 왔다. ‘공산주의 체제하의 북한 그림이 이렇게 시적이고 낭만적일까’하는 느낌이 들었다. 충격이었다. 우리가 일반적으로 규정하는 사회주의 사실주의와는 다른 작품이었다. 창작의 자유가 없는 척박한 환경에서 인간 내면의 깊은 감성을 담아낸 조선화가 패러독스(역설)로 내게 다가왔다. 그래서 광주비엔날레 기획전의 이름도 ‘북한미술 : 사실주의의 패러독스’로 달았다. 화가로서 궁금증이 샘 솟듯 했다. ‘이런 미술을 하는 작가들이 있구나’, ‘어떻게 이런 그림이 나오나?’, ‘북한미술에는 또 뭐가 있을까?’하는 느낌과 물음이 꼬리를 물었다. 그래서 지난 8년간 북한을 드나들며 연구를 시작했다. 북한미술을 ‘빨갱이 그림’이라고 무조건 외면할 일이 아니다. 북한은 자유세계에서 표현하는 미술과는 완전히 다르다. 그 ‘다름’을 인정하면 조선화가 제대로 보인다. 영상 – https://mma.prnewswire.com/media/745991/Mars.mp4 사진 – https://mma.prnewswire.com/media/745988/Mars_Cocoa_Harvest_Cote_d_Ivoire.jpg 사진 – https://mma.prnewswire.com/media/745989/Mars_Vanilla_Preparation_Centre_Madagascar.jpg 국회 원 구성이란 의장단과 상임위원장을 선출하고 상임위원회에 위원 배정을 완료하는 것을 의미한다. 입법부의 제 역할과 기능을 다 할 수 있도록 조직을 갖추는 기본 중의 기본이라 할 수 있다. 국회의원 임기는 4년이지만 2년씩 전·후반기로 나눠 우리 국회는 원 구성을 다시 하고 있다. 물론 그 이면에는 감투 나눠먹기 의도도 반영됐으리라.

Los comentarios están cerrado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