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enta de UGG Baratas Voor 100 euro En España, Botas UGG Baratas Entrega gratuita con.

Entradas con la etiqueta ‘카톡:ev69 대구’

국제통화기금(IMF)은 지난달 ‘세계 경제전망(World Economics Outlook)’ 수정 보고서에서 올해 선진국 성장전망치를 2.4%로 지난 4월보다 0.1%포인트 하향 조정했다. 특히 독일(2.2%), 프랑스(1.8%), 이탈리아(1.2%)의 전망치를 나란히 0.3%포인트 낮추며 유로존 성장 동력이 둔화할 것으로 봤다. 유럽중앙은행(ECB) 역시 지난 6월 올해 유로존 성장 전망치를 0.3% 낮췄다. 또 일본은 1.2%에서 1.0%로, 영국은 1.6%에서 1.4%로 각각 0.2%포인트 하향 조정했고, 신흥국인 브라질에 대해서는 2.3%에서 1.8%로 0.5%포인트나 빠질 것으로 전망했다. 최근 미국과의 무역전쟁에 휘말린 중국의 주요 경제 지표도 대체로 부진하다. 중국은 2분기 경제성장률 6.7%를 기록해 이전 3분기 연속 기록한 6.8%를 유지하는 데 실패했다. 양국의 무역전쟁으로 세계 주요국의 제조업 경기도 위태롭다. JP모건과 마킷 이코노믹스가 이달 초 발표한 7월 글로벌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는 52.7로, 경기 확장 기준선인 50은 넘었지만 3개월 연속 하락해 지난해 7월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PMI는 신규 주문, 출하량, 생산, 재고, 고용 등에 관한 설문을 통해 제조업의 경기 동향을 파악하는 지표인데 미주, 유럽, 아시아 등 전 지역에 걸쳐 저조했다. (서울=연합뉴스) 차지연 기자 = 문희상 국회의장은 19일 딩 중리(丁仲禮) 중국 전인대(전국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회 부위원장을 만나 남북문제 해결에 중국이 적극적 역할을 해줄 것을 당부했다. 문 의장은 이날 국회 접견실에서 딩 부위원장을 면담하고 “남북문제를 해결함에 있어 중국이 유엔 안보리 결의에 맞춰 북한에 대한 지속적인 제재와 적극적인 역할을 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이어 “한반도 문제에 있어 동북아 3국이 서로 ‘윈윈(Win-Win)’할 수 있도록 ‘동주공제(同舟共濟·같은 배를 타고 천을 건넌다)’의 정신으로 함께 협력하기를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현재 평양에서는 남북 정상들이 3번째 만남을 갖고 기대 이상의 성과가 있는 만남을 마쳤다”며 “이렇게 좋은 날 방한하게 된 것을 환영한다”고 말했다. 딩 부위원장은 “남북 두 정상의 만남을 매우 기쁘게 생각하며 중국은 남북간 교류를 통한 평화 이룩과 한반도 비핵화 실현을 지지한다”고 화답했다. 또 “현재 글로벌 경제 변화가 매우 불확실하게 흘러가지만 양국이 과학·경제 분야 등에서 지혜와 힘을 모아나가길 바란다”며 양국 의회간 교류 활성화, 한중 미세먼지 공동 대응, 문화교류 촉진 등 협력을 강조했다. 현지 기업인·노동자와 간담회…고용·산업 위기지역 체감경기 점검새만금 투자, 대체산업 발굴 등 건의 쏟아져…”고용창출 안되면 회생불능”(군산=연합뉴스) 민경락 기자 =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9일 고용·산업 위기지역인 군산을 방문해 “정부가 할 수 있는 지원이라면 지금까지 방식·절차를 벗어나서 하고 싶다”고 말했다. 육군은 같은 해 7월에는 조천읍 교래리 부근에 네 번째 비행장을 건설했다. 이전과 달리 해안지역이 아니라 내륙에 만들어진 비밀 비행장이다. 계획상 활주로는 1천m×100m와 900m×50m 2개다. 그 외 비행병 수용동굴 200명분, 연료동굴 연료 400통, 탄약 5t, 비행기 격납 동굴 12기분 등도 계획했다. ‘특공기’ 즉 가미카제를 띄우기 위한 비행장으로 파악됐다. 이 비행장은 현재 대한항공 정석비행장인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마지막 비행장은 4·3 사건 당시 서귀포시에 건설됐다. 현 서귀포시청 건물을 중심으로 동쪽으로 동홍천까지, 서쪽으로 선반내까지 잔디밭 비행장이었다. 오광협(85) 전 서귀포시장은 “4·3 당시 경찰이 서귀포 지역에 100사령부를 창설하고 비행장을 건설, 경비행기를 이용해 산악지대 시찰 등에 활용했다”고 설명했다. 이 비행장에는 1956∼1957년 대만의 제트기 1대가 착륙하다 폭발하기도 했다고 한다. 4·3 사건이 마무리되고 1970년대 중반에 비행장 부지들이 민간에 분양됐다. 현재 제주국제공항과 정석비행장만 운영되고 있다. 아직도 많은 일제강점기 흔적을 간직한 알뜨르비행장은 국방부가 소유한 채 공군 탐색부대 등을 건설하려고 하고 있다. 진드르비행장과 서귀포 비행장은 역사 속으로 완전히 사라졌다. ◇ 하늘과 땅, 바다에서 ‘가미카제’ 특공작전 일본군은 패전의 기색이 역력해지자 ‘본토 결전’에 착수했다. 1945년 3월 20일 ‘결호작전 준비요강’에 따라 북부 홋카이도의 ‘결1호 작전’부터 남부 규슈의 ‘결6호 작전’이 세워졌다. 그리고 유일하게 본토가 아닌 제주를 주무대로 상정한 ‘결7호 작전’이 수립됐다. 이어 7월 13일 육·해군 공통 ‘결호 항공작전에 관한 육·해군 중앙협정’ 별책이 내려졌다. 항공작전에서는 “주로 특공전법으로 미군의 상륙선단을 격멸한다’고 정했다. 미군이 제주도 상륙작전을 개시하면 가미가제의 자폭 공격으로 섬멸하라는 명령이다. 다음 날은 ‘결호작전에 있어서의 대전차 전투 요강’이 내려졌다. 육상전투의 출장만족보장 요점이 적의 근간 전력인 전차 격멸에 있음을 중시해 ‘일사필쇄의 특공에 의한 육박 공격’을 하라고 지시했다. 병종을 불문하고 직접 폭탄을 안고 달려가 자폭하며 적을 무찌르라는 것이다.

산업화의 열매가 기업에 많이, 노동자에게 적게 돌아간 것은 지연된 경제 민주화다. 국가 경제를 위해 노동자보다 기업이 먼저라는 논리가 지배했고, 정부는 기업 중심 정책을 폈다. 사회도 기업도 장시간 공짜 노동을 당연시했다. 여가를 갖고 정치에 참여하는 계급이 시민이고, 여가 없이 노동만 하는 계급이 노예라는 아리스토텔레스식 정의에 따르자면 한국인은 노예의 삶을 살았다.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건양대학교병원 직원이 얼굴도 모르는 환자를 위해 자신의 조혈모세포를 기증했다. 주인공은 김학순( 송고5·1경기장 집단체조 공연 관람한 뒤 7분가량 인사말 ‘생중계’북한주민 대상으로 한 한국대통령 첫 공개 대중연설(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이한승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지난 70년 적대를 완전히 청산하고 다시 하나가 되기 위한 평화의 큰걸음 내딛자고 제안한다”고 남북관계에 언급했다. 남북정상회담을 위한 평양 방문 이틀째인 문 대통령은 현지 5·1 경기장에서 집단체조를 관람한 뒤 인사말을 통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나는 북과 남, 8천만 겨레의 손을 굳게 잡고 새로운 조국을 만들어나갈 것이다. 우리 함께 새로운 미래로 동출장마사지 나아가자”면서 이 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 김 위원장과 합의한 평양공동선언의 주요 성과를 설명하며 “우리는 5천년을 함께 살고 70년을 헤어져 살았다”며 “우리 민족은 평화를 사랑한다. 그리고 우리 민족은 함께 살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영국의 주요언론들은 19일(현지시간)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세 번째 남북정상회담과 ‘평양공동선언’의 합의내용을 상세히 보도하는 한편, 향후 북미 간 비핵화 협상에 미칠 영향에 대한 전망도 내놨다. 영국 공영 BBC 방송은 이번 남북정상회담은 비핵화에 초점이 맞춰졌다고 소개했다. 당초 미국과 북한은 큰 틀에서 이에 대해 합의했지만, 구체적인 협상은 정체됐다. BBC는 김 위원장이 동창리 미사일 엔진 시험장과 발사대의 영구적 폐지, 영변 핵시설 폐쇄 및 국제 사찰단의 입국 허용 등을 수용하기로 했다고 전하면서 이번 정상회담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있어서 ‘큰 승리’라고 평가했다. BBC는 특히 이번 합의문 내용이 당장 북한의 핵무기 해체로 이어지지는 않겠지만 북미 간 협상이 진척될 수 있도록 하는 신뢰의 토대를 구축한 데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북한이 비핵화에 대한 의지를 다시 한 번 확인시켜준 것으로 해석했다. 영국 경제 일간 파이낸셜타임스(FT)는 김정은 위원장이 미국이 상응하는 양보 조치를 취할 경우 영변 핵시설을 폐쇄하겠다고 밝힌 것과 관련해 이는 현행 종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전환하는 것을 의미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FT는 전문가 평가를 인용해 북한이 현재 비축하고 있는 핵무기를 어떻게 해체할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은 만큼 이에 대해 미국이 어떤 반응을 보일지가 주목된다고 전했다. 영국 스카이 뉴스는 김 위원장이 가까운 장래에 서울을 방문하겠다고 한 약속이 실현되면 2차 세계대전으로 남북이 분단된 뒤 처음으로 북한의 지도자가 한국의 수도를 찾는 사례가 될 것이라고 소개했다. 보수 일간 텔레그래프는 최근 북한의 비핵화와 관련해 스피드 있고 구체적인 조치를 원하는 미국과 체제 출장샵안내 보장에 대한 확신을 요구하는 북한의 입장이 간격을 좁히지 못하면서 북미 간 협상이 교착 상태에 빠져있었다고 전했다. 텔레그래프는 양측 모두 먼저 물러서지 않자 협상의 불씨를 살리기 위해 문재인 대통령이 중재자로서 이번 남북정상회담에 나섰다고 설명했다. (서울=연합뉴스) 정성호 배영경 기자 = 역사적인 제3차 평양 남북 정상회담이 이뤄진 18일 경제계는 향후 남북간 경제협력 활성화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냈다. 다만 재계는 유엔과 미국 등 국제사회의 대북 경제제재가 여전한 만큼 매우 조심스러운 태도다. 당장 가시적인 경협 사업 프로젝트가 나오기는 어렵지 않겠느냐는’신중 모드’가 감지된다. 이날 주요 경제단체나 대기업들은 대부분 “공식적인 입장이 없다”고 밝혔다. 삼성과 현대자동차[005380], LG[003550], SK 등 총수나 주요 경영진이 대통령을 수행해 방북한 대기업은 물론 대한상공회의소, 한국경영자총협회 등은 모두 공식 입장을 내지 않았다. 재계 관계자는 “대북 제재가 여전히 유효한 상황에서 북한과 사업을 추진할 경우 자칫 우리 기업도 제재를 받게 될 수 있다”며 “외교적으로 예민한 문제인 만큼 기업들도 공식적인 코멘트를 내기 힘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시험에 대하여 시험 응시자들은 듣기, 읽기, 쓰기, 말하기 능력을 측정 받게 됩니다. 모든 시험 응시자들은 1(non-user)에서 9(expert user)까지 점수를 부여받게 됩니다. (서울=연합뉴스) 오수진 기자 = 서울시 외국인 지원기관 서울글로벌센터는 오는 송고 한국의 중앙집중 현상은 6·13 지방선거에서도 드러났다. 더불어민주당은 압승을 거두었다. 자유한국당은 궤멸하다시피 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운영, 한반도평화 노선이 지지받은 결과다. 한국당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사태에도 시대 변화를 따라잡지 못하다 심판받았다.

MEN1112/OBT357 is a monoclonal antibody targeting CD157, a myeloid marker present on leukemia cells. Menarini has partnered with Oxford BioTherapeutics to conduct the development of the compound. A comprehensive work of preclinical characterization has been already fulfilled and MEN1112/OBT357 is currently in phase I clinical trial for the treatment of patients with relapsed/refractory (R/R) Acute Myeloid Leukemia (AML). (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세계 196개국 대표가 모이는 제73차 유엔총회가 오는 18일(현지시간) 오후 뉴욕 유엔본부에서 개막한다. 유엔총회는 대표적인 다자외교 무대로 ‘외교의 슈퍼볼’로도 불린다. 특히 3차 남북정상회담 일정과도 사실상 맞물려 진행되는 것이어서 주목된다. 올해는 ‘모두에게 의미 있는 유엔 만들기: 평화롭고 평등하며 지속가능한 사회를 위한 글로벌 리더십과 책임 공유’를 주제로, 지속가능한 개발과 국제평화·안보, 인권 등 9개 분야 175개 의제에 걸쳐 토의가 이뤄진다. 하이라이트는 정상급 인사들이 대거 참여하는 ‘일반토의’(General Debate)다 오는 25일부터 일주일간 열리는 일반토의에는 국가원수 97명, 부통령 4명, 정부 수반 41명, 부총리 3명, 장관 46명 등 196개 회원국 수석대표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문재인 대통령도 유엔총회 참석차 다음 주 뉴욕을 방문한다. 관례에 따라 브라질 대표가 25일 첫 번째 연사로 나서고, 유엔 소재국인 미국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두 번째로 연설한다. 제10차 유엔총회 시 어느 나라도 첫 번째 발언을 원하지 않은 상황에서 브라질이 지원한 것을 계기로 이후 브라질이 첫 번째로 발언하는 게 관행으로 굳어졌다. 국가원수(대통령 또는 국왕), 정부 수반(총리), 부통령·부총리·왕세자, 외교부 장관 등의 순으로 연설 순서가 배정된다. 북한 리용호 외무상은 29일로 예정돼 있다. 6·12 북미정상회담 이후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유엔총회 참석 가능성이 거론됐지만, 현재로써는 시간적 물리적으로 어렵다는 분위기다. 무엇보다 ‘북핵 외교전’이 주목된다. 지난해엔 북미가 거센 설전을 주고받으면서 군사적 긴장이 높아졌지만, 올해는 밀고 당기는 북핵 협상과 맞물려 치열한 ‘외교 수싸움’이 전개될 것으로 보인다. 유엔 안보리의 대북제재와 관련해서도 신경전이 벌어질 수도 있다. 미국을 비롯한 서방진영은 강력한 제재에 무게를 두고 있지만, 러시아와 중국은 제재보다는 외교에 방점을 찍는 분위기다. 당장 유엔총회 개막 전날인 17일 긴급소집된 안보리에서도 미국과 러시아는 대북제재 문제를 놓고 노골적인 대립각을 세웠다. (서울=연합뉴스) 윤선희 김은경 기자 = 제3차 남북정상회담이 평양에서 열리자 한반도관광 시대에 한 발짝 더 가까이 다가갔다는 기대에 관광업계가 반색하고 있다. 한국관광협회중앙회는 “아직 조심스럽지만, 금강산이나 출장맛사지 백두산 관광이 재개되면 여행사 쪽에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며 “관광 콘텐츠가 확대된다는 측면에서 기대가 크다”고 18일 밝혔다. 그러면서 “재개는 환영하지만, 안전 문제 등 산적한 문제들이 많다”며 “사전에 잘 준비해 재개 후 원활하게 한반도관광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강원도와 북한, 러시아, 일본 등을 잇는 크루즈 관광을 구상하는 롯데관광개발은 “남북 관계가 진전되는 모습에 기대가 커지고 준비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다만 “여행 산업이 재개하려면 인프라 부분이 중요하니 섣불리 구체적인 움직임을 보이기는 힘들다”며 “더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금강산에 리조트와 골프장을 보유한 아난티는 앞서 “남북 관계가 개선돼 금강산에 다시 갈 수 있게 되면 금강산 골프 리조트를 빌 게이츠도 한번 관광하고 싶을 만한 곳으로 만들겠다”는 포부를 밝힌 바 있다. 한국관광공사와 지방자치단체들도 북한의 유엔 제재가 풀리는 것을 전제로 한반도관광에 대해 다양한 구상을 하고 있다. 안영배 한국관광공사 사장은 “북한과 함께하는 한반도관광은 한국관광산업을 또 다른 차원으로 업그레이드할 수 있는 프로젝트”라며 “비무장지대(DMZ)를 세계적인 평화관광 브랜드로 만들어나가는 과정에서 난개발을 막고 효율적으로 상생 성장의 거점을 만들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역설한 바 있다. 한국관광공사는 지난달 조직개편을 하면서 한반도관광센터를 신설했고 문체부, 3개 광역시(인천·경기·강원), 10개 기초지자체와 함께 20일 DMZ 평화관광추진협의회를 발족한다. 강원도와 경기도 등도 이미 접경지역에서 뮤직 페스티벌, 예술제를 개최하거나 접경지역을 문화와 안보, 예술을 주제로 하는 관광특구로 지정하는 방안을 추진하는 등 다양한 한반도관광 활성화 방안을 구상하고 있다.

이 돌다리가 왜 육거리시장 밑에 묻혀 있는 것일까. 그 원인은 1906년 발생한 대홍수에서 찾을 수 있다. 청주를 남북으로 가로지르는 무심천은 지금보다 훨씬 동쪽인 육거리시장 쪽으로 흘렀다. 무심천은 청주읍성으로 적군이 침입하는 것을 막는 일종의 해자(垓字·성 둘레 연못) 역할도 했는데, 그러다 보니 자연스럽게 청주읍성 남문과 연결된 남석교 주변에는 주막과 시장이 생겨 사람들로 북적거렸다고 한다. 그러다가 1906년 대홍수가 나면서 무심천의 물길이 서쪽으로 이동했고, 물이 흐르지 않게 된 남석교 바닥에는 매년 흙이 쌓이면서 돌다리로서의 효용 가치를 잃고 말았다. 일제는 1932년 청주 석교동 일대 제방공사를 하면서 이 돌다리를 흙으로 묻어버렸다. 도시 정비를 내세웠지만 실제로는 민족문화를 말살하려는 의도로 남석교를 묻어버렸다고 보는 시각이 많다. 대만 누리꾼, 자살 동기된 문장의 IP추적, 베이징으로 밝혀내(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쑤치청(蘇啓誠) 대만 주일 대표부 오사카 사무처 처장이 지난 14일 자살한 이유가 중국 베이징(北京) 인터넷주소(IP)의 누리꾼이 올린 가짜 글 때문이었다고 대만 빈과일보 등 대만 언론이 16일 보도했다.군사공동위원회 가동…GP 시범철수·DMZ 유해발굴·JSA 비무장화 합의MDL 군사 훈련 중지·비행금지구역 설정…한강하구 공동이용수역 설정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김호준 백나리 기자 = 남북은 19일 평양에서 열린 제3차 정상회담에서 육상과 해상, 공중을 포함한 모든 공간에서 일체의 적대행위를 금지하는 내용을 골자로 ‘판문점 선언 이행을 위한 군사분야 합의서’를 채택했다. 이 합의서에는 서해 상에 평화수역과 시범적 공동어로구역을 설정한다는 내용과 함께 비무장지대(DMZ) 내 GP(감시초소) 시범철수, 공동유해발굴, 출장코스가격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비무장화 등 DMZ의 평화지대화를 위한 방안도 담겼다. 합의서에 따르면 남북은 육해공을 비롯한 모든 공간에서 군사적 긴장과 충돌의 근원이 되는, 상대에 대한 일체의 적대 행위를 전면 중지하기로 했다. 양측은 군사적 충돌을 야기할 수 있는 모든 문제를 평화적 방법으로 협의·해결하며 어떠한 수단과 방법으로도 상대방의 관할 구역을 침입 또는 공격하거나 점령하는 행위를 하지 않기로 했다.은행·환전소·사치품 매장 혼잡…터키한인회 웹사이트에 ‘직구족’ 몰려韓 기업 “팔수록 손해”…한인 직원 “한국행 항공권도 사기 버겁다” 토로 최근 잠재력이 큰 아프리카 시장을 둘러싼 주요국의 경쟁이 치열한 양상이다.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는 지난달 송고 (SHENYANG, China, Aug. 31, 2018 AsiaNet=연합뉴스) Nearly a thousand entrepreneurs gathered in Shenyang at the end of August for the “Top 500 Summit for China’s Private Enterprises”. According to Liaoning Provincial Party Committee, Huawei, Suning, Evergrande, MI, FOSUN and other Chinese well-known private enterprises actively participated in the summit. This summit also attracted great attention and interest from Boeing, Oracle, Visa in the United States, ING Bank from the Netherlands, State Bank of India and other international enterprises. As China’s old industrial base, Liaoning has again attracted the attention of investors at home and abroad.에픽게임즈 메인스폰서 맡고 구글·페이스북 등 해외 기업 참가(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국제게임전시회 ‘지스타 2018′이 오는 11월 부산 벡스코에서 역대 최대 규모로 치러진다. 지스타조직위원회는 18일 오전 서울 양재동 더케이호텔앤리조트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17일 기준 B2C관 1천773 부스, B2B관 1천101부스 등 총 2천874부스가 지스타에 참여한다고 밝혔다. 이중 넥슨이 B2C관 단일 규모로는 최대인 300부스 규모다. 한국게임산업협회가 주최하고 지스타조직위원회, 부산정보산업진흥원이 공동 주관하는 지스타는 11월 15일부터 18일까지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다. 올해 공식 슬로건은 ‘게임, 우리의 별이 되다(Let Games be Stars)’로 정해졌다. 작년 최종 부스는 B2C관 1천657부스, B2B관 1천200부스로 최종 2천857부스였다. 35개국 676개사가 참여했으며 관람객은 2만7천여명에 달했다. 강신철 지스타조직위원장은 “B2C관은 조기신청 접수 10일만에 마감됐고 B2B관도 해외 각국에서 공동관 참여가 예정되는 등 업계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며 “올해도 지스타가 종합 게임 문화 축제로 굳건히 자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메인 스폰서로는 글로벌 인기 게임 ‘포트나이트’의 제작사인 에픽게임즈가 선정됐다. 조직위는 “올해를 계기로 글로벌 시장에서 지스타 위상이 강화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트위치는 4년 연속 글로벌 미디어 파트너로 참여해 지스타 현장을 다양한 콘텐츠를 통해 전 세계 게임 유저들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에픽게임즈를 포함해 구글코리아, X.D 글로벌, 페이스북 등 해외 기업들이 다수 참여하며 홍콩, 대만, 폴란드, 캐나다, 스웨덴, 영국 등은 공동관 및 사절단 형태로 지스타 현장을 방문할 것으로 알려졌다. 문화행사도 업그레이드됐다. 작년 시범사업으로 추진됐던 코스프레 행사는 올해 경연 형식의 ‘코스프레 어워즈’로 확대 운영된다. 오디토리움에서는 지스타 페스티벌의 일환으로 EA 공식 e스포츠 출장안마추천 행사가 개최된다.

올해 제주도에 예멘인 500명가량이 들어와 난민신청을 한 뒤 시작된 우리 사회 난민 갈등은 착잡한 심정이 되게 한다. 난민 문제가 부각될수록 한국이 인도주의 측면에서 경제 규모에 걸맞은 역할을 하지 못하고 있는 현실이 드러나기 때문이다. 그런데도 일각에서는 한국이 난민을 무분별하게 받아들이는 것으로 오해하고 있고, 심지어 진짜 난민과 가짜 난민을 구분하지 못하는 것 같아 안타깝다.”정상회담 내용은 대북제재 등 선행조건 풀렸을 때 가정한 것”"총리 ‘금리’ 관련 발언은 원론적 얘기…재정정보 유출은 심각한 일” (군산=연합뉴스) 민경락 기자 =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9일 “남북경협은 늘 천명한 것처럼 차분하고 질서 있게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김 부총리는 이날 군산 고용·복지 플러스센터에서 기자들과 만나 “남북경협은 국제사회 협력이 대단히 중요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날 발표된 남북 평양공동선언에 포함된 동해선·경의선 철도·도로 연결 현대화 사업 등 경제 안건을 두고는 “대북제재 등 선행 요건이 풀렸을 때를 가정하고 나온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남북 정상회담 안건 중 경제 문제는 주된 이슈는 아니었다”라며 경제정책을 총괄하는 부총리 등이 참석하지 않은 것도 이와 관련이 있다고 설명했다. 최근 재정정보 무단 유출 사건에는 “접속자가 비인가 영역까지 들어와 많은 양의 정보를 다운받고 그 정보를 반납하지 않은 것은 심각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지금까지 1천400명에게 계정이 부여됐지만 단 한 번도 없던 사례”라며 “사법 당국에서 조사를 통해 의도성 등을 명명백백하게 가릴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논란이 된 이낙연 국무총리의 금리 관련 발언에는 “국회 답변 과정에서 나온 것으로 원론적인 얘기를 한 것으로 본다. 어떤 의사표시를 할 의도는 아닌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지난 13일 국회에서 금리 인상 여부와 관련해 “좀 더 심각히 생각할 때가 충분히 됐다는데 동의한다”고 밝혀 정부가 한은에 금리 인상을 압박하는 것 아니냐는 논란이 불거졌다. 김 부총리는 “금리 문제는 금통위에서 결정해야 할 사안”이라며 원론적인 입장을 되풀이했다. 군산 GM공장 활용안에는 “GM 입장도 있고 내부 협의도 필요하다. 군산 경제를 위해 정부가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답했다. 자료 제공: The Organizing Committee of the Internet Security Conference (ISP) (서울=연합뉴스) 오수진 기자 = 여성가족부 산하 한국건강가정진흥원(한가원)은 이주여성의 성폭력·가정폭력에 대한 인권보호 지원 체계를 강화하기 위해 오는 송고”공동선언 이행하면 이산상봉·협력사업도 해결”(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북한은 송고네덜란드 언론 “남북, 올림픽 공동 개최하면 관계개선 큰 돌파구”벨기에 언론 “핵시설 폐기 약속한 北, 美로부터 어떤 보상 기대하는지 불명확” (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네덜란드와 스웨덴, 벨기에 언론 등은 19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합의해 발표한 ‘평양공동선언’을 사실 위주로 신속하게 보도했다. 스웨덴 언론은 북한이 장거리 미사일 관련 시설을 영구 폐기하기로 한 점에 의미를 뒀고, 네덜란드 언론은 남북한이 2032년 하계 올림픽 공동개최를 추진하기로 하는 등 한반도 평화 정착과 공동발전을 위해 노력하기로 한 점에 주목했다. 스웨덴 공영방송인 SVT는 평양공동선언에서 김 위원장이 북한의 가장 중요한 미사일 관련 시설인 동창리 엔진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를 영구적으로 폐기하기로 하고 국제 전문가들이 이를 참관하도록 허용하기로 했다는 점에 비중을 둬 보도했다. 방송은 또 김 위원장이 한반도를 핵무기가 없는 평화지역으로 만들겠다고 합의했다고 언급한 문 대통령의 발언을 소개하기도 했다. 이어 방송은 김 위원장이 기자회견에서 서울을 가까운 장래에 답방하기를 원한다고 답변한 것과 관련, 지금까지 남북정상회담이 평양과 판문점에서 열린 점을 상기시키며 “김 위원장의 남한 방문이 이뤄지면 한국 전쟁 이후 북한의 지도자가 남한을 방문하는 첫 케이스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네덜란드 방송인 RTL은 ‘남북한이 올림픽 공동개최를 원한다’는 제하의 기사에서 남북 정상 간 평양공동선언을 보도했다.각종 대회 우승으로 조선족 위상 높이는 ‘조선족 사회의 자랑’(하얼빈=연합뉴스) 강성철 기자 = 2007년 중국조선족청소년음악제 대상, 2010∼2011년 하얼빈시 학생합창 콩쿠르 대상, 2016년 헤이룽장성 학생합창 콩쿠르 대상, 2008년 한국KTF청소년합창단과 합동연주회, 2009년 안중근 의사 의거 100년 기념 이화챔버콰이어와 합동연주, 2012년 한중수교 20년 방한 음악회……. 이 모든 성과의 주인공은 하얼빈시의 ‘유나이티드소녀방송합창단’이다. 조선족 소녀들로 이뤄진 합창단으로 각종 대회에서 우승을 휩쓸고 있으며 한국 공연까지 펼치는 등 독보적인 위상을 누린다. 합창단은 현지 시간으로 15일 하얼빈사범대 음악홀에서 열린 ‘제14회 홈타민컵 전국 조선족 어린이 방송문화축제’ 개막식 축하공연에도 무대에 올라 ‘행복을 주는 사람’ ‘허난설헌 아리랑’ ‘넬라 판타지아’ ‘아리랑’ ‘민요 메들리’ 등 가곡·가요·조선족 민요 등을 선보이며 박수갈채를 받았다. 한국유나이티드제약(대표 강덕영)은 지난 2006년 조선족 어린이에게 우리 노래의 아름다움을 전하고 자긍심을 고취하기 위해 합창단을 결성했다. 하얼빈시 조선족 제1중학교(중고등학교 합동과정) 학생들로 구성된 이 합창단은 중2부터 고2까지 40명으로 구성됐다. 단장을 맡아 합창단을 이끄는 김춘산 흑룡강조선어방송국 부장은 “국제청소년축제에 중국 대표로 선발될 정도로 인정받고 있어서 조선족 사회의 자랑”이라며 “외부에서는 성악을 전공하는 학생들로 구성된 합창단이냐고 묻는데 전부 일반 학생들”이라고 밝혔다. 창단 때부터 함께하는 전춘호 지휘자와 최설화 반주 교사는 “대회 때마다 우승하는 비결은 꾸준한 연습 덕분”이라며 “실력이 늘면서 학업뿐만 아니라 모든 생활에서 자부심을 품게 되는 게 제일 큰 보람”이라고 자랑스러워했다. 교육을 맡은 장병혁 국제문화예술교육원장과 합창단 예술감독인 윤장미 소프라노도 매년 워크숍을 진행하고, 한국유나이티드제약은 합창단 연주복과 악보를 비롯해 운영 경비 등을 지원한다. 4년째 단원으로 활동하는 김홍리(고2) 학생은 “매주 수요일과 토요일의 연습시간이 가장 행복하다”며 “학업의 스트레스도 해소되고 하모니가 울려 퍼지면 가슴이 벅차올라 신난다”고 참가 소감을 밝혔다. 최금순(고2) 학생도 “노래에 자신이 없었는데 이제는 가족 모임 등 각종 축하 행사에서 앞장서 노래한다”며 “무대에 오르면 특별한 사람이 된 느낌이 들어 행복하다”고 활짝 웃었다. 이 합창단은 공연을 통해 한중 양 국민의 우의와 문화교류 증진에 기여한 공로로 2012년 주선양한국총영사관으로부터 표창장을 받기도 했다. 장병혁 원장은 “합창에서 제일 중요한 것은 혼자 목소리를 뽐내지 않고 서로의 목소리를 하나로 모으는 합동심”이라며 “실력이 모자라는 학생도 자신감을 가질 수 있게 채근하지 않고 늘 격려하고 있다”고 교육방식을 소개했다.

(포천=연합뉴스) 권숙희 기자 = 19일 오후 1시 30분께 경기도 포천시 소흘읍 이곡리의 한 단독주택에서 불이 나 약 40분 만에 완전히 꺼졌다. 이 불로 인명피해는 없었으나, 주택 1동(130㎡) 내부가 완전히 타 약 7천만원(소방서 추산)의 재산 피해가 났다.사회 본문배너 소방당국은 주방에서 불이 시작됐다는 신고자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송고한반도 新경제구상 맞닿아…비핵화 ‘되돌릴 수 없는 지점’ 도달이 관건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기자 = 남북이 서해와 동해 주변에 각각 공동특구를 조성하자는 경제협력의 큰 그림이 19일 평양에서 열린 남북 정상회담에서 그려졌다. 서쪽은 실물경제를 중심으로 한 경제공동특구를, 동쪽은 관광사업에 주력하는 관광공동특구를 만들자는 데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합의한 것이다. 두 정상은 이날 ‘평양공동선언’에서 “남과 북은 상호호혜와 공리공영의 바탕 위에서 교류와 협력을 더욱 증대시키고, 민족경제를 균형적으로 발전시키기 위한 실질적인 대책들을 강구해나가기로 하였다”고 발표했다. 그러면서 언급한 두 가지 ‘실질적인 대책’이 동·서해를 따라 남북을 오가는 철도·도로를 연결하는 물류 사업, 그리고 동·서해와 연안에 조성될 것으로 보이는 공동특구다.(고성=연합뉴스) 이종건 기자 = 폐기물처리시설 소실로 쓰레기 처리에 애를 먹는 강원 고성군이 시설복구비를 정부로부터 지원받게 돼 시설복구에 탄력이 예상된다.(하노이·서울=연합뉴스) 김권용 특파원 김효정 기자 = 북한을 탈출해 중국과 라오스를 거쳐 한국으로 오려던 탈북자 송고 송고프레스센터에도 방송·통신망 제공…전문인력 60여명 투입(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KT[030200]는 18∼20일 평양에서 열리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세 번째 남북정상회담 남측 주관통신사업자로 선정돼 통신 시스템 등을 지원한다. KT는 2018 남북정상회담 평양 준비위원회와 이런 내용을 담은 주관 통신 지원에 관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로써 KT는 지난 4월 판문점에서 열렸던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정상회담에 이어 또다시 통신 지원을 맡게 됐다. 협약에 따라 KT는 평양 정상회담 관련 통신 시스템 및 시설을 구축하고, 통신 서비스 운영에 필요한 기술을 지원하게 된다. 또한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 총 1천석 규모로 마련된 메인 프레스센터에 방송·통신망을 제공해 평양 정상회담의 실시간 상황을 중계한다. KT는 정상회담 통신 지원을 위해 네트워크 전문인력 60여명을 투입했다. KT 직원들로 구성된 IT서포터즈 10여명도 DDP 프레스센터에서 취재진과 스태프에 급속충전 서비스를 제공하고, 각종 IT 문제 해결을 지원한다. KT 네트워크부문장 오성목 사장은 “KT는 국민 기업으로서 통신 네트워크를 통해 남과 북의 신뢰관계 강화에 중추적 역할을 해왔다”며 “이번 정상회담에서도 완벽한 통신 지원으로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北, 대북전단·언론비방 중단 요구…南, 통제못한다 반박정부, 천안함·연평도 문제 北책임 거론… 송고 송고(대구=연합뉴스) 김선형 기자 = 대구지방환경청은 19일 운문호에 내렸던 조류경보 ‘관심’ 단계를 해제했다. 지난 10일과 17일 운문호에서 유해 남조류 세포 수를 측정한 결과 2차례 연속 관심 단계 기준(1천cells/㎖ 이상∼1만cells/㎖ 미만)보다 적게 검출됐기 때문이다. 운문호에는 지난달 8일부터 42일 동안 조류경보 관심 단계가 발령됐다. 이로써 경북에서 조류경보 관심 단계가 발령된 지점은 영천호, 안계호만이 남았다.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글로벌다문화센터는 지난 송고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글로벌다문화센터는 지난 송고 솔트레이크시티 경제개발부 부장 Lara Fritts는 회의에서 “위도와 고도가 높은 도시는 더 심각한 난방, 교통 및 환경 문제에 직면한다”라며 “솔트레이크시티는 2040년까지 지역 전기 수요를 지원하고자 100% 재생에너지를 사용하고, 온실가스 배출량을 80% 감축해 모든 시민이 추운 겨울에도 상쾌한 공기를 마실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솔트레이크시티의 자원 계획에서 영감을 받은 선양 시 정부는 석탄에서 재생에너지로 전환하기 위해 우리 도시와 깊고 긴밀하게 협력하고 있다”라고 언급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메리어트 인터내셔널은 셀렉트 서비스 브랜드 호텔이 국내 시장에 안착해 성공적인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며 호텔을 추가로 열겠다고 밝혔다. 메리어트 인터내셔널은 송고 “유엔의 자기 검열…유엔이 그동안 뭐 했는지 조사해야” (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미얀마 로힝야족 탄압 문제를 다뤘던 유엔 진상조사단이 유엔의 대응 방식을 강하게 비판했다. 최근 로힝야족 탄압을 대량학살로 규정하며 미얀마 군 지휘부의 처벌을 촉구했던 진상조사단은 18일(현지시간) 유엔 인권이사회에 제출한 최종 보고서에서 유엔을 향해서도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중국 (타이저우) 국제의료기기전시회는 장쑤 성 인민 정부가 개최하는 유일한 의료기기전시회다. 이 전시회는 장쑤 성 인민 정부가 후원하며, 과학기술부, 상무부, 국립건강위원회 및 CDA(China Drug Administration)가 지원한다. 지금까지 1,000개가 넘는 중국 및 해외 기업이 박람회 참여 신청을 마쳤으며, 그중 해외 기업은 260개가 넘는다. 올해 전시업체, 참가 국가 및 참가 지역의 수는 작년과 비교해 많이 증가했다. 총면적이 50,000㎡가 넘는 올해 박람회는 6개의 주요 플랫폼과 6개의 전시 영역을 설정하고, 20건이 넘는 특별 의료기기 행사를 개최함으로써 국제화와 산업 영향력 측면에서 더 큰 획기적 발전을 이룰 것으로 기대된다. 연락책이 민해경이라면, 이 모임의 중심축은 남궁옥분과 김승현이다. 둘은 1982년부터 가수와 작사가로 인연을 맺어 36년째 절친으로 지내고 있다. 남궁옥분의 히트곡 ‘나의 사랑 그대 곁으로’를 작사한 이가 바로 베테랑 MC 김승현이다. “해군 복무 중일 때 작사했는데 대박이 났죠. 그 인연에 더해 동네 친구까지 되면서 식구 같은 사이가 됐죠. 옥분이랑 전화통화를 1시간씩 하기도 해요.(웃음)”(김승현) “대한민국에서 유일하게 세상을 바라보는 시선이 저랑 99% 같은 사람이 김승현이에요. 서로에 대한 깊은 신뢰가 있어서 어떤 상황이 벌어져도 서로의 마음을 알아주는 친구죠.”(남궁옥분) 9일 콘서트는 이러한 이들의 우정이 더더욱 빛을 발하는 자리다. 마음이 통하는 친구들끼리 함께 무대에 올라 공연하니 최상의 하모니가 빚어질 수밖에 없다. “어쩌면 서로 비슷한 사람들끼리 만났다면 충돌할 수도 있었을 것 같아요. 그런데 우리는 다 다른 색깔이고 나이가 들어서 만나서인지 깊이있는 속얘기도 털어놓으면서 마음을 나누고 있어요. 그러니 콘서트를 함께 하면 서로 다른 빛깔이 어우러질 때의 뿌듯함을 느껴요.”(남궁옥분) “이번 콘서트 정말 너무 기대돼요. 제가 딴 데서는 앙코르에 잘 응하지 않는데 이번에는 꼭 응해야 할 것 같아요.(웃음)”(민해경) “공연이 끝날 때까지 으쌰 으쌰 하는 분위기를 끌어가려고 해요. 그렇게 즐겁게 콘서트를 마치고 나면 신나게 뒤풀이도 하려고요. 벌써 예약해뒀어요.(웃음)”(김승현) 이 포럼은 국제 민간 항공업계의 “올림픽”이자 “세계 엑스포”로 불린다. 2108 세계노선개발포럼은 전례 없는 규모로 개최될 전망이다. 이번 포럼에는 115개국의 항공사, 공항 행정기관, 정부 및 여행사의 귀빈 3,500명 이상이 참석할 것으로 예상되며, 이는 1995년 제1회 포럼 이후 신기록이다. 이 대형 행사는 국제 시장에서 광저우와 중국을 위한 주요 기회를 창출했으며, 광저우가 국제 항공 허브로 부상하는 것을 목격하게 된다. 두 정상은 배석자를 한 명만 둔 채 허심탄회한 대화를 한 뒤 한반도 평화를 위한 ’9월 평양공동선언문’을 공동 기자회견 형식으로 발표했다. 두 정상은 복도를 지나 함께 회담장으로 향할 때나, 회담이 끝나고 다음 일정을 위해 이동할 때, 서명식장에서 다시 만나 합의서에 서명할 때 얼굴을 마주하면 수시로 환한 미소를 주고받는 등 자연스러운 친밀감을 보였다. 정상회담 일정을 소화한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김정숙 여사, 리설주 여사와 함께 옥류관에서 평양냉면으로 오찬을 하기 위해 곧장 다시 만나 1시간 20분 가량 시간을 함께 보냈다. 예정된 오찬 시작 시간보다 40여분 늦은 낮 12시 42분께 옥류관에 입장한 두 정상은 평양냉면을 소재로 가벼운 이야기를 주고받으며 맛있게 식사하는 등 내내 화기애애한 모습을 보였다. 천 위원장은 인터뷰에서 일반 노동력 이민이 아닌 대만업계가 필요로 하는 중견 기술자와 외국전문인력, 콜걸추천 해외 거주 대만인 및 투자이민을 적극 장려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대만 내정부의 통계에 따르면 송고(서울=연합뉴스) 보이스피싱(전화금융사기) 수법이 갈수록 진화하면서 올해 상반기 피해액이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70% 넘게 급증했다고 한다. 10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올 상반기 보이스피싱 피해액은 1천802억 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73.7%(764억 원) 늘어났다. 피해자 수는 2만1천6명으로 1년 전보다 56.4%(7천573명) 증가했다. 매일 국민 116명이 10억 원(1인당 평균 860만 원)의 피해를 보는 셈이라니 그 규모가 놀랍다. 외무부는 “북한이 안보리 대북 제재 결의가 규정한 석유제품 수입 쿼터를 넘겼다는 미국 측의 결론은 ‘수학적 모델화’ 방식에 근거한 것으로 설득력 있는 증거로 보강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또 ‘러시아가 대북제재위원회 전문가패널의 중간보고서 작성 작업에도 개입했다’는 헤일리의 비판에 대해선 “전문가패널 보고서에 수정을 가하는 것은 정상적인 관행”이라며 “미국은 보고서에 자신들의 견해만 반영되길 바라면서 보고서 채택을 차단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외무부는 그러면서 “안보리 9월 의장국을 맡은 미국이 안보리 자체와 대북제재위원회를 비롯한 산하 조직들을 자신들의 통제하에 두려는 시도를 강화한 것은 깊은 유감을 불러일으킨다”고 꼬집었다. 헤일리 대사는 앞서 17일 뉴욕 유엔본부에서 ‘비확산 및 북한’을 주제로 열린 안보리 회의에서 러시아의 지속적이고 광범위한 대북 제재 위반 증거가 있다면서 북한이 불법적으로 석유제품을 획득하도록 러시아가 돕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미국이 올해 불법적인 선박 간 환적 방식으로 북한에 정제유 제품을 제공한 사례 최소 148건을 추적했다고 했다. 헤일리는 “러시아의 제재위반은 일회성이 아니라 체계적(systematic)”이라면서 “러시아는 제재위반을 멈춰야 하고, 제재위반 증거를 은폐하려는 시도를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안보리 산하 대북제재위원회 보고서에 당초 포함된 러시아의 제재위반 내용이 러시아의 요구로 빠진 것을 지적한 것이다. 헤일리 대사는 러시아 제재위반 내용이 빠진 보고서를 ‘오염된 보고서’라고 언급했다.

◇ 르완다 커피 해발고도가 높다는 것은 즉 커피 생산이 가능하다는 이야기다. 보통이 해발고도가 1천m급이며 수도인 키갈리마저 1천500m나 된다. 고릴라 투어로 유명한 루헹게리 인근의 볼케이노스 국립공원이 있는 비룽가 산(Virunga Mountains)은 2천500m쯤 된다.연방하원 연설…”무슬림·유대인도 우리 사회의 일부”EU 회원국 상대로 난민 문제 연대 촉구시리아서 화학무기 사용 시 군사개입 가능성 열어놔 수색을 시작한 지 1시간 20분만인 오후 6시 34분께 수색대는 오월드 내 뒷산에서 퓨마를 발견하고 마취총을 쐈다. 수색대는 퓨마가 쓰러지기를 기다렸지만, 퓨마는 오월드 내부를 계속 배회하다가 이내 수색대의 시야에서 사라졌다. 퓨마가 마취총을 맞고도 쓰러지지 않은 것에 대해 오월드 관계자는 “동물의 몸에 마취약이 퍼지기까지 5∼10분가량 소요되는데, 그 사이 퓨마가 도망갔다”고 설명했다. 수색대와 쫓고 쫓기는 추격전을 벌이던 퓨마는 오후 8시 20분께 다시 발견됐지만, 재빨리 도망가면서 포획에 실패했다. 날이 어두워지면서 퓨마를 찾기 어렵다고 판단한 오월드 측은 결국 사살하기로 결정했다. 사살 결정은 오월드 관리책임자인 유영균 대전도시공사 사장이 한 것으로 전해졌다. 유 사장은 이날 언론 브리핑에서 “날이 어두워져 퓨마 수색이 쉽지 않은 콜걸업소 데다 퓨마가 오월드 울타리를 넘어 도망갔을 수 있다는 점 등을 고려해 매뉴얼에 따라 사살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마취에서 깬 퓨마가 공격성이 강해진 데다 오월드 울타리를 벗어날 경우 자칫 시민안전을 위협할 수 있는 상황이었다는 설명이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결국 오후 8시 38분께 엽사와 사냥개를 투입했고, 퓨마는 탈출 신고 4시간 30분 만인 오후 9시 44분께 다시 발견돼 엽사에 의해 사살됐다. 대전시는 사살 직후인 9시 46분께 시민들에게 긴급재난문자를 보내 퓨마 사살 사실을 알렸고, 시민들은 놀란 가슴을 쓸어내렸다. “With these ground-breaking advances, the HistoCore SPECTRA Workstation promises to enhance the quality, the safety and the speed at which labs deliver diagnosable glass-coverslipped slides in today’s demanding environment,” said Reimer.(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유럽연합(EU)의 행정부 격인 집행위원회는 18일 독일의 자동차 제조업체인 BMW와 다임러, 폴크스바겐 그룹이 자동차 배기가스를 줄이는 기술을 경쟁적으로 개발하거나 출시하지 않기로 불법 담합한 의혹이 있다며 이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영주=연합뉴스) 영주시는 추석을 앞두고 21일부터 가흥동과 상망동을 잇는 6.6㎞ 국도 대체 우회도로가 개통한다고 19일 밝혔다. 부산지방국토관리청이 2009년부터 1천577억원을 들여 봉산터널, 나무고개교차로 4곳 등을 설치했다. 이에 따라 상망동 교차로에서 중앙고속도로 영주IC까지 걸리는 시간이 20분 이상 줄고 봉화군, 영주 순흥면 등으로 쉽게 갈 수 있다. 태풍이 전날 오후부터 중국 본토에 상륙하면서 태풍의 진행 경로에 있는 광둥(廣東) 성, 하이난(海南) 성, 광시(廣西)좡족 자치구 등 중국 남부 지역도 비상태세에 돌입했고, 광둥 성에서만 245만 명의 주민이 대피했다. 선전(深천), 광저우(廣州), 주하이(珠海), 산야(三亞), 하이커우(海口) 등 중국 남부 주요 도시에서는 거의 모든 항공편과 고속철 운항이 중단되고 거리의 상점과 식당도 대부분 문을 닫았으나, 이날부터 점차 정상화되는 모습이다. 특히 광둥 성 타이산(台山) 원자력 발전소와 양장(陽江) 원자력 발전소는 태풍의 진행 경로에 있어 두 발전소 모두 초비상이 걸렸으나, 다행히 아무런 사고는 없었다. 중국중앙(CC)방송에 따르면 전날 광둥 성에서는 태풍으로 인해 2명이 사망했다. 태풍 망쿳은 광둥 성을 지나 광시좡족 자치구를 거쳐 베트남으로 향하고 있으나, 그 위력은 점차 약해지고 있는 모습이다. 태풍 피해가 가장 큰 곳은 필리핀으로 필리핀 경찰은 전날까지 태풍으로 64명이 사망했다고 발표했다. 필리핀 마닐라에서 200㎞ 떨어진 벵게트 주(州) 이토겐에서는 전날 태풍 망쿳의 영향으로 산사태가 발생했다. 산사태 당시 흘러내린 토사와 암석 등이 광부 합숙소를 덮치면서 지금까지 34명이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고, 36명이 매몰돼 실종상태다. 전날 필리핀 재난 당국은 다른 지역의 산사태 등으로 최소 29명이 죽고 13명이 실종됐다고 밝힌 바 있으며, 실종자가 많아 사망자는 더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 재난 당국에 따르면 이번 태풍으로 섬과 저지대 주민 27만 명이 피해를 봤고, 전력 공급선 등이 파손되면서 440만 명이 거주하는 8개 주에 정전 사태가 발생했다. Media contact: Brea Carter INVNT +61-423-330-082 bcarter@invnt.com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포스코1%나눔재단’이 청년들의 주택난 해소를 위해 ‘청년쉐어하우스’ 건립을 지원한다고 19일 밝혔다. 포스코1%나눔재단은 포스코[005490] 그룹사 및 협력사 임직원들이 매월 급여의 1%를 기부해 운영되는 공익재단으로, 2013년부터 국내외 배려계층을 위한 스틸 복지시설을 건립하고 있다. 이날 서울시 서대문구에서 입주식을 한 청년쉐어하우스는 지상 5층에 연면적 110평 규모의 다세대 주택이다. 여기에 서울시에 거주 중인 만19∼35세의 무주택 1인 미혼가구 청년 18명이 입주한다. 입주 청년들은 주변 시세의 절반 수준인 보증금 450만∼1천60만원, 월 임대료 7만8천∼18만6천원을 내고 거주하게 된다. 방은 개인별로 사용하고 거실·부엌·화장실 등은 공유한다.(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한화[000880] 방산 계열사들이 추석 명절을 앞두고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참배 및 봉사활동을 했다고 17일 밝혔다. ㈜한화·한화시스템·한화디펜스·한화지상방산 임직원 약 130명은 지난 14일 현충원을 찾아가 순국선열을 참배하고 묘역 정비 봉사활동을 했다. ㈜한화 방산부문 경영지원총괄 이성규 전무는 “오늘날의 대한민국을 있게 해주신 순국선열 분들의 숭고한 희생정신을 기억하며 오늘 행사를 진행했다”며 “앞으로도 사업보국의 이념을 실천해 나가는 대한민국 대표 방산업체가 되겠다”고 말했다. 한화 방산 계열사들은 다양한 호국보훈 사회공헌활동을 펼쳐왔다. ㈜한화는 2011년 국립서울현충원과 자매결연을 한 이래 매년 현충원에서 애국시무식을 진행하는 등 8년째 지속해서 참배와 봉사활동을 진행해오고 있다. 한화시스템은 국가보훈가정에 직접 반찬을 배달하는 ‘나라사랑 푸드뱅크’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또 한화 방산 계열사들이 합동으로 국가유공자 등을 한화이글스 홈경기에 초청하는 행사를 2016년부터 해오고 있다. 기재부, IMFC 차관회의 참석…”중기 성장 위한 구조개혁 필요”(세종=연합뉴스) 민경락 기자 = 국제통화기금(IMF)이 세계 경제에 대해 성장세 지속에도 신흥국의 금융 취약성 등 위험 요인이 고조되고 있다고 평가했다.9년 만에 나온 40대 여자 메이저 챔피언”메이저 우승 없이 은퇴해야 하나 생각했는데…”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16일(한국시간) 프랑스 에비앙레뱅에서 끝난 시즌 마지막 메이저 대회 에비앙 챔피언십에서는 9년 만에 40대 우승자가 탄생했다. 여자골프에서 40대 나이에 메이저를 제패한 최근 사례는 2009년 브리티시오픈의 카트리나 매슈(스코틀랜드)로 당시 그의 나이는 40세였다. 그 이후 여자골프에서는 40대는 고사하고 30대 중반의 메이저 우승자도 없었을 정도로 젊은 선수들이 강세를 보였다. 올해 에비앙 챔피언십에서 극적인 역전 우승을 달성한 앤절라 스탠퍼드(미국)는 1977년생으로 올해 나이가 41세다. LPGA 투어 데뷔가 2001년으로 벌써 투어 18년 차가 됐다. 그동안 출전한 메이저 대회만 이번 대회까지 76회에 이른다. 이 대회 전까지 75번 출전한 메이저 대회에서 그가 거둔 최고 성적은 2003년 US오픈 공동 2위였다. 스탠퍼드는 에비앙 우승컵을 품에 안은 뒤 인터뷰에서 “그때 연장에서 패했는데 투어 3년 차였던 나는 내가 얼마나 메이저 우승에 근접했었는지 알지도 못했다”고 15년 전에 근접했던 메이저 우승 기회를 떠올렸다. 이미지 링크: http://asianetnews.net/view-attachment?attach-id=319618 http://asianetnews.net/view-attachment?attach-id=319619 http://asianetnews.net/view-attachment?attach-id=319620 네덜란드 일간지 테레그라프는 문 대통령의 평양 방문 및 3차 남북정상회담 개최를 사실 위주로 보도하면서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만남은 올해 4월 이후 이번이 세 번째라고 소개했다. 네덜란드 인터넷 언론 매체인 ‘nu.nl’은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순안공항 환영행사를 마친 뒤 차량에 동승한 가운데 평양 시내 거리를 달리면서 환영 나온 평양시민에게 환한 표정으로 손을 흔들어 답례하는 동영상을 보여주며 남북 정상들의 세 번째 회동 소식을 전했다. 이 매체는 “수천 명의 북한 주민들이 김 위원장과 문 대통령에게 인사를 했다”면서 “남북 정상들은 한국 전쟁을 공식적으로 종료하는 문제에 대해 논의한다”고 밝혔다.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이란 정예군 혁명수비대는 이라크 북부 쿠르드 자치지역에서 활동하는 반(反)이란 조직에 송고(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삼성전자[005930]가 국내 통신사에 차세대 이동통신 5G 장비를 공급하기 위한 절차에 속도를 내고 있다. 17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이날 국내 이통사에 공급할 5G 장비 적합 인증을 신청했다. 5G 장비 적합 인증은 무선설비의 통신신호 간섭 방지 및 전파 신호 품질 유지를 위해 제품의 출력, 주파수 허용 편차 등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제시한 기술적 세부 조건을 충족하는지 검사하는 절차다. 장비업체들이 국내 이통사에 5G 장비를 공급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거쳐야 한다. 인증을 거치고 나면 통신사가 원하는 시점에 장비를 공급하게 된다. 과기부와 국립전파연구원은 지난달 ‘전기통신사업용 무선설비의 기술기준 개정’을 통해 세계 최초 5G 이동통신 서비스 상용화를 위한 5G용 기지국, 단말기, 중계기에 대한 무선설비 기술 기준을 신설 고시했다. 이번에 진행하는 장비 적합 인증은 3.5㎓ 대역 5G 기지국 장비다. 추후 28㎓ 대역 장비에 대해서도 적합 인증을 받게 된다. 삼성전자는 에릭슨, 노키아와 함께 이달 14일 SK텔레콤[017670] 5G 장비업체로 선정됐다. 화웨이는 대상 업체에서 빠졌다. 애초 화웨이는 장비의 앞선 기술력과 가격을 고려할 때 이통사들이 무조건 배제하기 힘들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었다. 하지만 미국, 호주, 일본 등에서 보안 논란을 이유로 화웨이 장비가 배제되면서 이에 대한 우려와 함께 국내 비판 여론이 일었다. 화웨이가 주춤하는 사이 삼성전자는 미국 1위 이통사 버라이즌, 4위 스프린트에 이어 2위 통신사업자 AT&T의 5G 통신장비 공급 업체로 선정됐다. 유럽, 아프리카 일부 통신사들과도 장비 공급을 논의 중이다. KT[030200]와 LG유플러스[032640]도 이달 중 5G 장비업체를 선정할 방침이다.

자유한국당 김현아 의원은 유 후보자가 남편 회사의 사내이사를 국회의원 보좌관으로 채용한 것은 겸직을 금지한 국가공무원법 위반이라고 질타했다. 이에 대해 유 후보자는 “의원실에서 일하고부터는 남편 회사와의 어떤 금전 관계도 없었고 (회사에서) 사실상 퇴사한 상태였다”고 해명했다. 서류상으로는 계속 사내이사였는데 ‘사실상 퇴사’라는 답변은 부적절하다는 지적에 유 후보자는 “사내이사에서 빠지는 것으로 정리됐다”며 “이 회사가 매출이 거의 없어 (보좌관) 본인도 겸직을 인지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같은 당 곽상도 의원은 유 후보자의 우석대 겸임강사 경력을 언급하며 어떤 절차로 채용됐는지 질문했다. 유 후보자는 “(채용) 공고가 있었는지는 정확히 기억 못 하겠는데 행정학과 교수님들의 추천이 있었다”고 답했다. 강의 기간은 6개월인데 경력증명서에는 2년으로 기재된 것과 관련해서는 “우석대가 일괄적으로 겸임강사 계약 기간을 2년으로 하고 있다”며 “2011년 2학기에 강의를 하고, 총선 때문에 2012년에는 강의할 수 없다는 뜻을 밝혔지만 계약이 2년이어서 경력증명서가 그렇게 발급됐다”고 해명했다.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은 “출처가 불분명한 소득 8천500만원이 있다는 보도나 학교 앞에서 속도위반을 했다는 보도 등이 있는데 관계기관에 전화 한 통화만 해보면 될 일(사실이 아님을 알 수 있는 일)”이라며 “야당이 (이런 의혹을 언론에 제보해) 마구잡이 검증을 하는 게 우습다”고 일갈했다. 소득 관련 의혹을 제기한 자유한국당 전희경 의원은 유 후보자가 근거자료를 제대로 제출하지 못했다며 합리적인 검증이라고 맞섰다. 이 과정에서 박 의원은 전 의원에게 자신의 발언을 끝까지 들으라며 “잘 좀 들어”라고 소리쳤고, 전 의원은 “말 짧게 하지 마세요”라고 맞받아치기도 했다.(청주=연합뉴스) 이승민 기자 = 청주의 편의점에서 아르바이트생이 근무를 시작한 첫날 금품을 털어 달아나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 중앙은행이 자국 통화 루블화 가치 절하를 방어하기 위해 기준금리를 인상하는 조치를 취했다. 인테르팍스 통신 등에 따르면 러시아 중앙은행은 이날 정기이사회 뒤 “기준금리를 연 7.5%로 0.25% 포인트 인상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다수의 예상을 깬 이 같은 기준금리 인상 조치는 최근 들어 가치가 크게 추락한 현지 통화 루블화 환율을 안정시키기 위한 조치로 보인다. 송고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미성년자 성추행 혐의를 받아온 칠레 고위 성직자가 영구 제명됐다고 AP통신 등 외신이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칠레 가톨릭 교계에 따르면 프란치스코 교황은 전날 미성년자 성추행 혐의로 수사를 받아온 크리스티안 프렉트의 성직을 박탈하도록 명령했다. 이 조처는 미국과 호주, 아일랜드 등에서 성직자들이 저지른 성추행 사건으로 가톨릭 교계에 대한 신뢰가 추락하는 가운데 취해졌다. 70대 후반의 프렉트는 다른 성추행 혐의로 5년간 직무 정지를 당한 바 있다. 산티아고 대교구는 프렉트가 이번 결정에 항소할 수 없다고 밝혔다. 프렉트는 1970년대 아구스토 피노체트 전 독재정권이 자행한 고문 등 인권 탄압에 맞서 싸운 가톨릭 인권보호단체를 이끈 인물이다. 칠레에서는 올해 들어 가톨릭 교계의 성추행 파문이 걷잡을 수 없이 커지고 있다. 사법당국마저 가톨릭 교계를 상대로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했다. 칠레 검찰은 지난 7월 1960년 이후 아동 178명을 포함한 총 266명에게 성적 학대를 하거나 관련 사실을 은폐한 혐의로 가톨릭 성직자와 평신도 258명을 수사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검찰은 지난달 마리스트 형제회에서 발생한 성 추문 사건의 증거를 확보하려고 주교회의 본부를 압수수색 한 데 이어 이달 13일에도 4개 가톨릭 교구에서 압수수색을 했다. 교황은 칠레 사법당국의 본격적인 수사에 앞서 철저한 자체 진상조사를 지시하는 한편 칠레 가톨릭 교계의 성추행 문화와 은폐 관행을 강력히 비판한 바 있다.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프랑스 파리시(市)의 2인자가 안 이달고 시장과 전기차·자전거 공유시스템, 대중교통 전면무료화 추진 등 주요 정책노선을 놓고 갈등하다 전격 사퇴했다. 브뤼노 쥘리아르 파리시 수석부시장은 17일자(현지시간) 일간 르 몽드와 인터뷰에서 이달고 시장과 주요 정책들을 놓고 이견이 심각해 수석부시장직을 사퇴한다고 밝혔다. 쥘리아르 부시장은 파리시의 2인자로 사회당 출신의 안 이달고 시장을 보좌해 파리시의 정책 전반을 총괄해왔다. 그는 “행정의 방법과 지향점에서 이견이 심각했다. 상호보완적이던 (이달고 시장과의) 관계가 양립 불가능한 수준으로 악화됐다”며 실망감을 토로했다. 특히, 파리의 전기차 공유시스템인 ‘오토리브’(Autolib)와 공유 자전거 ‘벨리브’(Velib)의 실패와 관련해 이달고 시장에 대한 깊은 불신을 드러냈다.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실종된 딸을 찾는 아빠의 ‘랜선 스릴러’를 그린 ‘서치’와 국산 추석영화 중 가장 먼저 개봉한 ‘물괴’가 박스오피스 1위 자리를 놓고 각축전을 벌였다. 17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서치’는 주말 이틀(15∼16일)간 40만7천260명을 불러들이며 누적 관객 251만7천12명을 기록했다. 실종된 딸을 찾기 위해 수천 개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계정을 뒤지며 딸의 흔적을 추적해가는 아빠 이야기로, 러닝 타임 대부분을 PC 화면으로 꽉 채우는 독특한 연출로 출장만남 화제가 됐다.

산업화의 열매가 기업에 많이, 노동자에게 적게 돌아간 것은 지연된 경제 민주화다. 국가 경제를 위해 노동자보다 기업이 먼저라는 논리가 지배했고, 정부는 기업 중심 정책을 폈다. 사회도 기업도 장시간 공짜 노동을 당연시했다. 여가를 갖고 정치에 참여하는 계급이 시민이고, 여가 없이 노동만 하는 계급이 노예라는 아리스토텔레스식 정의에 따르자면 한국인은 노예의 삶을 살았다. VVDN with its wide offerings in product development caters to customer requirement for product engineering, cloud, mobile, manufacturing services. In the past few years, VVDN has witnessed an extraordinary demand for its services that has grown rapidly and consistently in APAC region, especially S. Korea. 닛산, 포르셰, 볼보와 기타 여러 유명 자동차 제조사들이 오토모빌리티LA에서 신차 발표를 확정했으며 테슬라 또한 현재의 전체 모델을 본 행사에서 전시할 계획이다. 아울러 저자는 이인상 회화를 이해하는 개념으로 ‘본국산수’를 제시한다. 본국산수는 화가가 본국의 산수를 그린 그림을 의미하며, 풍경을 친견했는지는 중요하지 않다. 저자는 “본국산수화는 진경산수화에 내포된 강한 민족주의적 함의는 떨어 버리되 자국의 산수를 대상으로 한 그림을 범주화함으로써 최소한의 주체적 시각을 담보한다”며 “이 개념은 동아시아 미술사 속에서 한국미술사의 다채로운 흐름을 주체적으로 읽어내는 데에도 도움이 된다”고 주장한다. 그는 또 이인상 회화가 중국 안휘파(安徽派) 영향을 받았다는 통념에 대해서도 실증적 근거가 부족하다고 강조한다. 회화를 소개한 1권은 1천16쪽, 서예를 모은 2권은 1천288쪽으로 총 2천304쪽 분량이다. 가격은 권당 10만원.’핵사찰 합의’ 평가하며 발빠른 트윗…美 ‘의미있는 검증가능 조치’ 평가할지 주목 핵신고 언급은 없어…김정은 ‘추가 메시지’ 문 대통령 통해 트럼프에 전달될 지 촉각 한 대표는 이날 베트남 하노이시에서 열린 ‘한국-베트남 비즈니스 협력 세미나’의 패널 토론에서 이같이 말하고 “이 법인을 통해 베트남 스타를 발굴, 육성해 현지 스타로 만드는 것으로 시작해 아시아, 글로벌 스타로 성장시킬 준비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수만 SM 총괄 프로듀서가 지난해 12월 ‘NCT 베트남’을 구성해 세계적인 스타로 키우겠다고 밝힌 구상을 구체화한 것이다.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일본 정부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평양정상회담에서 동창리 엔진 시험장 영구폐쇄 등을 담은 공동선언을 발표한 데 대해 “이번 합의에 이르기까지 남북 양 정상이 기울인 노력에 경의를 표한다”고 밝혔다.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오후 정례 브리핑에서 이같이 말하고 “이번 선언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로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그는 “중요한 것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북한의 약속을 포함해 종전 북미정상회담에서 이뤄진 합의가 완전하고 신속하게 이행되는 것”이라며 “미일, 한미일 3국이 대북정책에 대해서는 긴밀히 조율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스가 장관은 ‘이번 선언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로 이어질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는 “선언을 막 발표한 만큼 현시점에서 한반도 비핵화가 실현될지는 당분간 지켜봐야 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또 ‘이번 회담에서 북일정상회담 문제가 거론됐는지 확인됐느냐’는 질문에는 즉답은 피한 채 “다양한 정보 제공을 받고 있다”고만 답했다. 그는 ‘한국측으로부터 이번 정상회담 내용에 대해 언제, 어떤 방식으로 설명을 들을 계획이냐’는 질문에는 “회담 결과에 대해서도 적절하게 정보공유를 받고 있다”며 “구체적 내용은 언급을 피하겠다”고 덧붙였다. (취재보조 : 데라사키 유카 통신원) 없던 자작나무가 옮겨져 왔고 유럽에서나 봤을 법한 종류의 강아지풀들이 가득하다. 문호 천변에 자리 잡은 이 갤러리는 최근 다른 곳으로 넘어가 대대적인 공사를 거쳐 아름다운 정원으로 거듭났다. 양평은 별 정보 없이 찾더라도 곳곳에서 이처럼 아름다운 정원을 만날 수 있다. 송고 Important agreements were signed between Russia and Guinea, Russia’s Federal Fishery Agency and the Aquatic Resources Authority of Panama, and FOR Group and Lenta.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임형섭 기자 = “모감주나무의 나무 말은 ‘번영’입니다.” 폐광 전까지 부평광산에서는 총 400만t을 채광해 50만㎏에 달하는 은 정광을 생산해냈다. 그러나 흐드러지게 핀 꽃이 지듯 부평은광의 호황도 쇠락을 맞았다. 광산을 운영하던 영풍기업은 1984년부터 3년 내리 적자를 기록했다. 이후 끝내 경영난을 이기지 못하고 1987년 부평은광을 처분했다. 일자리를 찾으러 광산으로 왔던 노동자들도 썰물처럼 빠져나갔다. 한때 가장 흥성했던 부평은광 주변은 낙후한 원도심으로 변했다. 광산 주요 출장아가씨 작업장이었던 영풍기업 사무소 부지에는 1990년대 출장여대생 이후 아파트가 들어섰다. 갱도 입구는 인천가족공원으로 탈바꿈했다.

미첼 바첼레트 신임 유엔 인권최고대표는 지난주 헝가리와 이탈리아, 오스트리아 등의 반 난민 정책을 비판하면서 이탈리아, 오스트리아에는 난민 문제를 조사할 조사단을 보내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헝가리와 관련해서는 송환 지대의 난민들이 음식조차 제대로 공급받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하고 난민을 돕는 변호사나, 활동가들을 처벌하는 헝가리의 법률에 대해서도 문제를 제기했다. 헝가리는 유럽연합( 송고시야트로, 헝가리 난민 정책 비판하는 유엔인권전문가 비난(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유엔인권이사회(UNHRC)에 참석한 헝가리 외무장관이 헝가리 난민 정책을 비판하는 유엔 인권 전문가들을 두고 거짓말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페테르 시야트로 헝가리 외무장관은 19일(현지시간) 유엔인권이사회에서 유엔 이 헝가리의 반난민 정책과 관련한 비판을 하고 있지만 모두 거짓말이라면서 “헝가리는 결코 이민자의 나라가 되지 않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친난민 성향의 유엔 관계자들이 이런 거짓말을 퍼뜨리는 게 분명하다며 “단 한 명의 불법 이민자도 우리 영토에 들어오는 것을 허용하지 않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시야트로 장관은 “헝가리는 헝가리인들의 나라로 남아 있을 것이고 천 년 이상 이어온 기독교 문화와 전통을 지킬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송고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일본 정부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평양 정상회담에서 동창리 엔진 시험장 영구폐쇄 등을 담은 공동선언을 발표한 데 대해 “이번 합의에 이르기까지 남북 양 정상이 기울인 노력에 경의를 표한다”고 밝혔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오후 정례 브리핑에서 이같이 말하고 “이번 선언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로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그는 “중요한 것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북한의 약속을 포함해 종전 북미정상회담에서 이뤄진 합의가 완전하고 신속하게 이행되는 것”이라며 “미일, 한미일 3국이 대북정책에 대해서는 긴밀히 조율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취재보조 : 데라사키 유카 통신원) 동서독은 이러한 조약 및 협약과는 별개로 동독의 정치범을 데려오기 위해 대가를 지불하는 것도 가능했다. 정치범 석방은 뒷거래(이른바 프라이카우프)로 이뤄졌다. 서독은 송고꾸준하고 점진적인 교류로 양측 주민간 이해의 폭 넓혀한국전쟁 치르고 북핵문제 있는 한반도와는 배경 달라 (이스탄불·카이로=연합뉴스) 하채림 노재현 특파원 = 시리아에서 러시아 군용기가 이스라엘군의 작전 여파로 격추되는 돌발상황이 벌어져 복잡한 시리아 전선에 미칠 영향에 국제사회의 이목이 쏠린다. 이번 사태로 러시아, 이스라엘의 긴장감이 고조됐지만 양국 정상이 전화통화를 하는 등 자제하는 모습을 보여 사태가 확산되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18일(다마스쿠스 현지시간) 러시아 국방부에 따르면 시리아에서 러시아 군용기 일류신(IL)-20이 시리아 방공미사일 S-200을 맞고 격추됐다. 시리아군이 이스라엘 전투기 작전을 차단하려다 아군 군용기를 맞춘 것이다. 러시아 정부는 오발의 주체인 시리아군이 아니라 이스라엘에 모든 책임을 돌리면서, 이스라엘군의 행위를 ‘적대적 도발’로 규정했다. 더 나아가 세르게이 쇼이구 국방장관은 “우리는 그러한 행위에 무대응으로 넘어가지 않을 것”이라고 말해 보복 조처를 시사했다. 러시아의 강경한 어조에 이스라엘은 이례적으로 작전의 경과를 밝히며 수습에 애쓰는 모습이다.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게 전화를 걸어 러시아 군용기 추락을 위로했다고 타임스오브이스라엘 등 이스라엘 언론이 전했다. 네타냐후 총리는 러시아 군인들의 사망에 슬픔을 나타내고 이번 사태의 책임이 시리아에 있다고 주장했다. 앞서 이스라엘군은 출장만남 이날 성명을 내고 러시아 군용기 승무원의 죽음에 ‘비통’함을 표현했다. 또 17일 밤 시리아 서부 라타키아에 있는 무기 제조시설이 이란의 뜻에 따라 레바논 무장정파 헤즈볼라로 수송을 앞두고 있었고, 이스라엘군은 이를 저지하려고 전투기를 보내 공습을 단행했다고 설명했다. 이스라엘이 공습 사실과 동기를 이처럼 소상하게 공개하는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 송고내일 전체회의 다시 열어 논의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의 19일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채택이 불발됐다. 반대 의견을 충분히 경청하고 고려해야 한다는 점은 초등학생 학급회의에서도 지켜질 것 같은 당연한 원칙이지만 실제 의사결정 상황에서는 이런저런 이유로 종종 간과되거나, 건너뛰거나, 무시되고 있다. 그렇기에 영국의 경제학자 노리나 허츠는 ‘최고 이의 제기자(Challenger in Chief)’와 같은 역할의 제도화가 필요하다고 역설한다. 모두가 찬성할 때 반대 목소리를 내기는 더 쉽지 않다. 일종의 동조 압력 때문이라고 할 수도 있다. 경영학자 피터 드러커는 “조직이 혁신과 헌신을 촉진하길 원한다면 반대 의견을 꺼낼 수 있는 건전한 문화를 구축할 필요가 있다. 솔직하고 건설적인 의견 충돌을 장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경남 창원시는 바다 위를 걷는 다리로 알려진 마산합포구 ‘저도 연륙교 스카이워크’ 입장객이 개장 1년 만에 87만명을 넘어섰다고 27일 밝혔다. 지난 26일 기준으로 87만6천326명이 저도 연륙교 스카이워크를 방문한 것으로 집계됐다.국제 콘퍼런스서 베네치아 시의회 의장, 해소 정책 소개(제주=연합뉴스) 고성식 기자 = 이탈리아 베네치아는 관광객에게 관광지 등 도시 이용에 대한 추가 세금을 걷어 과잉관광(오버 투어리즘) 등의 폐해를 줄이는 효과를 본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제주웰컴센터에서 열린 제주관광공사 주최 ’2018 지속가능 관광을 위한 제주 국제 콘퍼런스’에서 지오바니 마티니 베네치아 시의회 의장은 환경세 등에 대해 이같이 소개했다. 베네치아에서는 도시에 숙박하는 기간이 3일이 지나면 관광지 임대 세가 붙고 카페나 음식점에서도 자릿세 등으로 세금을 관광객에게 부과하고 있다. 시온교회 목사 “중국 공산당, 종교를 경쟁자로 보기 시작했다”"종교 믿는 사람이 공산당원 4배…종교를 실존 위협으로 간주”(서울=연합뉴스) 정재용 기자 =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이끄는 중국은 종교에 대한 광범위한 탄압을 통해 신앙에도 국가의 고무도장을 찍으려 하고 있다.” 미국의 워싱턴포스트(WP)는 16일(현지시간) 시 주석 집권 이후 중국 당국이 가톨릭, 개신교, 이슬람교 등 각종 종교에 대한 강도 높은 탄압을 가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보도했다. WP에 따르면 일요일인 이날 베이징(北京) 최대 개신교 ‘가정교회’인 시온(錫安)교회의 신도들의 예배 모습은 평소와 달랐다. 1천300명에 달하는 이 교회의 신도들은 베이징 시내 북부에 있는 출장만남 교회에서 예배하는 대신, 길거리에서 소그룹으로 모여 휴대폰으로 다운받은 김명일 목사의 설교를 들어야만 했다. 중국 공안 당국이 한 주 전 시온교회를 강제로 폐쇄했기 때문이다. 조선족인 김명일 목사는 한 언론 인터뷰에서 “이것(시안교회 폐쇄)은 종교에 대한 포괄적인 전쟁의 한 부분”이라면서 “중국 공산당은 종교를 경쟁자로 보기 시작했다. 이것은 비단 개신교뿐만 아니다. 가톨릭, 불교, 이슬람교 모두 마찬가지다. 그들(중국 공산당)은 우리가 모두(모든 종교) 당에 대해 충성을 맹세하길 원한다”고 말했다. (화성=연합뉴스) 최해민 권준우 기자 = 19일 오후 1시 20분께 경기 화성의 한 반도체 세정공장에서 불이 나 소방당국이 헬기를 동원해 진화에 나섰다. 공장 내부에서 반도체 세정작업에 사용하는 불산이 발견됨에 따라 소방당국은 인근 주민들을 대피시켰으나 다행히 공장 주변 공기에서 불산은 검출되지 않았다.사회 본문배너 불이 나자 소방당국은 대응 2단계를 발령, 소방관 460여명과 헬기 2대 등 장비 40여대를 동원해 진화작업을 벌였다. 대응 2단계는 인접한 5∼6곳 소방서에서 인력과 장비를 동원하는 경보령으로, 화재 규모에 따라 대응 3단계로 확대한다.(서울=연합뉴스) 윤근영 논설위원= 김순임은 조선의 스무 살 새댁이다. 한양 집 다락에 숨어 있다가 청군에 잡혀 청나라 심양으로 끌려왔다. 그녀는 심양에서 만주족의 종노릇을 해야 했다. 반복되는 욕설과 구타를 견디기 힘들었다. 더욱 겁났던 것은 그 만주족 부인의 심한 질투였다. 옆집에서는 만주족의 부인이 뜨거운 물을 한국 여인에 들이붓는 일이 발생했다. 이렇게 사느니 차라리 죽는 게 낫다고 판단한 그녀는 천신만고 끝에 심양을 탈출, 압록강을 건너는 데 성공했다. 납치된 지 1년 만에 한양으로 돌아왔다. 그러나 집에 들어갈 수 없었다. 수많은 여인이 정절을 잃었다는 의심을 받아 남편이나 시부모로부터 자결 요구를 받는 일이 많았기 때문이다. 김순임은 멀찌감치 자신의 집 대문을 바라보면서 하염없이 눈물을 흘렸다. 이 추운 겨울날 발길을 돌렸으나 갈 곳이 없었다. 그는 담배, 상품권, 현금 등을 챙긴 뒤 편의점 밖에서 기다리고 있던 일행의 승용차를 타고 달아났다. 피해 편의점주는 “면접을 봤을 때 성실하게 일하겠다고 해서 알바를 썼더니 근무 첫날 금품을 챙겨 달아났다”고 말했다. 조사 결과 송고(청주=연합뉴스) 이승민 기자 = 청주 상당경찰서는 금품을 훔칠 생각으로 편의점에 취업한 뒤 근무 첫날 현금 등을 털어 달아난 혐의(절도)로 A(20)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오후 첫 정상회담 시간도 예상보다 30분 더 걸려 2시간 가까이 진행됐고, 환영 공연을 1시간 30여분간 같이 관람한 데 이어, 2시간 16분간 목란관 만찬까지 함께 하며 밤 11시가 다 돼서야 일정이 끝났다. 이러한 ‘밀착 행보’는 마지막 날에도 이어질 예정이다. 김 위원장은 문 대통령이 4·27 판문점 회담 때 “백두산에 가보고 싶다”고 한 발언을 기억했다가 셋째 날 ‘백두산 동반 방문’을 하자는 제안을 했고, 이를 문 대통령이 수락하면서 예상치 못했던 일정이 추가됐다. 당초 문 대통령은 셋째날 일정이 유동적이었다. 청와대는 마지막날 별도의 환송 오찬은 없을 것이며 남북 실무 협의에 따라 친교 일정이 추가될 가능성이 있다고만 언급했다. 하지만 이날 김 위원장의 깜짝 제안으로 ’2박3일 방북 일정의 하이라이트’가 될 것으로 보이는 백두산 동반 방문 일정이 추가됨에 따라, 양 정상은 오후까지 시간을 함께 보낼 것으로 예상된다.

파키스탄 정부 일각서 中 주도 사업 ‘재검토’ 움직임중국, 농업·의료·교육 지원 확대 약속…안보 분야 협력도 강화1965년 화전민이 개간…답답한 가슴 뻥 뚫리는 ‘국내 최대 고랭지 채소단지’관광지만큼 아름다운 풍경 일품…남쪽에는 모정으로 쌓은 3천 개 돌탑 장관 김세영은 “뭔가 미세한 부분이 안 맞는 게 있었는데 긴장되는 상황이 되니 그게 극대화됐다. 아무리 긴장을 해도 내 것이 장착되면 치고 나가는데 그게 많이 흔들렸다”고 말했다. 줄곧 선두를 달렸던 에이미 올슨(미국)도 후반에 흔들리며 이날 이븐파에 그쳐 마지막 홀에서 선두를 내주고 공동 송고 더욱이 수술 전 대부분 진단되는 갑상선암과 달리 ‘갑상선 여포종양’은 곧바로 양성 혹은 악성을 구별할 수 없어서 의료진이나 환자에게 고민을 안겨준다. 여포종양은 현미경 검사에서 세포가 종양의 피막을 뚫고 나가는 부분이 있거나 혈관을 침범했으면 암으로, 아니면 양성종양으로 진단한다. 때문에 수술로 세포를 떼어내기 전에는 암인지 아닌지 구별하기 어려운 게 가장 큰 특징이다. 앞선 이씨의 사례처럼 여포종양으로 진단받았다가 수술 후 병리학적 검사에서 뒤늦게 갑상선암으로 진단되고, 전이까지 발견될 수도 있다. 전세계적으로 갑상선 결절 중 10∼20%가 암 여부를 구별하기 힘든 여포종양이고, 이 여포종양은 수술 후 약 15∼30% 정도가 암으로 최종 진단된다. 보통 초음파에서 갑상선암으로 의심되는 갑상선결절은 초음파를 보면서 세침흡인검사를 하고, 이를 통해 얻는 세포를 현미경으로 관찰해 병리학적 진단을 내린다. 세침흡인검사는 갑상선결절 부위에 침을 넣어 결절의 일부만을 빼내 검사하는 방식이다. 가장 일반적인 진단 가이드라인은 6단계(진단 부적합, 양성, 이형성, 여포종양 의심, 악성 의심, 악성)로 구성된 ‘베데스다 시스템’(Bethesda System)이다. 이런 단계별 진단 지침에 따라 수술 여부를 합리적으로 결정할 수 있다. 만약 베데스다 시스템에서 악성으로 나오면 실제 갑상선암일 확률이 매우 높은 만큼 갑상선결절을 포함한 갑상선 제거 수술을 하는 게 권고된다. 또 ‘진단 부적합’ 상태에서 초음파검사상 갑상선암 의심 소견이 동반되면, 일정한 간격을 두고 반드시 세침흡인검사를 다시 받아야 한다. 양성으로 진단된 경우라면 수술이 필요 없지만, 지속적인 갑상선 초음파 검사로 추적검사를 해야 한다. (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는 18일 2박 3 일정으로 시작된 평양 남북정상회담 진행 상황을 예의주시하며 그 향배에 촉각을 세웠다. 이번 3차 남북정상회담의 결과가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 등 이후 북미 간 비핵화 대화의 속도와 전망을 좌우할 가늠자가 될 수 있다는 점에서다. 문재인 대통령이 중재자로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으로부터 비핵화 실행조치에 대한 가시적 성과물을 견인, 북미 간 가교가 되길 바라는 기대감이 미국 조야에서 제기되는 것도 이러한 배경에서다. 트럼프 대통령은 현지시간 18일 오전 현재 평양 남북정상회담 관련해 트윗 등 이렇다 할 반응을 보이지 않은 채 신중한 모드를 이어갔다. 2일차 회담이 남아 있는 데다 회담 내용에 대해 아직 공식 발표가 이뤄지지 않은 만큼 일단 상황을 지켜보겠다는 것으로 보인다. 11월 중간선거를 앞둔 트럼프 대통령으로선 6·12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이후 답보 상태를 이어온 북미 비핵화 협상의 돌파구 마련이 절실한 상황이다. 더욱이 트럼프 행정부의 국정운영 난맥상을 다룬 밥 우드워드의 책 ‘공포’ 발간과 뉴욕타임스(NYT) 익명 칼럼 기고, 브렛 캐버노 연방대법관 지명자의 고교시절 성폭행 의혹 제기 등 잇단 대형 악재 돌출로 궁지에 몰리면서 국면전환이 필요한 상황이라는 얘기도 나온다. 현재 미국의 최대 관심사는 남북정상회담에서 핵 리스트 신고와 종전선언을 맞바꾸는 ‘평양 빅딜’이 이뤄지느냐이다. ‘핵 신고 약속→종전선언→북한의 핵 신고 이행’, ‘단계적 신고와 이에 따른 종전선언’, ‘핵 신고와 종전선언 동시 진행’ 등이 절충안으로 거론되는 가운데 종전선언에 앞서 가시적 비핵화 실행조치를 줄곧 요구해온 미국의 눈높이에 맞는 ‘북한의 행동’을 끌어내느냐가 관건이다. 일각에선 우라늄농축시설을 포함한 영변 핵시설의 가동중단 또는 불능화를 담보로 종전선언을 하는 방안도 거론되지만, 트럼프 행정부 안팎에서는 이 정도로는 불충분하다는 흐름이 우세한 것으로 보인다. 이번 3차 남북정상회담에서 ‘평양 빅딜’이 성공할 경우 ‘평양 남북정상회담→유엔총회에서의 한미정상회담→2차 북미정상회담’의 선순환 구조로 연결돼 비핵화 논의가 급물살을 타면서 연내 종전선언 성사 가능성도 한층 커질 것으로 기대된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재방북도 탄력을 받게 될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도 첫날 문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모두 발언에서 6·12 북미정상회담을 ‘역사적인 조미(북미) 상봉’으로 표현하며 “더 진전된 결과가 예상된다”고 기대감을 표출했다. 그러나 이번 남북정상회담을 바라보는 미국측 시선을 ‘장밋빛’으로만 보기는 어렵다. 손에 잡히는 조치 없이 포괄적 비핵화 의지를 확인하는 데 그치면 북미 대화가 다시 탄력을 받기 힘들 가능성이 제기되는 등 우려와 경계심도 적지 않은 상황이다. 미국 조야의 회의론과 이에 따른 대북 강경대응론에 힘이 실리고 한미 공조에 균열이 생길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미국이 가장 경계하는 시나리오는 남북관계 개선의 속도가 비핵화 진도를 훌쩍 앞지르는 경우이다. 대북 제재로 대변되는 미국 주도의 국제적 압박 전선이 느슨해지는 등 미국이 생각하는 비핵화의 동력이 현저히 완화될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그동안 수차례 ‘남북관계 개선과 비핵화는 보조를 맞춰 이뤄져야 한다’는 메시지를 발신해온 미 국무부가 이번 평양행에 그룹 총수단이 대거 동행하는 데 대해 ‘유엔 제재의 완전한 이행’을 언급, 남북경협의 과속 가능성에 제동을 거는 듯한 해석을 낳은 것도 이러한 맥락과 맞닿아있다. 미국은 정상회담 개최 전날인 17일 러시아의 대북 제재 이완 움직임을 성토하며 유엔 안보리 이사회를 소집하는 등 충실한 제재 이행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CNN방송은 “문제는 북한이 미국과 평화적, 생산적 관계가 구축되지 않는 한 핵을 절대 포기하지 않을 것이고 미국은 김정은이 핵·미사일을 포기하지 않으면 평양과의 관계를 바꾸지 않을 것이라는 점”이라며 “북한이 핵무기 개발을 멈췄음을 보여주는 가시적 조치는 아직 이뤄지지 않았고 여전히 핵·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유지·개발하고 있다는 신호가 있다는 게 유엔 정무국의 판단이어서 미국은 여전히 경계하는 분위기”라고 전했다. 워싱턴포스트(WP)는 “이번 회담이 성공한다면 연내 2차 북미정상회담의 길을 닦을 것”이라면서도 “이러한 진전은 환상에 불과할지도 모른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과 협상을 할 수 있다고 믿지만, 트럼프 행정부에 있는 대부분의 사람은 그렇지 않다”는 브루킹스 연구소의 조너선 폴락 선임연구원의 진단을 소개했다. 폴락 선임연구원은 “트럼프 대통령을 납득시킬 무언가를 김정은으로부터 얻어내는 게 문 대통령의 도전”이라며 “북한의 비핵화 행동에 대한 증거 없이 이 게임이 무기한 계속될 수 있느냐가 문제”라고 지적했다. 뉴욕타임스(NYT)는 “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2차 북미정상회담을 하도록 달래는 데 실패한다면 한반도는 전쟁 위기로 내몰렸던 지난해의 긴장상태로 회귀할 수 있다”며 “문 대통령이 유엔총회에서 남북정상회담 결과를 전달하면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을 다시 만날지를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 경향신문 = “얻고자 하는 건 항구적인 평화다” ▲ 서울신문 = 비핵화 첫 공식 의제로…文ㆍ金 연이틀 정상회담 ▲ 세계일보 = 테이블 오른 비핵화…’평양 빅딜’ 주목 ▲ 조선일보 = 평양의 사흘…핵심은 核이다 ▲ 중앙일보 = “김정은과 흉금 터놓고 비핵화 대화 나누겠다” ▲ 한겨레 = 불가역적 평화로 가는 ‘평양의 2박3일’ ▲ 한국일보 = 文ㆍ金 2박3일 동행, 비핵화 돌파구 찾는다 ▲ 디지털타임스 = ’3大의제’ 합의 담판…최소 2번이상 만난다 ▲ 매일경제 = 文-金 비핵화 평양담판…’빅딜’ 촉각 ▲ 서울경제 = 서울대마저…공ㆍ자연대 대학원 첫 동시 미달 ▲ 전자신문 = KB금융, 복잡한 ARS서 해방 ‘디지털 콜센터’ 혁신 ▲ 파이낸셜뉴스 = 文-金, 핵신고-종전선언 ‘평양담판’ ▲ 한국경제 = 文 “비핵화, 김정은과 흉금 터놓고 대화” ▲ 건설경제 = 씨 마르는 SOC 사업 건설 침체터널 장기화 ▲ 매일일보 = “불가역적 평화체제 만들고 싶다” ▲ 신아일보 = 文대통령 평양行…北김정은과 2차례 이상 단독회담 ▲ 아시아타임즈 = ‘방북’ 재계 총수들, 남북경협 ‘물꼬’ 트나? ▲ 아시아투데이 = 한반도 평화의 새날…文ㆍ金 두차례 회담 ▲ 아주경제 = 폭탄관세 vs 수출제한 ▲ 에너지경제 = 가스공사, ‘직수입 포기’ 포스코에 LNG 조달 안한다 ▲ 이데일리 = 文 “허심탄회한 대화로 북ㆍ미대화 접점 찾겠다” ▲ 일간투데이 = ‘전기차 보급’ 지자체가 팔 걷었다 ▲ 전국매일 = 남북정상 두 차례 이상 만난다 ▲ 경기신문 = 문 대통령 오늘 오전 10시 평양 도착 ▲ 경기일보 = 종전선언 가는 길…비핵화 文 연다 ▲ 경인일보 = 두 정상, 2차례 이상 만나 비핵화ㆍ체제보장 담판 ▲ 기호일보 = 송도 악취 주범은 ‘자원순환센터’ ▲ 인천일보 = 통일경제특구 교동산단 품어라 ▲ 일간경기 = 이재명 지사는 평양 방문단에서 왜 빠졌을까? ▲ 중부일보 = 北 비핵화 의제 文-金 2번 회담 ▲ 중앙신문 = 李 지사, 평양行 명단서 왜 빠졌나 ▲ 현대일보 = 인천송도 악취 진원지 ‘자원순환시설’ 오피 ▲ 강원도민일보 = 두 차례 마주 앉는 남북정상 ‘비핵화’ 평양 담판 ▲ 강원일보 = 비핵화 첫 공식의제로…진전 가능성 열려 ▲ 경남도민일보 = ‘LNG 연료추진선’ 100척 건조로 조선업 출장샵안내 활력 ▲ 경남매일 = 경남학생인권조례 교육계 분열로 확산 ▲ 경남신문 = 비핵화ㆍ종전선언 큰 길 열리나 ▲ 경남일보 = 염원…”김삼선의 못 이룬 꿈, 서부경남KTX로” ▲ 경북매일 = 차라리 만나지나 말 것을… ▲ 경북연합일보 = 신산업 혁신인재 3천명 양성 ▲ 경북일보 = 포항 영일대 버스킹, 주민들에겐 소음 공해 ▲ 경상일보 = 일거리 예년의 절반…빈손이 태반 ▲ 국제신문 = 車부품 사업 다각화로 활로 찾는다 ▲ 대경일보 = 경북 기초단체장 외유성 출장 혈세 ‘줄줄’ ▲ 대구신문 = “완전한 비핵화로 한반도 안정화를” ▲ 대구일보 = 문대통령-김위원장 ‘비핵화 의제’ 첫 논의 ▲ 매일신문 = 평양이 열린다, 평화도 열릴까 ▲ 부산일보 = ‘부울고속도로 사고’ 하자 방치하다 터졌다 ▲ 영남일보 = 權시장 민선 7기 공약실천 35兆 투자 ▲ 울산매일 = ‘울주 종합체육공원’ 시설변경 검토 논란 ▲ 울산신문 = 대기업 갑질에 모텔출장 영세 협력사 폐업 위기 ▲ 울산제일일보 = 市, ‘러시아-울산 Rusan 마켓’ 개설 제안 ▲ 창원일보 = “내년 예산, 경남판 뉴딜사업 착수” ▲ 광남일보 = 광주 분만시설 5년새 절반 문닫아 ▲ 광주매일 = 남북정상 오늘 오후 평양서 첫 회담 ▲ 광주일보 = 굿모닝 평양 ▲ 남도일보 = 문재인 대통령 “얻고자 하는 건 항구적 평화” ▲ 전남매일 = ‘상생형 스마트공장’ 지역 중기 110곳 신청 ▲ 전라일보 = “기금운용본부 깎아내리기 200만 전북도민 분노한다” ▲ 전북도민일보 = “기금본부 왜곡 말라” 도민 분노 확산 ▲ 전북일보 = “기금운용본부ㆍ전북 금융허브 방해 말라” ▲ 호남매일 = 오늘 평양서 남북 정상 만난다 ▲ 금강일보 = ‘종전선언 나올까’ 초미 관심 ▲ 대전일보 = 철도ㆍ산림 남북경협 진전 기대 ▲ 동양일보 = 상권기반 취약에 시설 경쟁력 ‘제자리’ ▲ 중도일보 = 비핵화ㆍ북미대화 물꼬 트나 ▲ 중부매일 = ‘비핵화’ 빠른 속도 진척 기대 ▲ 충청일보 = 이시종 “세종~청주공항 고속화道 조기건설” 양승조 “KTX 공주역 활성화 중점…TF 가동” ▲ 충청투데이 = 9ㆍ13 부동산대책 대전엔 호재될까 ▲ 제민일보 = 교육청 방만한 예산 운영 고질병 ▲ 제주매일 = 교육청 시설사업비 급증…집행은 ‘나몰라’ ▲ 제주신문 = 추석 앞두고 채소류 가격 폭등 ▲ 제주新보 = 무력충돌 위험 근본 제거 기대 ▲ 제주일보 = 버스 환승효과 ‘기대 이하’ 시스템 재정비 시급하다 ▲ 한라일보 = 두 정상 첫날부터 마주앉아 현안 논의

제56회 진해 군항제는 전날 전야제에 이어 이날 공식 개막했다. 축제 주 무대인 경남 창원시 진해구 시가지 36만여 그루 벚나무들은 개막일에 맞춰 흐드러지게 만발해 관광객들을 맞았다. 손꼽히는 벚꽃 명소인 여좌천 일대는 수십 년생 벚나무들이 솜사탕 같은 연분홍 벚꽃 터널을 만들었다. 경화역, 중원 로터리, 제황산 공원 등 다른 벚나무 군락지에도 벚꽃이 앞다퉈 피었다. 가족, 연인 단위 관광객들은 만개한 벚꽃을 배경으로 사진촬영 등 추억 남기기에 바빴다. 이날 진해 시가지 일대는 대체로 맑은 가운데 낮 기온이 20도에 육박해 반소매 티셔츠를 입은 관광객들도 많았다.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비자를 받으려고 미국대사관 영사부 사무실에 들어서는 데 밖에서 대포 소리 같은 ‘쾅’하는 소리가 났고, 사람들이 혼비백산해 모두 밖으로 뛰쳐나갔습니다.” 26일 중국 베이징(北京) 차오양(朝陽) 구 주중 미국대사관 인근에서 발생한 폭발사고 현장에서 만난 목격자 리모 씨는 당시 상황을 생생하게 묘사했다. 사고 발생 1시간여가 지난 오후 2시(현지시간)께 뒤 도착한 현장에는 아직도 폭발 흔적이 그대로 남아 있었다. 사고현장은 미국대사관 외벽에서 바로 1m 떨어진 곳으로, 중국 공안이 1차 사고수습을 한 뒤였음에도 폭발 잔해로 추정되는 유리 파편과 휴지 조각들이 외벽 안쪽에 널려 있었다. 베이 오브 플렌티는 뉴질랜드 북섬 지역으로 뉴질랜드 키위의 대부분이 이곳에서 생산된다. 일손 부족은 아이러니하게도 키위 작황이 좋아졌기 때문이다. 올해는 작년의 1억2천만 트레이보다 대폭 늘어난 1억4천200만 트레이가 생산될 것으로 예상돼 현지에서는 손이 없어 아우성을 치고 있다. 사정이 이렇자 뉴질랜드 사회개발부는 한시적으로 다음 달 8일까지 관광비자(Visitor Visa)를 가진 사람도 농장에서 아르바이트 형식으로 일할 수 있도록 규제를 완화했다. 관광비자 소지자라도 뉴질랜드 이민성에 170 뉴질랜드달러를 내면, 최대 6주간 키위 농장에서 일할 수 있도록 했다. 게다가 한국의 최저임금을 훨씬 상회하는 일당으로 젊은 여행자를 유혹하고 있다. 키위 농장의 시급은 평균 18∼21 뉴질랜드달러로 한국 최저임금의 두 배 가량 된다. 수확이 끝난 뒤 포장과 선과 작업 등에도 일할 사람이 부족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뉴질랜드 당국은 모두 1천200여 명 정도가 필요할 것으로 보고 있다. 황 회장은 자율주행차, 커넥티드카에도 주목했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 송고 — 탈북민 유입 추세는. ▲ 90년대 초반까지는 탈북민 수가 연간 10명 안팎이었다. 90년대 중·후반 북한의 ‘고난의 행군’을 거치면서 2011년까지 급격한 증가추세를 보였다. 당시 남한 사회로 유입된 탈북민 수는 연간 3천 명을 웃돌았다. 2012년 김정은 체제가 들어서면서부터 국경경비 강화, 식량난 완화 등으로 감소세로 돌아섰다. 근년에는 유입자 수가 연간 3천 명 이하다. 탈북민 가운데 여성이 70~80%, 6~20세의 어린이와 청소년 비율은 15% 정도다. 연구팀은 유도체화 없이 기체상 ‘주인-손님’ 화학법이라고 불리는 방식을 이용해 두 종류의 시알산을 높은 감도로 분석했다. ‘주인-손님’ 화학은 주인 역할을 하는 분자가 자신의 분자 구조 안에 손님 분자를 선택적으로 받아들여서 안정한 복합체를 형성하는 현상이다. 연구팀에 따르면 두 시알산의 용액 상태 농도비는 기체 상태에서 주인-손님 복합체 비율과 비례했다. 복합체 형성 비율은 주인 분자 구조 인식 능력에 따라 결정된다. 이 점을 이용해서 각 시알산 복합체 이온 세기를 비교해 분석하는 게 핵심 원리다. 개발된 분석법은 글리콜뉴라민산을 최소 농도 1.6pmol(피코몰)까지 정량할 수 있다. 유도체화가 필요한 기존 분석법과 비슷하다. 하남시는 신세계그룹이 미사강변도시 부지에 추진하는 온라인센터 계획에 반대한다는 공문을 한국토지주택공사(LH)에 보내고, 앞으로 신세계 측과 관내 대체부지를 찾는 데 공동으로 노력하기로 했다고 19일 밝혔다.IT/과학 본문배너 그동안 하남시는 지역 주민이 반대하는 온라인센터 건립은 안 된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내부적으로는 온라인센터 본사 입점에 따른 경제적 효과와 교통 문제, 환경 문제 등을 다각도로 검토하며 신세계 측과 의견을 교환해왔다. 그러나 신세계 측으로부터 미사지구 검토부지에는 온라인센터 본사 인력 전체가 근무할 공간이 부족해 일부 기능의 이전만이 가능하다는 입장을 확인, 이러한 온라인센터 계획은 지역 발전에 큰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결론 내렸다. 물류 기능이 들어오면 교통난과 안전·환경 문제 등으로 주민 불편이 커질 것이라며 온라인센터가 들어오는 것에 강하게 반대해온 지역 주민들 역시 동의하지 않을 것이라는 점도 고려했다. 하남시는 신세계와 두 차례 비공식 면담을 통해 미사지구 검토부지에 대한 검토와 온라인센터 본사 이전 문제를 논의했지만, 접점 찾기에 실패했다. 시 관계자는 “미사지구 내 온라인센터 추진이 사실상 어려워진 만큼 앞으로 신세계 측과 하남 지역에서 대체부지를 찾는 데 노력하기로 뜻을 모았다”고 말했다.

(모스크바·서울=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차병섭 기자 = 시리아에서 작전 중이던 러시아 군용기 일류신(IL)-20이 시리아 정부군 방공미사일에 오인 격추돼 러시아 군인 15명이 사망했다. 시리아군은 자국 북서부 라타키아를 공격하는 이스라엘 전투기를 러시아 군용기와 혼동해 미사일 공격을 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 국방부는 18일(현지시간) “IL-20이 시리아 방공미사일 S-200에 의해 격추됐다”면서 “하지만 이에 대한 책임은 이스라엘 측에 있다”고 주장했다. S-200은 러시아가 시리아에 공급한 방공미사일이다. 국방부는 “이스라엘 전투기 조종사들이 러시아 군용기 뒤에 숨어 군용기를 시리아 방공미사일 공격에 처하게 했다”면서 “러시아는 이스라엘의 도발을 적대적 행동으로 평가한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계획된 (시리아 공습) 작전에 대해 이스라엘군은 시리아 주둔 러시아군에 미리 경고하지 않았다”면서 “공습 1분 전쯤에야 핫라인을 통해 통보가 와 러시아 군용기를 안전 지역으로 철수시킬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국방부는 이날 군용기 피격으로 15명의 러시아 군인이 사망했다면서 이스라엘의 도발 행위에 대해 적합한 대응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국방부는 이어 시리아 북서부 라타키아 인근 지중해 해역에서 사고기 잔해와 군인 시신들을 인양했다고 덧붙였다. 세르게이 쇼이구 러시아 국방장관은 이날 아비그도르 리베르만 이스라엘 국방장관과 전화통화를 하고 이스라엘이 이번 사건에 전적으로 책임이 있다고 지적했다고 러시아 국방부가 밝혔다. 러시아 외무부도 모스크바 주재 이스라엘 대사를 초치해 항의했다. 하지만 이스라엘군은 이날 성명을 통해 러시아 군인들의 사망에 유감을 표시하면서도 러시아 군용기를 격추한 시리아 정권이 이번 사건에 전적으로 책임이 있다고 반박했다. 이스라엘군은 트위터 계정에 올린 글에서 “이스라엘군과 러시아군 간에는 갈등 해결 메커니즘이 있다. 이 시스템은 사고 당일 저녁에도 작동했다”면서 러시아 측에 시리아 공습에 대해 사전에 통보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앞서 러시아 군인들이 탑승한 첩보·전자전기 IL-20이 전날 저녁 시리아에서 가까운 지중해 해상을 비행하던 도중 레이더에서 사라졌다. 러시아 국방부는 “군용기가 레이더에서 사라진 때가 이스라엘 F-16 전투기 4대가 라타키아의 시리아 목표물들을 공격하던 시점”이라면서 “러시아 공중 첩보 자산은 해당 (지중해) 해역에 있던 프랑스 프리깃함 ‘오베르뉴’가 미사일을 발사한 사실도 포착했다”고 전했다. IL-20이 이스라엘 공군 전투기의 미사일이나 프랑스 해군 함정 미사일에 맞아 추락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설명이었다. 러시아군은 이후 자체 조사를 통해 군용기 피격이 시리아 정부군 미사일에 의한 것이라고 확인하면서 이스라엘에 책임을 돌렸다. 시리아 방공포대는 이날 지중해 방향에서 라타키아를 공습하는 이스라엘 F-16 전투기들을 향해 방공미사일을 발사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 현지 전문가들은 이스라엘에 대한 보복으로 정보교환 중단을 포함한 이스라엘과의 모든 군사 및 군사기술 협력 중단, 주이스라엘 러시아 대사 소환 및 비자면제협정 잠정 중단, 시리아 영공에 불법 진입하는 이스라엘 항공기 격추 선언, 레바논 무장정파 헤즈볼라에 대한 무기 공급 등의 조치를 할 수 있다고 관측했다. 크렘린궁은 그러나 이번 사건이 전날 러-터키 정상회담에서 이루어진 시리아 이들립 휴전 유지 합의에 영향을 미치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북한 대신 이란 때리기 나서나 북한 및 한반도 이슈 외에도 이란, 시리아 문제, 글로벌 무역전쟁 등을 놓고 치열한 기 싸움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해에는 북한에 대해 위협성 발언을 쏟아냈다면 올해는 이란이 그 표적이 되지 않겠느냐는 관측이 나온다. 트럼프 대통령은 송고 마체고라는 “(남북한) 경계선에서의 군사적 긴장 해소는 아주 좋은 일이다. 우리는 이번 (남북 정상) 회동을 환영한다”면서 “가장 중요한 것은 누구도 남북한을 방해하지 않는 것”이라고 대북 제재 해제에 미온적인 미국을 겨냥했다. 그는 특히 지난달 말 서울에서 출발한 남측 열차가 군사분계선을 넘어 개성을 거쳐 신의주까지 운행하는 방식으로 북측 철도 시설에 대한 남북 공동조사를 진행할 계획이었으나 유엔군사령부의 불허로 무산된 일을 상기시켰다. 마체고라 대사는 “우리는 미국을 포함한 모든 당사국이 한반도에 상호 이해와 평화 분위기가 조성되도록 하기 위해 남북한 화해가 모두에게 필요한 것임을 인식하는 데서 출발하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러시아 의회도 긍정적 평가에 가세했다. 발렌티나 마트비옌코 상원의장은 “우리는 이번 정상회담이 말 그대로 아주 성공적인 회담이라고 본다. 아주 내실이 있었다”고 평가했다. 그는 “회담이 남북한 간 신뢰 분위기 조성에 강력한 행보가 됐다. 남북한 지도자 모두 평화를 원하고 비핵화 문제를 해결하길 바라고 있음이 느껴졌다”면서 국제사회가 남북한 대화를 다양하게 지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콘스탄틴 코사체프 상원 국제문제위원회 위원장도 “평양공동선언은 의심의 여지 없이 중요하고 획기적인 문서”라면서 “그것의 의미는 어쩌면 지난 6월 북미정상회담의 정치적 무게보다 더 큰 것”이라고 말했다. 레오니트 슬루츠키 하원 국제문제위원회 위원장은 “남북 간 합의는 파격적이지는 않더라도 충분히 중요한 것이다. 한반도 평화와 화합을 달성하는 길에서 큰 행보다”면서 “국제사회가 북한을 수용하는 새로운 페이지가 시작돼야 한다”고 호소했다. 그는 “러시아는 항상 한반도 문제를 정치·외교적으로 해결해야 한다고 주장해 왔으며 지금 남북한이 그 방향으로 가고 있다”면서 “중요한 것은 이 과정을 누구도 방해해선 안 된다는 것”이라고 역시 미국의 태도 변화를 주문했다. 하원 국제문제위원회 제1부위원장 드미트리 노비코프도 평양선언에 대해 “남북한 간 실질적 화해를 보여주는 아주 중요하고 필요한 합의”라면서 그러나 “우리는 미국이 남북 화해 과정을 허용하지 않으려는 강도 높은 조치들을 취하는 것을 보게 될 것”이라고 미국의 대북강경 태도에 우려를 표시했다.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한국유리공업은 “당사 주식의 상장을 유지할 실익이 없다고 판단해 상장 폐지신청을 하기로 했다”고 송고(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한국유리공업은 “당사 주식의 상장을 유지할 실익이 없다고 판단해 상장 폐지신청을 하기로 했다”고 송고(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한국유리공업은 “당사 주식의 상장을 유지할 실익이 없다고 판단해 상장 폐지신청을 하기로 했다”고 송고(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한국유리공업은 “당사 주식의 상장을 유지할 실익이 없다고 판단해 상장 폐지신청을 하기로 했다”고 송고 이번의 실버3TG 협업은 3650리트의 이벤트 기반 브릿지 부동산 프라이빗 채무 전략을 추진하는 3650리트가 최초 2억 달러에서부터 잠정적으로 전체 5억 달러 사이에서 신축적으로 운용 된다는 미국 연금 투자사 CalSTRS의 2018년 8월 21일 발표에 뒤이은 것이다.(상트페테르부르크, 러시아 2018년 9월 17일 PRNewswire=연합뉴스) 국가적인 어업 분야 최고의 행사인 ‘제2차 러시아 국제수산포럼 및 박람회(Global Fishery Forum & Seafood Expo Russia)’가 이달 13~15일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열렸다. 남북공동발굴조사 6개월만에 종료…유물 3천500여점 출토(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남북이 지난 6개월간 개성 만월대 지역을 대상으로 시행한 제7차 공동발굴조사에서 고려시대의 것으로 추정되는 금속활자가 출토됐다. 남북역사학자협의회는 30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2015 개성 만월대 성과 브리핑’에서 “지난 6~11월 개성 만월대 서부건축군 7천㎡를 발굴조사한 결과 19동의 건물지와 3천500여점의 유물이 나왔다”고 밝혔다. 이번 발굴조사에서 가장 주목할 점은 지난 14일 만월대 서부건축군 최남단 지역 신봉문터 서쪽 255m 지점에서 출토된 금속활자다. 개성 만월대에서는 1956년 금속활자가 발견된 이후 추가적인 출토 가능성이 제기됐지만, 2007~2014년 조사에서는 짧은 발굴 기간 등의 한계로 찾아내지 못했다. 그러나 7차 조사에서는 발굴 기간이 6개월로 긴데다가 조사인력도 늘어나면서 금속활자 전담팀이 꾸려졌고, 가능성이 있는 지역의 표토 아래 20~30㎝ 지점에서 파낸 흙을 채로 쳐 거르는 작업을 꾸준히 시행한 결과 이번 활자를 찾게 됐다.(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바이로메드[ 송고(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바이로메드[ 송고 경영진과 주주뿐 아니라 정규직 사원들에게도 비정규직의 존재는 싫지 않다. 자신의 상대적인 고임금은 비정규직의 저임금에 바탕을 둔다는 것을 알고 있기 때문이다. 불황기에 회사가 구조조정을 하겠다고 나서면 자기 대신에 회사에서 나가줄 비정규직이 있어 안심이다. 정규직들은 비정규직을 보면서 때로는 상대적 우월감을 느끼기도 한다. 그들보다는 학벌이 더 좋고, 훨씬 치열한 경쟁을 뚫고 입사했다는 데서 오는 자부심이기도 하다. 마체고라 대사는 “(남북한) 경계선에서 군사적 긴장 해소는 아주 좋은 일이다. 우리는 이번 (남북 정상) 회동을 환영한다”며 “누구도 남북한을 방해하지 않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말해 대북 제재 해제에 미온적인 미국을 겨냥했다. 특히 지난달 말 서울에서 출발한 남측 열차가 군사분계선을 넘어 개성을 거쳐 신의주까지 운행하는 방식으로 북측 철도 시설에 대한 남북 공동조사를 진행할 계획이었으나 유엔군사령부의 불허로 무산된 일을 지적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미국을 포함한 모든 당사국이 한반도에 상호 이해와 평화 분위기가 조성되게 하려면 남북한 화해가 모두에게 필요하다는 점을 인식하는 데서 출발하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러시아 의회도 긍정적으로 반응했다. 발렌티나 마트비옌코 상원의장은 “우리는 이번 정상회담이 말 그대로 아주 성공적인 회담이라고 본다. 아주 내실이 있었다”고 평가했다. 그는 “회담이 남북한 간 신뢰 분위기 조성에 강력한 행보가 됐다. 남북한 지도자 모두 평화를 원하고 비핵화 문제를 해결하길 바라고 있음을 느꼈다”며 국제사회가 남북한 대화를 다양하게 지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콘스탄틴 코사체프 상원 국제문제위원회 위원장도 “평양공동선언은 의심할 여지 없이 중요하고 획기적인 문서”라면서 “어쩌면 6월 북미정상회담의 정치적 무게보다 더 큰 의미를 지닌다”고 말했다. 레오니트 슬루츠키 하원 국제문제위원회 위원장은 “남북 간 합의는 파격적이지는 않더라도 충분히 중요하다. 한반도 평화와 화합을 달성하는 길에서 큰 행보다”라며 “국제사회가 북한을 수용하는 새로운 페이지가 시작돼야 한다”고 호소했다. 그는 “러시아는 항상 한반도 문제를 정치·외교적으로 해결해야 한다고 주장했으며 지금 남북한이 그 방향으로 가고 있다”면서 “이 과정을 누구도 방해해선 안 되는 게 중요하다”고 말해 미국의 태도 변화를 주문했다. 하원 국제문제위원회 제1부위원장 드미트리 노비코프도 “남북 간 실질적 화해를 보여주는 아주 중요하고 필요한 합의지만 우리는 미국이 남북 화해 과정을 허용하지 않으려는 강도 높은 조처를 하는 것을 보게 될 것”이라며 미국의 대북강경 태도를 우려했다.

※ 최재천 이화여자대학교 일반대학원 에코과학부 석좌교수는 서울대학교 동물학과, 미국 펜실베이니아주립대학교 대학원 생태학과를 졸업하고 송고”환경보호가 경제적 손실을 주는 것은 아니라는 점 인식해야”"기후변화 폭 커지고 예측 불가능…생물다양성 고갈되면 인류 생존 어려워” 2위 SK 와이번스는 수원 방문경기에서 홈런포 6방으로만 14점을 뽑는 등 17안타를 몰아쳐 최하위 kt wiz를 18-8로 대파하고 3연패에서 벗어났다. 비 때문에 두 차례나 경기가 중단됐지만 SK의 방망이는 식을 줄 몰랐다. 특히 만루홈런을 두 개나 터트려 올 시즌 10개째를 기록하며 한 시즌 최다 만루홈런 신기록(종전 2001년 두산의 9개)까지 세웠다. 만루홈런 2개는 한 경기 팀 최다 타이기록이기도 하다. SK는 1회초 한동민과 제이미 로맥이 kt 선발 김민을 상대로 연속타자 솔로 홈런을 터트리는 등 6안타를 때리고 5점을 뽑았다. kt가 5-4로 추격하자 SK는 2회말 1사 만루에서 최정의 좌월 만루홈런으로 9-4로 달아났다. 3회에는 한동민이 우월 투런 아치를 그렸고, 11-5로 앞선 4회에는 김성현이 개인 통산 첫 만루 홈런포를 쏴 kt의 넋을 빼놓았다. 6회에는 김강민의 투런포로 18-7까지 리드를 벌렸다. kt도 황재균의 솔로포 두 방 등 홈런 4개를 터트렸으나 SK의 화력 앞에서는 기를 펴지 못했다. SK 박종훈은 5이닝 동안 홈런 3개를 포함한 7안타와 4볼넷을 내주고 7실점이나 했지만 든든한 타선의 지원 덕에 시즌 13승(7패)째를 수확했다. (증평=연합뉴스) 윤우용 기자 = 전국 농어촌지역군수협의회(이하 협의회)는 19일 현재 19.24%인 지방교부세 교부율을 21∼22%로 올려달라는 내용의 대정부 건의문을 채택했다. 협의회는 이날 증평에서 정기총회를 열어 “정부가 지방소비세·소득세 세율을 올리고 국세와 지방세 비율을 8대 2에서 7대 3으로 조정하면 지방교부세 규모가 줄어 지방교부세 의존도가 높은 지자체의 재정이 감소한다”며 이같이 요구했다. 그러면서 “지방소득세 인상분 50%를 공동세로 만들어 기초지자체에 균등 배분해달라”고 덧붙였다.쿠웨이트 국제공항엔 ‘메르스 경고문’ 볼 수 없어현지 한국인 사회에선 단연 최대 관심사…경각심 커져 (쿠웨이트시티=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12일(현지시간) 새벽 여러 아시아 국가 사람이 뒤섞여 복잡한 쿠웨이트시티의 쿠웨이트 국제공항에서 한국인을 알아채는 일은 그리 어렵지 않았다. 마스크를 쓴 사람은 일단 ’99%’ 한국인이라고 봐도 크게 틀리지 않았다. 마스크를 착용한 처음 보는 이에게 다가가 한국어로 “말씀 좀 묻겠다”고 했더니 “네”라는 한국어 답이 돌아왔다. 같은 회사 직원을 마중하러 나왔다는 이 한국인은 “메르스(중동 호흡기증후군) 감염 소식이 쿠웨이트의 한국 교민과 기업 주재원 사이에서 당연히 가장 큰 관심사”라며 “한국의 가족과 회사에서 수시로 전화가 온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여기 외국인들은 그런 일이 있는지도 모르고 있다”고 덧붙였다. 사우디를 비롯해 걸프 지역 이웃 국가 사람들이 수시로 오가는 쿠웨이트 국제공항 입국장엔 메르스의 징후인 체열을 감지하는 기계와 같은 장비는 볼 수 없었다. 또 입국하는 승객은 신체의 이상을 서면으로 문진하는 사전 입국절차를 거치지 않아도 입국장을 통과할 수 있었다. 심지어 ‘메르스 우려 지역’이라고 할 수 있는 걸프 지역 6개국 국적자는 무비자로 입국 심사대를 빠르게 통과했다. 입국자를 상대로 한 메르스에 대한 경고문이나 안내문은 찾아볼 수 없었다. 한국인 메르스 확진자는 이 공항을 통해 6일 귀국길에 올랐다. 쿠웨이트시티로 가기 위해 항공편을 환승했던 두바이국제공항 제3터미널에서도 메르스를 주의하라거나, 최근 발병했다는 소식을 공지한 안내문은 없었다. 쿠웨이트를 방문했던 한국인 1명이 8일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소식은 문자 그대로 ‘남의 나라’ 얘기였다. 그도 그럴 것이 중동에서는 메르스가 이미 주의해야 할 전염병이라는 인식이 없을 정도로 사우디아라비아를 제외하면 사람들의 주목을 받지 못한다. 세계보건기구(WHO)의 자료를 보면 메르스의 진원지라고 할 수 있는 사우디는 올해 들어 108명(32명 사망)이 발생했을 뿐 걸프 지역을 중심으로 한 중동의 다른 지역에선 거의 보고되지 않았다. 오만과 아랍에미리트(UAE)에서 한 명씩 확진 판정됐을 뿐이다. 특히 쿠웨이트는 사우디는 물론 한국에서 메르스가 창궐했던 2015년에도 단 1건의 메르스 확진자가 나왔다. 그해 한국에서 확인된 메르스 감염자는 185명으로 사우디에 이어 전세계 두 번째로 많았다. 쿠웨이트 정부도 자국이 메르스 청정국가로 자부할 만큼 메르스에 민감한 편은 아니라는 게 현지 교민들의 전언이다. 입국장에서 만난 UAE 두바이에서 온 사예드(44) 씨는 “4∼5년 전엔 메르스가 큰 문제였지만 지금은 일상적인 감기 수준으로 여긴다”고 말했다. “쿠웨이트를 방문했던 한국인이 최근 메르스에 걸려 국가적으로 큰 이슈다”라고 했더니 “그건 들어보지 못했다. 중동 사람들은 면역이 생긴 것 같다”고 웃으면서 대답했다. 반면 현지 한국인끼리는 상당히 경각심이 높아진 분위기였다. 3년 전 전국민을 공포로 몰아넣었던 메르스 사태의 기억 탓이다. 한 현지 주재원은 “중동에서 메르스는 한국인만 두려워하는 질병”이라며 “메르스가 아니라 ‘코르스’(한국 호흡기 증후군)라는 농담을 할 정도다”라고 말했다.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시리아 내전을 비롯해 미국과 반미 진영으로 크게 대립하는 구도인 중동 여러 현안에서 협력하는 이란과 러시아가 원유시장을 둘러싸고 미묘한 갈등을 표출했다. 두 우방의 거리를 넓히는 갈등의 원인은 이란산 원유 수출을 고사하려는 미국의 대이란 경제 제재 복원이다. 미국의 제재로 이란의 원유 시장 점유율이 낮아지면 이를 다른 산유국이 흡수할 수 안마 있고, 러시아가 그 ‘기회’를 잡으려 하기 때문이다. 두 나라는 미국의 제재를 함께 받는 동병상련의 처지이지만, 원유시장에선 동상이몽의 경쟁 관계일 수밖에 없다. 호세인 카젬푸르 아르데빌리 석유수출국기구(OPEC) 주재 이란 대표는 15일(현지시간) 이란 언론과 인터뷰에서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는 원유 수급에 균형을 잡는다는 명분으로 이란이 현재 점유한 시장의 일부를 노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란의 원유 수출을 막으려는 미국 탓에 저유가를 싫어하는 러시아와 사우디가 원유시장을 인질로 잡는 정책을 펼 수 있게 됐다”며 “러시아와 사우디가 약속을 어기고 산유량을 늘리고 있다”고 강하게 불만을 표시했다. 이란은 6월 OPEC 회원국과 러시아 등 주요 산유국이 하루 평균 100만 배럴을 증산하는 합의를 사우디와 러시아가 악용한다는 것이다. 이란은 각 산유국이 할당받은 양만큼만 증산해야 하는 데 러시아와 사우디는 원유 수급 안정을 명분으로 미처 할당량을 채우지 못하는 산유국을 대신할 수 있다고 자의적으로 해석해 산유량을 늘린다고 OPEC에 항의했다. 아르데빌리 대표는 “산유량 증산을 감시하는 공동 기구인 JMMC는 할당량을 재배정하는 권한이 없다”며 “다른 산유국이 할당량 이상으로 증산하는 것은 이란의 원유 수출이 제한될 때를 대비하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고 말했다. 미국의 이란산 원유 수출 제재는 올해 11월 5일 재개되지만 이미 지난달 이란의 원유(가스 콘덴세이트 포함) 수출량은 올해 4월보다 33% 감소했다. 아드데빌리 대표는 “러시아와 사우디가 이란이 당한 원유 수출 제재를 얼마나 환영했는지 역사에 기록될 것”이라며 “미국은 사우디를 원유 가격을 조정하는 도구로 쓰고, 러시아는 이런 상황을 최대한 이용하려고 한다”고 비판했다. 비록 러시아가 미국과 대치관계지만, 산유량 증가는 이란의 원유 수출 제재와 중간 선거를 앞둔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이해와도 일치한다.대북제재 해결 ‘선결조건’ 불구, ‘개성공단·금강산관광 정상화’ 선언에 반색”남북경협 우선권 확인” 기대감…7개 SOC사업권 논의 구체화도 ‘주목’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남북 정상이 19일 상호 교류·협력 방안의 하나로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 사업의 ‘정상화’를 공식화함에 따라 ‘경협 대표주자’로 꼽히는 현대그룹의 역할에 새삼 관심이 쏠리고 있다. 다만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문제가 우선 해결돼야 한다는 점을 우회적으로 언급했다는 점에서 당장 사업 구체화를 기대하기는 어렵다는 분석도 나온다.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이날 ‘평양공동선언’을 통해 “남과 북은 조건이 마련되는 데 따라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 사업을 우선 정상화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서해경제공동특구 및 동해관광공동특구를 조성하는 문제를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지난 4·27 판문점 선언에서 “남과 북은 민족경제의 균형적 발전과 공동번영을 이룩하기 위하여 10.4 선언에서 합의된 사업들을 적극 추진해 나간다”고 밝히긴 했으나 금강산관광과 개성공단 등을 명시하지 않았다는 점을 감안하면 이날 선언은 ‘진일보’한 것으로 평가됐다. 금강산관광 주사업자이자 개성공단 개발사업자인 현대아산이 속한 현대그룹으로서는 상당히 의미를 부여할 수 있는 선언인 셈이다. 특히 현대그룹은 과거 북측으로부터 7개 사회간접자본(SOC) 사업권(전력사업, 통신사업, 철도사업, 통천 비행장, 임진강댐, 금강산 수자원, 백두산·묘향산·칠보산 등 명승지 관광사업)을 보장받은 것은 물론 포괄적인 사업권도 인정받았기 때문에 기대감은 한층 높아지는 기류다. 100만평 규모의 1단계 사업만 진행된 개성공단이 당초 계획대로 2천만평으로 확대되고, 금강산관광도 주변 원산 등과 연결될 경우 주도적으로 참여할 수밖에 없다는 이유에서다.폐암·유방암·직장암 가장 많아…담배·술·운동·식사가 핵심 (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국제암연구기관(IARC)은 12일(현지시간) 펴낸 보고서에서 올해 전 세계에서 암으로 인한 사망자가 960만 명에 이를 것으로 예상한다고 전망했다. 보고서는 또 암이 확산하면서 올해 1천810만 명이 새로 암 진단을 받게 될 것으로 예상했다. IARC는 21세기 말이면 암이 전 세계적으로 첫 번째 사망원인이 되고 기대수명을 늘리는데 가장 큰 걸림돌이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IARC는 2012년 보고서에서 암으로 인한 연간 사망자가 800만 명, 새로 발생하는 암 환자가 1천400만 명에 이를 것으로 예상했는데 6년 만에 사망자와 발생 환자 수 전망치가 크게 늘었다.

풀리시 신부는 지역사회를 장악한 마피아에 맞서다가 1993년 9월 15일 자신의 56번째 생일에 자택 현관에서 마피아 암살자들의 총에 맞아 숨졌다. 범인 중 한 명은 풀리시 신부가 피살 직전에 미소를 지으며 “올 줄 알고 있었다”고 말했다고 증언했다. 2012년 베네딕토 교황은 풀리시 신부를 ‘순교자’로 선언하고 이듬해 복자(福者)품에 올렸다. 시복은 성인 반열에 오르기 전 마지막 공식 단계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미사 후 풀리시 신부가 숨진 장소를 찾아 헌화했다. 또 교황은 1992년 마피아 폭탄 공격 장소도 예정에 없이 방문해 헌화하고 기도했다. 당시 폭탄공격에서 치안판사 조반니 팔코네와 그의 부인, 경찰관 3명이 사망했다. 신세계 스타필드는 백화점, 대형마트 등 쇼핑공간과 극장, 식당가, 대규모 위락시설이 한 건물에 들어가는 복합쇼핑몰이다. 신세계는 송고”새 대입제도 마련보다 공정성 강화가 중요”…”유아 영어교육은 의견 수렴할 것” (세종=연합뉴스) 고유선 기자 =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가 미래형 인재를 선발하는 데 적합한 논술형 대학수학능력시험을 도입하는 데 송고”새 대입제도 마련보다 공정성 강화가 중요”…”유아 영어교육은 의견 수렴할 것” (세종=연합뉴스) 고유선 기자 =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가 미래형 인재를 선발하는 데 적합한 논술형 대학수학능력시험을 도입하는 데 송고고위급접촉 결과 보고토대로 남북관계 발전방안 논의 관측(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 청와대는 송고 (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남북 교류의 물꼬가 트이기 시작하는 가운데, 양측 언론교류도 본격적으로 논의 선상에 오를 전망이다. 13일 문재인 대통령과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회 원로자문단의 청와대 오찬에서 자문단장인 임동원 한반도평화포럼 공동이사장이 “남북 언론의 교류가 중요하다”고 말해 현재 정체된 언론교류 분야에도 불씨를 지필지 주목된다. 특히 임 이사장은 “남과 북의 통신사가 서로의 건물에 들어가 상주하며 활동을 하도록 하자”고 말했다. 임 이사장의 이런 언급은 뉴스통신사 교류가 독일 통일 전 동서독 간 언론교류의 시발점이었다는 점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동서독의 경우 1972년 11월에 체결된 ‘동서독 언론교류 관련 합의문서’에 따라 뉴스통신사 간 특파원의 상호 파견으로 언론교류의 문이 처음 열렸다. 3대 무상교육은 ‘아이 키우기 좋은 충남 교육 환경’을 만들기 위해 고교 무상교육, 무상급식, 중학교 무상교복 등을 지원하는 것이다. 도와 교육청은 3대 무상교육과 예산 규모, 기관 간 재정 분담 비율 등을 최종 확정하고 세부 추진계획을 발표했다. 먼저 고교 무상교육을 위해 도내 118개 고교(자사고·대안학교 제외) 5만9천5명에 수업료와 학교 운영 지원비, 교과서 구매비 등을 지원한다. 무상교육에 소요되는 예산 727억원 중 고교 1·2학년 예산 469억원은 도에서 부담하고, 3학년 258억원은 도교육청이 내기로 했다. 고교 무상급식 대상은 자사고, 대안학교까지 포함한 도내 모든 고교 학생 6만6천218명으로, 연 190일 1식당 5천880원씩 매년 740억원의 예산이 들 것으로 전망됐다. 식품비는 도와 시·군이, 인건비와 운영비는 도교육청이 부담한다. 중학교 무상교복은 내년부터 도내 소재 중학교에 입학하는 1학년 학생 1만9천310명을 대상으로 동복과 하복 한 벌씩 지원한다. 도교육청이 58억원 전액을 부담한다. 또 2020년부터 도내 사립유치원에 다니는 만 5세 어린이 6천347명에 대한 교육비 차액을 지원한다. 국·공립 유치원에 다니는 아이들과의 형평을 맞추기 위한 것이다. 연간 지원금은 153억원으로 도가 61억원, 도교육청 92억원씩 부담한다. 도는 이와 별도로 국공립과 민간어린이집 간 보육료 격차 해소를 위해 내년부터 민간·가정어린이집에 재원 중인 만 3∼5세 어린이에 차액 보육료를 전액 지원한다. 이와 함께 2020년에는 도내 어린이집에 다니는 만 5세 원아에도 사립유치원과 동등하게 교육비 차액을 지원키로 했다. (2) 시간: 10월 3일(수): 10:30 am ~ 2:00 pm, 3:30 pm ~ 6:30 출장안마야한곳 pm 10월 4일(목): 10:30 pm ~ 3:00 pm STARWEST 2018 정보: https://starwest.techwell.com/ 흥출장안마 반면 심 의원을 포함한 기재위 소속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이날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의 고발 조치에 대해 “국정감사를 앞두고 의원실의 정당한 의정활동에 대한 야당 탄압이다. 한국재정정보원 원장과 기재부 관련자들은 즉각 책임지고 사퇴해야 한다”며 맞불을 놨다. 이들은 “정부가 정보관리 보안에 실패한 것을 야당 의원에 책임을 떠넘기고 있다”며 심 의원 보좌진이 정부 재정정보시스템에 정상적으로 접근해 자료를 확보한 것이라는 기존 주장을 되풀이했다. 앞서 심 의원은 보좌진과 재정정보원 관계자의 통화 녹취록을 공개하며 “재정정보원에서 기재부에 (심 의원 보좌진의 불법적 접근이 아닌) 내부 시스템 문제가 있는 것 같다고 보고한 것으로 안다”고 말한 바 있다. 한국당 의원들은 “정부가 소속 상임위 위원을 검찰에 고발까지 하는 것은 기재부 혼자만의 판단은 아닐 것”이라며 “대체 무엇이 두려워 이렇게 겁박하는 것인지 당사자들은 알 것”이라며 불법적 예산 사용 정황이 있음을 시사했다. 심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확보한 자료 중) 정부 부처가 업무추진비를 불법적으로 사용한 정황이 있다. 업무상 횡령 등의 혐의가 적용될 수 있는 부분”이라며 상세한 분석을 마치는대로 이 자료를 공개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해당 자료에는 청와대와 각 부처 장·차관 등이 정부구매카드를 규정에 어긋난 시간·장소에서 사용한 정황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심 의원은 이날 김동연 경제부총리 콜걸추천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김재훈 한국재정정보원장을 무고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서컨테이너부두 송고인본(人本) 중심 사회적가치 구현…”북항재개발 속도내겠다”(부산=연합뉴스) 이영희 기자 = 남기찬 부산항만공사 사장은 19일 “부산항을 사람이 근본이 되는 인본(人本) 중심으로 운영해 모든 근로자가 행복한 항만으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과장급 전보 ▲ 식품산업정책실 유통소비정책관실 유통정책과장 이정삼 ▲ 방역정책국 방역정책과장 김상경 태국은 준(準) 독재국가이지만 다양한 가치에 한국보다 개방적이다. 국왕이라도 일정 기간 출가해 수행하는 엄격한 불교 국가이고 전통 가치를 중요시하지만, 개인의 성적 지향에 너그러운 것이 한 예다. 태국에서 편안함을 느낀다며 세계의 동성애자들이 몰려든다. 타이족, 화교 등 주요 민족은 물론 변방에 흩어져 있는 수십 개의 소수민족이 고유의 민족성과 문화를 존중받는다. 태국이 동남아 한류의 진원지가 된 것도 다양한 가치를 향한 개방성이 한몫하고 있다. ▲ SF 포스트휴먼 오토피아 = 영화평론가이자 시인인 안숭범 경희대 국어국문과 교수의 저서. ‘한일 SF 애니메이션으로 살펴보는 ‘우리 안에 온 미래”라는 부제를 달았다. 저자는 1970∼90년대 한국과 일본의 SF 애니메이션에 돋보기를 들이댄다. 작품이 산출된 시공간적 맥락 속에서 다각적으로 검토하고 문화사회학적 시각으로 작품을 살펴본다. 이 작품들이 어떤 미래를 꿈꾸었는지, 당대 사회에 잠재된 문제들은 어떤 식으로 반영되었는지, 상당수 작품에 등장하는 트랜스휴먼·포스트휴먼 사회의 모습은 무엇을 시사하는지 탐구한다. 문학수첩. 324쪽. 1만4천원. 산업화의 열매가 기업에 많이, 노동자에게 적게 돌아간 것은 지연된 경제 민주화다. 국가 경제를 위해 노동자보다 기업이 먼저라는 논리가 지배했고, 정부는 기업 중심 정책을 폈다. 사회도 기업도 장시간 공짜 노동을 당연시했다. 여가를 갖고 정치에 참여하는 계급이 시민이고, 여가 없이 노동만 하는 계급이 노예라는 아리스토텔레스식 정의에 따르자면 한국인은 노예의 삶을 살았다. 도는 이날 도청 중회의실에서 양승조 지사와 김은옥 민주연구원 선임연구위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한반도 신경제지도’ 대응 추진 전략 보고회를 열고 도의 대응 전략 등을 논의했다. 유재룡 도 경제정책과장은 ‘한반도 신경제지도 대응 전략’을 주제로 한 발표에서 ‘민간 교류·협력 활성화를 통한 파트너십 구축’ 등 도의 4대 추진 전략을 설명했다. 이를 위해 사회문화 분야 교류를 강화하고 산업단지 개발 등 기반 조성을 지원하는 한편 양돈 사육단지 구축을 위해 협력하고 산림 황폐화 복구 사업을 진행하는 등 농·축·수산·임업 분야 개발 지원 사업을 펼 계획이다. 이와 함께 북한 경제개발구 개발에 참여하고 한반도·동북아 고속 교통 물류망을 건설하는 등 22개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홍원표 충남연구원 미래전략연구단 팀장이 ‘남북 경제 협력 방안’을 주제로 도의 남북 경협 수요와 북한 경제 상황 등을 소개한 뒤 충남 남북 경협 모델을 제시했다.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터키가 시리아 반군 최후 거점을 지키기 위해 병력 보강에 나선다. 메블뤼트 차우쇼을루 터키 외교장관은 18일(현지시간) 앙카라에서 아이만 사파디 요르단 외교장관과 회담한 후 열린 기자회견에서 시리아 북서부 이들립에 주둔하는 병력을 보강할 것이라고 밝혔다. 차우쇼을루 장관은 “터키와 러시아가 반군과 정부군 지역 사이 ‘비무장지대’를 정찰할 것”이라면서 “민간인과 ‘온건’ 반군 조직은 현재 위치를 유지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들립 반군 지역과 정부군 지역 사이 경계가 지켜지고 이들립은 현상을 유지할 것”이라면서 “러시아는 이 지역이 공격받지 않도록 대책을 세우고 바샤르 알아사드 대통령 정권이 접근하지 못하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차우쇼을루 장관은 러시아군이나 시리아군이 이들립을 공격해 온건 반군 부대를 파괴한다면 전후 체제 논의에 응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엔진시험장·미사일발사대 폐기합의·영변 핵시설 폐기 용의 밝혀트럼프, 트위터에 “매우 흥미롭다”…2차 북미정상회담 가속화하나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김효정 기자 = 평양 남북정상회담 특별수행원으로 방북한 남측 시민사회단체·종교계 대표들이 18일 북측의 김영대 사회민주당 중앙위원장을 만났다. 김영대 위원장은 이날 오후 평양 인민문화궁전에서 진행된 면담에서 “잃어버린 10년을 뒤로 하고, 새로운 통일시대를 맞아 여러분들을 평양에서 만나 얘기도 나누고 하니 기쁜 마음을 금할 길이 없다”며 환영했다. 김희중 천주교 대주교는 “열렬히 환영해 줘서 진심으로 감사하다”며 “한반도에 새 하늘 새 땅이 열릴 수 있는 큰 발걸음이 되는 데 함께해서 기쁘다”고 화답했다.(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싱가포르 한국국제학교(SKIS)에 삼성전자[005930]의 디지털 플립차트인 ‘삼성 플립’이 설치됐다. 19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싱가포르 한국국제학교는 최근 교육에 필요한 정보를 실시간 연결하는 스마트기기를 통해 학생과 교사 간 원활한 소통을 지향한다는 취지에서 삼성 플립을 도입했다. 지난 1993년 양국 정부의 인가를 받아 개교한 싱가포르 한국국제학교는 유·초·중·고교에 약 450명의 학생이 재학 중이며, 국제화를 위한 창의 융합 교육 과정 등으로 현지에서도 손꼽히는 명문이다. 이 학교의 교실, 도서관, 실험실 등에는 삼성 플립이 설치돼 실제 수업에 활용되고 있다. 55인치 초고화질(UHD) 디스플레이와 다양한 펜 기능을 탑재한 디지털 기기인 삼성 플립은 미러링 기능을 통해 스마트폰과 태블릿PC 등에 있는 자료를 손쉽게 불러올 수 있고, 동영상과 이미지도 활용할 수 있어 수업 흥미를 높이고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특히 수업시간에 필기한 내용을 즉시 이메일이나 클라우드를 통해 학생들과 공유할 수 있어 학생들이 필기 부담을 줄이고 수업에 집중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최대 4명까지 동시 필기가 가능한 삼성 플립은 바퀴가 달린 이동식 스탠드로 장소를 옮길 수도 있다. 이 학교의 김승오 교장은 “혁신적인 스마트 디지털 교육환경 구축을 위해 삼성 플립의 도입을 결정했다”면서 “도입 후 학생들이 디지털 세대답게 다양한 기능을 잘 활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삼성과 SK는 이렇듯 경쟁 관계에 있지만, 국내에서는 이동통신 사업에서 협력관계(이동전화 단말기-이동통신 서비스)이기도 하다. 두 사람은 이날 공군 1호기에 오르면서 모두 가방을 하나씩 들고 있는 장면이 포착됐다. 평소와 달리 수행원이 없다 보니 직접 짐을 든 것으로 보이는데 이들의 가방 안에 어떤 경제협력 사업 보따리가 들었을지도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 부회장은 또 공군 1호기 내에서 김현철 대통령 경제보좌관 옆으로 자리를 옮겨 대화하는 장면을 연출하기도 했다. 재계에서는 재계 1위 삼성의 총수가 대통령 경제보좌관과 어떤 대화를 나눴을지에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2007년 환경 분야 4개 사업 합의했지만 남북관계 악화로 ‘스톱’…재개 기대”환경 회복 후 남북 공동 관리해야”"개방 환경에서 AI 개발…중국 시장에 세계 많은 기업 들어오라”마윈 “미래 제조업 핵심은 데이터”…리옌훙 “AI 윤리 중요”(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네이버는 중소기업창업투자회사(VC) ‘티비티’(TBT)의 ‘TBT 글로벌 성장 제1호 투자조합’ 펀드에 990억원을 출자한다고 18일 밝혔다. 총 1천억원 규모로 조성되는 이 펀드는 글로벌 성장이 가능한 국내 업체를 골라 투자·육성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지난달 티비티를 설립한 이람 대표는 싸이월드 미니홈피와 네이버 블로그·카페·밴드 등 서비스의 기획자로 널리 알려졌다. 지난 2016년 네이버 자회사인 캠프모바일 대표를 사임하고 미국에 머물다 업계로 복귀했다. 네이버 박상진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이 대표는 인터넷·모바일 서비스에 대한 안목과 식견, 경영 능력을 모두 인정받은 전문가”라며 “티비티와 함께 국내 유망 기업들을 발굴하고 투자해 투자 수익과 함께 벤처 생태계 육성에도 이바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인도 뉴델리 시가 서울의 청계천을 모델로 삼아 도심 하천 개발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14일(현지시간) 인도 일간 타임스오브인디아에 따르면, 서울을 방문 중인 델리 국가수도지구(NCT·National Capital Territory of Delhi)의 아르빈드 케지리왈 델리 주 총리는 전날 기자회견에서 “청계천 복구 사업 같은 프로젝트를 델리에서 추진하기 위해 서울시와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케지리왈 주 총리는 “청계천 복구 사업은 수십 년간 도로로 덮여있던 하천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는데 초점을 맞췄다”며 “이를 통해 공공 녹색 공간을 조성하려는 분위기가 촉발됐다”고 평가했다. 델리 주 총리는 한국으로 치면 서울특별시장과 비슷한 역할을 한다고 볼 수 있다. 델리 국가수도지구는 흔히 뉴델리 시라고 불리며 ‘주(州)’에 버금가는 지위를 누리고 있어 수장이 주 총리로 통한다. 케지리왈 주 총리는 뉴델리에도 자연 하천이 있는데 이런 수로를 활용해 보행자와 도심 공간을 연결할 수 있다며 청계천의 예를 따를 계획이라고 말했다고 타임스오브인디아는 전했다. 그는 “도심 연결성을 강화하기 위해 도시 내 수로, 공원, 교통 환승 공간 등을 보행자가 이동할 수 있게끔 활용하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그는 서울시의 쓰레기와 하수 처리 노하우에도 주목했다고 언급했다. 화학공격은 미국이 바샤르 알아사드 시리아 대통령 정권에 공개적으로 경고한 ‘레드라인’(금지선)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정부는 아사드 정권이 이들립에서 화학공격을 벌인다면 응징할 것이라고 여러 차례 경고했다. 이날 앙겔라 메르켈 독일총리는 독일 연방의회에서 아사드 정권의 화학공격 가능성과 관련, “세계 각지에서 무슨 일이 일어나도 (무력 개입에) ‘안 나선다’고만 하는 것이 독일의 입장이 될 수는 없다”고 말해 무력 응징을 배제하지 않았다고 로이터 통신이 전했다. 러시아는 ‘급진’ 반군 조직이 서방의 개입을 유도하려 화학공격 자작극을 꾸미고 있다는 주장을 펼쳤다. During the summit, the signing ceremony for 76 projects was held at the “Private Enterprises Boost Liaoning High-quality Development Conference”. The total amount of these projects’ contracts were 300 billion yuan. Among these projects, there are more than 10 large projects with investment of more than 10 billion yuan. Mr. Wang Xiaochun, the general manager of the strategy and investment department of Changjiang & Jinggong Steel Building (Group) Co. Ltd., said that Liaoning has a strong industrial foundation and obvious regional advantages. With the development of northeast China strategy, Liaoning will bring a lot of opportunities to investors.

(서울=연합뉴스) “남북한 민간교류의 접점을 늘려나가는 게 바로 통일운동입니다.” ’6·15 공동선언 실천 남측위원회’ 이창복(80) 상임대표의장은 이 시대 대표적인 통일운동가 가운데 한 명이다. 그가 이끄는 6·15위원회는 민간교류를 통해 통일을 앞당겨보자는 취지에서 결성된 통일운동연대기구다. 이 기구는 2000년 남과 북의 정상이 처음으로 만나 민간교류의 물꼬를 텄던 ’6·15 남북 공동선언’에 정신적 기반을 두고 있다. 작년 말까지만 해도 한반도는 군사적 긴장이 극에 달했다. 일촉즉발의 위기에 처해 있던 한반도의 전운이 2018 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말끔히 걷혔다. 평창올림픽이 ‘평화올림픽’으로 치러진 것이다. 그 동기 부여를 6·15위원회가 했다. 6·15남측위와 북측위 대표단이 작년 중국에서 만나 평창올림픽을 평화올림픽으로 만들어보자고 의기투합했다. 이 의장은 “민간의 약속이 남북한 정부 차원의 약속으로 이어진 대표적인 사례 가운데 하나”라며 통일로 가기 위한 민간교류의 중요성을 강조한다. 6·15선언 18주년을 앞두고 이 의장을 만났다. 이번 청년쉐어하우스는 포스코1%나눔재단에서 건축비를 출연하고 서대문구가 부지를 제공했다. 여기에 청년 스스로 주거이슈를 해결하고자 설립한 민달팽이 주택협동조합에서 주택 운영을 담당, 민간·공공·시민사회 상생 협력의 모범사례로 평가받는다. 청년쉐어하우스는 ‘녹슬 걱정 없는 철’로 불리는 ‘포스맥’(PosMAC)이 내·외장재로 사용됐다. 또 특수 단열시공으로 외벽이 두꺼우며 삼중창을 통해 열 손실을 최소화하는 등 에너지 효율을 높여, 국내에서 철골 다세대 주택으로는 최초로 한국패시브건축협회로부터 ‘패시브하우스’ 인증을 받았다.(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18일 오후 5시11분 일본 수도권인 이바라키(茨城)현 남부에서 규모 4.3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일본 기상청이 밝혔다. 진원의 깊이는 80㎞로, 이번 지진으로 인한 지진해일(쓰나미) 우려는 없다고 기상청은 설명했다. 이 지진으로 사이타마(埼玉)현 가조(加須)시에서 진도4의 흔들림이 관측됐다. 도쿄도(東京都)는 스기나미(杉竝)구에서 진도3의 진동이 관측되는 등 넓은 지역에서 진도1~3의 흔들림이 발생했다. 또 이바라키(茨城)현, 도치기(회木)현, 군마(群馬)현, 지바(千葉)현, 가나가와(神奈川)현 등 수도권 대부분의 지역에서 진도1~3의 흔들림이 관측됐다. 금융위는 대신 클라우드에 대한 보안성을 강화하기로 했다. 먼저 기존 보호조치에 송고▲ 문화일보(서울) = 韓銀, ‘집값 급등 금리 탓’ 주장 정면반박 ▲ 내일신문(서울) = 종부세인상, 국회통과 ‘험난’ 예고 ▲ 아시아경제(서울) = “투기 잡으려 ‘강남 특별구’ 만드나” ▲ 헤럴드경제(서울) = “디자인, 상상을 넘어 세상의 변화에 전념하라” ▲ 이투데이(서울) = 시장은 비명 지르는데… 정부는 “괜찮아 잘 될거야” 기업이 이런 기준에 따라 연구개발비를 자산으로 인식하는 경우도 기술적 실현 가능성 판단에 필요한 객관적 증빙 자료를 제시해야 한다. 금융당국은 제시한 기준 전(前) 단계에서 기업이 연구개발비를 자산으로 인식한 경우에는 감리 과정에서 회사의 주장과 논거를 더욱 면밀히 검토할 방침이다. 이 지침에는 원가 측정의 신뢰성 확보를 위해 개발비와 연구비가 혼재돼 구분이 어려운 경우 전액 비용으로 인식하도록 하는 내용 등도 포함됐다. 회사는 연구개발비를 자산화한 금액에 대해서는 개발 단계별로 출장서비스 재무제표 양식에 맞춰 주석으로 공시해야 한다. 금감원은 이 지침을 고려해 현재 진행 중인 제약·바이오 22개 기업에 대한 감리 결과 발견된 연구개발비 자산화 회계오류에 대해서는 경고나 시정요구 등 계도 조치를 취할 방침이다. 또 오류가 있는 경우 과거 재무제표를 소급해 재작성하도록 하되, 2018 회계연도 3분기 또는 사업보고서상 재무제표에 오류 수정을 반영하면 별도로 조치를 하지 않을 예정이다. 오류 수정에 따른 재무제표 재작성으로 영업손실이 증가해 관리종목이 될 가능성이 커진 기업에는 현행 기술특례 상장기업에 준해 상장유지 특례를 적용해줄 방침이다. 이를 위해 4분기 중에 코스닥상장규정을 개정해 기술성이 있고 연구개발비 비중이 높은 기업에 대해서는 상장유지요건특례를 마련해 적용할 계획이다. 장기간의 영업손실 요건을 3~5년 등 일정 기간 면제하는 내용이 담길 예정이다. (공주=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충남 공주시가 석장리 세계구석기 축제장에 조명 시설을 설치하고 관람객 시선을 사로잡을 준비를 마쳤다. 2일 공주시에 따르면 축제는 4∼7일 국내 구석기 유적 발상지인 석장리 박물관 일원에서 열린다. 시는 이 기간 ‘구석기의 빛’을 주제로 다채롭고 아름다운 경관 조명을 선사할 예정이다. 오색 별빛 정원, 패밀리존, 달빛 산책로, 환상의 동물놀이터 등 4개의 테마로 구성했다. 오색 별빛 정원에는 대형 꽃장식 정문을 시작으로 은하수 발광다이오드(LED), 구석기 상징 대형 매머드 조형물 등이 배치됐다. 패밀리존엔 화이트 은하수와 웜 화이트 은하수 조합으로 단조롭지 않은 막집 경관 분위기를 조성한다.

(제주=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제주지법 형사2부(제갈창 부장판사)는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위반(유사성행위)으로 재판에 넘겨진 손모(26)씨에 대해 징역 5년을 선고하고,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80시간 이수를 명했다고 19일 밝혔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이 논란과 관련해 수행 취재진에 “우리가 그 전용기에 관심을 나타냈고, 카타르 군주가 그 소식을 듣고는 ‘터키로부터 돈을 받지 않을 것이다. 선물로 주겠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항공기는 내 것이 아니라 터키 공화국의 것”이라고 강조했다. 에르도안 대통령의 해명에 케말 클르츠다로을루 송고파주시 장단면, 콩 재배 최적 조건 갖춰…1997년부터 축제 ‘인삼 하면 고려인삼’ 고려인삼 맥 잇는 대한민국 대표인삼(파주=연합뉴스) 노승혁 기자 = 경기도 파주시 장단지역은 예부터 흰콩, 흰 인삼, 흰쌀이 맛있기로 명성이 높았다. 장단콩은 파주시 장단면의 지명을 따 이름이 붙여졌다. 고려 시대부터 임금에게 진상됐던 ‘장단 삼백’ 중 하나다.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영국 밴드 프란츠 퍼디난드(Franz Ferdinand)가 오는 11월 25일 오후 6시 서울 광진구 예스24라이브홀에서 내한공연을 펼친다. 5일 공연기획사 라이브네이션코리아에 따르면 2000년대 포스트 펑크 리바이벌 장르를 대표하는 프란츠 퍼디난드는 ‘소녀들을 춤추게 하는 음악을 만들겠다’는 포부처럼 출장아가씨 유쾌한 음악을 만드는 밴드다. 2004년 발표한 히트 싱글 ‘테이크 미 아웃’(Take me out)은 이들에게 브릿어워즈와 머큐리음악상 등에서 숱한 트로피를 안겨줬고, 2005년 발표한 두 번째 앨범 ‘유 쿠드 해브 잇 소 머치 베터’(You could have it so much better)로는 영국 앨범차트 1위를 차지했다. 그의 내한은 2006년 인천 펜타포트 록 페스티벌과 2013년 단독 콘서트 이후 이번이 세 번째다. 라이브네이션코리아는 “5년 만의 내한이자 정규 5집 발매 이후 처음으로 진행하는 공연인 만큼 특별한 무대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공연 티켓은 오는 12일 정오부터 예스24에서 예매할 수 있다. 스탠딩과 좌석 모두 7만7천원. ☎1544-6399 올해처럼 폭염이 내리쬐던 1983년 여름이었다. 일회성으로 6월 말 방송된 이산가족 찾기 프로그램은 예상도 못 한 수많은 이산가족의 아픔과 함께 생방송을 이어갔다. 단일주제 생방송 기록을 남기며 그해 11월 중순까지 총 453시간 45분 동안 방송됐고, 모두 10만952건의 신청 건수가 접수되어 1만180여 이산가족이 상봉했다. 그해 여름은 그냥 ‘눈물바다’였다. 문화제에 참석한 이들은 “함께 살자”라는 구호를 외치며 서로를 격려하고 연대의 의미를 되새겼다. 또 쌍용차 노동자들은 화분 송고19일 저녁 문화제 연 뒤 79일 만에 분향소 자진 철거 최근 한반도를 둘러싼 동북아 정세는 병자호란 당시와 비슷하다. 미국과 중국이 패권 다툼을 하고 있고, 일본이 재무장을 노리고 있다. 세계 2차대전 이후의 글로벌 질서가 흔들리고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일각에서는 우리가 미국과의 동맹을 더욱 강화해야 한다고 하고, 다른 한쪽에서는 급부상하는 중국 쪽으로 기울어야 한다고 주장한다. 또 다른 사람들은 미국과 중국 사이에서 절묘한 줄타기 기술을 구사해야 한다면서 과거 광해군의 외교정책을 모델로 내놓는다. 올해 하계 다보스의 주제는 제4차 산업 혁명을 맞아 혁신적인 사회를 만드는 것이다. 이번 행사에는 2,000명이 넘는 정치인, 포춘 500대 기업과 부상하는 신규 업체의 사업가, 학자, 젊은 과학자, 100개가 넘는 국가와 지역의 문화와 매체 대표가 참석할 예정이다. 따라서 올해 참석자 규모는 그 어느 때보다 클 것으로 예상된다.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멕시코에서 사법적 절차를 거치지 않은 채 주민들이 실행한 즉결 심판으로 두 달 사이 송고상반기부터 QR코드·선불카드로 가맹점서 이용 가능(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KT[030200]와 KT 엠하우스는 약 100억원에 달하는 지역화폐를 발행하기 위한 ‘블록체인 지역화폐 플랫폼’을 올해 말까지 구축해 경기도 김포시에 적용한다고 17일 밝혔다. 이를 위해 김포시와 KT, KT 엠하우스는 이날 김포시청에서 전자형 지역화폐 구현을 위한 3자 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KT와 KT 엠하우스의 플랫폼으로 발행·유통되는 지역화폐는 내년 상반기 김포시 지역화폐 가맹점에서 현금처럼 이용할 수 있다. 현재 국내에는 유통되는 지역화폐는 90종 이상으로, 연간 발행규모는 3천100억원에 달한다. 대부분의 지역화폐는 주로 실물 상품권 형태로 유통돼 휴대전화 결제와 같은 간편 결제를 선호하는 소비자에게는 큰 호응을 받지 못하는 상황이다. KT가 김포시에 도입하는 블록체인 지역화폐 플랫폼은 KT가 자체적으로 개발한 블록체인 기반의 ‘스마트 컨트랙트(Smart Contract)’ 기술을 활용해 중개자 없는 직접 결제 서비스를 제공한다. 또한, 모든 결제(거래) 목록을 갱신·검증하기에 이중 지불, 위·변조, 부정 유통 등을 차단할 수 있다. KT 플랫폼을 통해 발행되는 김포시 지역화폐는 태환(兌換)이 가능하다. 예를 들어 김포시장에서 생선을 파는 A씨가 지역화폐를 받고 물건을 팔고, 이 지역화폐를 바로 현금으로 바꿀 수 있다. 국내에서 유통되는 블록체인 기반의 지역화폐 중 태환 기능이 도입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KT는 전했다. KT는 김포시 지역화폐를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의 QR코드와 충전식 선불카드 형태로 서비스할 계획이다. 가맹점에서는 별도의 결제 단말기를 새로 갖추지 않고도 결제가 가능하다. 김포시는 내년부터 지급되는 청년 배당, 산후조리비, 공무원 복지포인트 일부를 블록체인 지역화폐 플랫폼 기반의 전자형 지역화폐로 지급할 예정이다. 김포시 지역화폐 규모는 연간 약 100억원으로 추산된다. 이외에도 김포시는 지역화폐를 구매할 때 할인 혜택을 제공하는 등을 지역화폐활성화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또한 시내 골목 상권을 대상으로 가맹점을 우선 확보하고, 온라인 쇼핑몰과 배달 서비스에 지역화폐를 적용해 사용처를 확대할 계획이다. KT는 김포시를 시작으로 전국 160여 지자체를 대상으로 블록체인 지역화폐 플랫폼을 확대·적용하고, 전자 투표·시민참여·보상 등 지방자치단체의 행정 서비스로 확대할 예정이다. 김포시 정하영 시장은 “지역화폐 도입을 통해 우리 시의 지역 자원이 인근 대도시로 빠져나가지 않고 지역 내에서 소비돼 소상공인의 실질적인 매출 증대로 이어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KT 블록체인 사업화 TF장 문정용 상무는 “민관이 함께 시민에게 사용 편의성과 정보 투명성의 가치를 제공하고 지역 경제 활성화를 도모할 첫 번째 성공 사례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KT는 2015년부터 블록체인 기술 연구개발 전담 조직을 운영하며, 초당 10만건의 거래를 1초에 처리할 수 있는 네트워크 기반의 블록체인 플랫폼을 개발 중이다.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건양대학교병원 직원이 얼굴도 모르는 환자를 위해 자신의 조혈모세포를 기증했다. 주인공은 김학순( 송고 지난 수십 년간의 북핵 해법 마련 실패가 이번에도 반복될 수 있다. 90년대 ‘고난의 행군’때도 포기하지 않았던 핵 보유 꿈을 경제개발 때문에 북한이 모두 버릴 것이라고 믿는 것은 낭만적 사고일 수 있다. 다만 ‘김정일’이 아닌 ‘김정은’이라는 변수를 북핵 방정식에 바꿔 집어넣어도 똑같은 결론에 이를까. 한국 민주주의의 분기점이 된 30년 전 6월 항쟁은 대학생과 노동자가 주도했지만 촛불집회는 시민이 이끌었다. ‘다이내믹 코리아’에는 변화에 대한 갈망이 꿈틀거리고 있다. 변화의 욕구는 불공정 사회에 대한 불만과 다름 아니다. 52시간제로 시민 정치의 계절이 올지 모른다. 전날 북한 리룡남 내각 부총리가 현정은 회장에게 “현 회장 일이 잘되기는 바라는 마음은 예나 지금이나 똑같다”고 말한 것도 ‘사업 우선권 확인’에 대한 기대감을 뒷받침했다. 실제로 현대그룹은 이날 선언에 대해 “남북 정상이 금강산관광과 개성공단의 정상화라는 담대한 결정을 한 데 대해 진심으로 감사한다”면서 “우리에게는 매우 반가운 소식”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이날 공동선언에서 ‘조건이 마련되는 데 따라’라는 전제가 따라붙은 것은 현실적인 걸림돌이다. 국제사회의 대북제재가 유효한 상황에서 북한의 비핵화 진전에 따라 상황이 가변적이라는 점을 재확인했기 때문이다. 선결 조건이 충족되지 않으면 정상화는 불가능하다는 의미다. 다만 제재 문제의 완전한 해결이 아니더라도 이번 남북정상회담을 계기로 북미 관계가 개선될 경우 단계적으로 경협 문제를 논의할 여지가 생길 것이라는 기대 섞인 관측도 나오고 있어 주목된다. 이와 관련, 현대그룹은 “사업 정상화를 위한 환경이 조속하게 마련되길 바란다”면서 “금강산관광과 개성공단 등 기존 사업 정상화뿐 아니라 현대가 보유한 북측 SOC 사업권을 기반으로 중장기적으로 남북경협 사업을 확대발전 시키기 위해 철저히 대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1919년 4월 11일 제정된 임정 헌법인 ‘대한민국 임시헌장’은 제1조에서 ‘대한민국은 민주공화제로 함’이라고 명기했다. 1948년 제헌헌법부터 변치 않는 헌법 1조의 ‘대한민국은 민주공화국이다.’ 구절의 연원이다. 임정 지도자들은 무능한 황제가 통치하다 국권을 잃은 ‘대한제국’을 다시 살리는 것이 아니라 국민이 주권을 갖는 민주공화국 ‘대한민국’을 새로 세우겠다는 지향점을 분명히 했다. 정부 명칭을 ‘대한제국 망명정부’가 아니라 ‘대한민국 임시정부’로 한 까닭이기도 하다. 그 무렵의 사조에 비춰볼 때 혁명적이다. 비핵화가 평양회담의 핵심의제가 된 것은 6·12 북미정상회담 이후 북미 간 비핵화 이행 방안 논의가 정체됐기 때문이다. 북한은 ‘선(先) 체제보장, 후(後) 비핵화’를, 미국은 반대로 ‘선 비핵화, 후 체제보장’을 주장하며 맞서고 있다. 이런 대립은 6·12 북미정상회담 이후 돌출적으로 발생한 게 아니다. 북한의 핵무기 개발 의혹이 불거진 90년대 초반 이후 이 평행선은 지금까지 이어지고 있다. 2005년에는 남과 북, 미·중·일·러가 참가한 6자회담을 통해 ’9·19 합의’가 이루어졌다. ‘행동 대 행동’을 원칙으로 북핵 문제를 풀어가자는 것이었다. 그러나 북한과 미국 당사국 간 신뢰가 무너지면서 이 비핵화 합의는 결국 깨지고 말았다.검사 동출장마사지 “16차례 총격이 정당방위라면, 세상에 범죄 없다. 인종이 과잉대응 부추겨” 배심원단 중 백인 7명·흑인 1명…공정성 논란 주 52시간 근무제가 시작됐다. 예외적 연장근무가 없다면 보통 1주일에 40시간 근무하게 된다. 프랑스는 2000년에 주 35시간제를 도입했다. 일과 생활의 균형을 중시하는 프랑스인에 비해서도 근무시간이 그리 길지 않게 됐다. 52시간제를 계기로 출장안마 ‘저녁 있는 삶’이나 자기계발 기대가 부푼다. (서울=연합뉴스) 강종훈 기자 = 중학교 1학년 소풍날, 한 부잣집 딸 아이가 장기자랑에서 어떤 악기로 이탈리아 가곡 ‘라스파뇨라’를 멋지게 연주했다. 이를 본 소녀는 “저 계집애가 가진 저게 뭐냐”고 물었다. 아코디언이었다. 그날 이후 아코디언 꿈을 꿀 정도로 오매불망하던 소녀는 수십년이 지난 지금 그 악기를 앞세워 행복을 전한다. 70대 후반 나이에도 10㎏이 넘는 아코디언을 지고는 전국을 누비며 웃음치료를 하는 김현남(76) 메히틸다 수녀다. 1960년 성가소비녀회에 입회한 그는 수녀원에 들어간 지 10년 만인 1970년 종신서원 선물로 아코디언을 받았다. 지금도 ‘라스파뇨라’는 가장 아끼는 곡이지만, 요즘 그가 주로 연주하는 곡은 따로 있다. ‘눈물 젖은 두만강’, 칠갑산’, ‘소양강 처녀’, ‘내 나이가 어때서’ 등 트로트가 주요 레퍼토리다. 노인대학, 성당, 교도소 등지에서 하는 웃음치료 강의가 그 무대다. 그는 “‘아베마리아’ 같은 곡에는 할머니들 박수에 힘이 없었다”며 “트로트를 하면 기립박수가 나올 것 같은 예감에 한 곡당 500번 넘게 연습했다”고 말했다. 요즘도 강의가 없는 날에는 세 시간 넘게 아코디언을 연습할 정도로 그의 노력과 도전은 끝이 없다. 10년전 웃음치료사가 되기에 앞서 그는 ‘수형자의 대모’ 였다. 1995년부터 2002년까지 8년간 청주교도소와 청주여자교도소를 드나들며 수형자들을 보살폈다. 대학에서 유아교육을 전공하고 수녀가 된 후 어린이집과 유치원 등지에서 아이들을 돌보던 김 수녀는 ‘가난한 자를 위해 일하라’는 성가소비녀회 창설자 성재덕 신부 유언을 떠올리며 교정사목 소임을 자청했다. 유치원에서 어린아이들을 돌보다가 하루아침에 수형자들과 지낸다는 게 겁이 날 법도 하지만 김 수녀는 험악한 사내들도 아들처럼 대했다. 그는 “머리 빡빡 깎고 무서운 사람들을 생각했는데 옷(수의)도 푸르스름하게 예뻐 보이고 사람들도 다 착해 보였다”며 “콩깍지가 끼여서 그런 것”이라고 했다. 조폭 수녀, 왈패 수녀, 불도저 수녀 등 ‘거친’ 별명도 대부분 이때 붙었다. 그는 “유치원 수녀 때는 말도 예쁘게 했는데, 그놈들하고 살다 보니 달라졌다”며 “수녀원에서 습관적으로 욕이 나올 때도 있다”며 웃는다.

여름철 환자 많아…”천천히 일어서고 탈수 예방해야”(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매일 2시간 정도 지하철을 이용해 출퇴근하는 직장인 이모(28)씨. 이씨는 최근 폭염에도 지하철에 몸을 실었다. 그날따라 유난히 덥다고 생각하며 삼십분 정도 자리에 앉아 있다가 일어서던 찰나, 머리가 아프고 어지럽더니 눈앞이 캄캄해지면서 정신을 잃었다. 정신을 잃고 바닥에 쓰러진 이씨는 주변 사람들의 신고로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고 ‘기립성저혈압’ 진단을 받았다. 이씨처럼 눕거나 앉았다가 일어설 때 갑자기 머리가 ‘핑’ 도는 증상을 경험했다면 건강에 문제가 없는지 꼭 확인해봐야 한다. 만약 ‘기립성저혈압’일 경우 어지럼증이나 실신은 물론 낙상, 골절 등의 2차 손상도 우려되기 때문이다. 보통 오래 앉았다가 일어서면 중력의 영향으로 피가 하체로 몰리면서 혈압이 떨어지고, 뇌에 혈액 공급이 덜 되는 상황이 일반적이다. 다만 이런 상황에도 대부분의 사람이 멀쩡한 것은 자율신경계의 반사 작용이 활성화돼 심장을 강하고 빠르게 뛰게 하고, 동맥 혈관을 수축시켜서 혈압을 유지하기 때문이다. 또 뇌 속 혈액 공급도 원활히 해줘 별문제가 없다.비핵화 전제 ‘동북아개발은행 설립’ 구상도 차질 불가피기재부 “경제에 미치는 영향 미미…입주기업 피해 최소화할 것”(세종=연합뉴스) 김수현 기자 = 북한의 장거리 로켓(미사일) 발사에 대응해 정부가 결국 개성공단 전면 가동중단 방침을 정함에 따라 남북 경협 사업은 말 그대로 ‘올스톱’ 상태가 됐다. 지난해 8월 열린 남북 고위급 회담에서 남북은 경협 활성화 가능성을 열어뒀으나 금강산 관광 재개 문제와 맞물려 진전을 보지 못하고 있었다. 이런 가운데 정부는 새해 경제정책방향에 남북관계 진전에 따라 나진-하산 물류사업을 본격적으로 시행하는 등 북한과 교류 협력을 강화하겠다는 구상을 반영했다. 그러나 연초 북한의 핵실험 때문에 정부의 계획은 흐트러지게 됐다. 여기에 한 달여 만에 북한이 장거리 미사일까지 발사한 여파로 남북 경협 최후의 보루이던 개성공단 가동까지 중단되면서 남북 경협 채널은 꽉 막히게 됐다.(밴쿠버=연합뉴스) 조재용 통신원= 캐나다와 사우디아라비아 간 외교분쟁으로 귀국령이 내려진 사우디 유학생 일부가 귀국을 거부하고 캐나다에 망명 신청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3일(현지시간) CBC 방송에 따르면 사우디 출신으로 몬트리올에서 반정부 인사로 활동 중인 오마르 압둘아지즈(27)는 적어도 20명의 사우디 유학생이 캐나다 망명을 신청, 자신이 이들을 돕고 있다고 주장했다. 압둘아지즈는 “그들은 캐나다에서 계속 공부하고 싶어한다”며 “이 곳에서 공부하고 일하며 쌓은 성과와 시간을 잃어버리기를 원하지 않는다”고 전했다. 사우디 정부는 지난달 자국 내 인권운동가 석방을 요구한 캐나다 정부에 맞서 각종 경제 제재를 하면서 캐나다 내 유학생 철수령을 내리고 귀국 시한을 지난달 31일로 정했다. 사우디 정부의 귀국령으로 캐나다에 체류하던 1만여 명의 유학생이 귀환 길에 올랐으나 이들 중 의과대학 수련·전문의 1천여 명에 대해서는 예외적으로 체류 기간이 연장됐다. 압둘아지즈는 지난 2013년 자신의 정치적 활동으로 사우디 정부의 위협을 받고 있다며 캐나다에 망명을 신청, 받아들여진 후 몬트리올에 머물며 반사우디 활동을 펴고 있다. 그는 망명 신청 유학생들에 대해 “그들은 돌아가기를 원하지 않는다”며 “일부 학생은 내게 일어났던 일과 똑같은 일로 두려워하며 돌아가면 체포될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유학생 중에는 캐나다에 10년 넘게 체류한 경우도 있다면서 “이들은 각자가 계획과 꿈을 갖고 있었으나 갑작스러운 귀국령에 충격을 받고 어찌할 바를 모르고 있다”고 주장했다. 한 전문가는 그러나 유학생들의 망명 신청이 허용될 수 있을지는 미지수라고 밝혔다. 그는 사우디 정부의 귀국령을 어긴다는 것만으로 망명 신청의 충분한 사유가 될 수 있을지는 불확실하다며 귀국 이후 처하게 될 결과를 확정할 수 없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다만 “귀국을 거부해 징역형에 처하거나 재교육 시설에 수용되는 등 구체적 결과가 예상된다면 이는 처벌·박해의 망명 사유에 해당할 수 있다”고 말했다. IELTS on computer는 듣기, 읽기, 쓰기 시험을 포함합니다. 말하기 시험의 경우 시험관과의 일대일 면담 방식이 의사소통에 있어서 더 믿을만한 지표이며 또한 응시자분들께서 편안하게 생각하는 부분 중 하나이기 때문에 같은 방식으로 계속 진행될 예정입니다. (하얼빈=연합뉴스) 강성철 기자 = 중국 조선족 어린이들의 우리말·우리글 솜씨 경연장인 ‘제14회 홈타민컵 전국 조선족 어린이 방송문화 축제’가 15일 오후 4시(현지시간) 헤이룽장성 하얼빈시에서 개막됐다. 흑룡강조선어방송국·중국국제방송국 조선어부·흑룡강성교육학원민족교연부가 주최하고 유나이티드문화재단이 후원한 이 행사는 한국어 글짓기·이야기·노래·피아노 등 네 부문으로 나뉘어 진행됐다. 이 축제는 중국에서 조선족 어린이들이 한국어 실력을 겨루는 유일한 전국 규모의 행사다. 앞서 6월부터 중국 전역에서 열린 예선에는 1천여 명이 참가했고, 부문별 예선을 통과한 60여 명이 이날 본선에서 실력을 겨뤘다. 허용호 흑룡강조선어방송국 국장은 개막사에서 “우수 소수민족으로 인정받는 조선족은 중국과 한국 간 가교역할을 비롯해 글로벌사회에서 활약할 수 있는 가능성이 무궁무진하다”며 “그러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우리말과 우리글을 갈고 닦아 민족혼을 잃지 않는 게 중요하다”며 참가자들을 격려했다. 김태식 유나이티드제약 전무는 축사에서 “전 세계 재외동포 중에서 우리 민족의 정체성을 가장 잘 지켜온 조선족 인재를 육성하는 데 도움을 주려고 시작한 축제”라며 “입상 여부를 떠나 참가자 여러분 모두가 자랑스럽고 앞으로 조선족을 이끄는 리더가 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